• Total | 5,262,192
  • Today | 102
  • Yesterday | 2,553


“살신성인의 군인정신, 월암리의 꺼지지 않을 빛이 되다.”


오늘은 6‧25전쟁 당시 해병 독립 제5대대 분대장으로 1951년 6월 24일부터 7월 23일까지 김포지구 월암리 전투에 참여한 3월의 6‧25전쟁 영웅 ‘김형우’ 해병대 삼조(현 하사 계급)를 소개하겠습니다.



6‧25전쟁 당시 김형우가 속해있던 독립 제5대대는 육군 제1사단의 작전지시에 따라 월암리에 정찰대 본부를 두고 개성 방면의 철저한 수색을 감행하며, 장애물 설치와 진지를 보강하는 등 방어에 만전을 기하고 있었는데요. 긴박하게 수색하던 제5대대에 미 제1군단장 및 육군 제1사단장의 “수색정찰의 철저여하에 따라 승패가 좌우된다. 티끌만한 움직임도 놓치지 마라!”라는 특별 지시가 거듭 내려왔습니다.


하지만, 1951년 7월 23일 2개 소대로 편성된 정찰대가 개풍군 월암리 지역에서 적 1개 연대병력에 포위되어 전멸의 위기를 맞게 되었습니다. 이에 김형우는 결사대에 자원, 5명의 대원을 이끌고 총탄이 빗발치는 포위망을 뚫으며 침착하게 적 앞 10미터 이내까지 접근, 격렬한 총격전을 벌여 본대의 철수를 필사적으로 막아내는 활약을 했습니다.


하지만 김형우와 5명의 결사대원의 실탄이 떨어지게 되고, 그들은 마지막 수류탄을 던져 15명의 적을 사살하고 과감히 돌진, 개머리판을 휘두르며 일당백의 육박전을 벌이는데요. 하지만 안타깝게도 김형우는 끝내 전장에서 장렬하게 산화하게 됩니다.



정부에서는 이런 고인의 공적을 기려 충무무공훈장을 추서하였습니다.


▲ 충무무공훈장 (출처: 대한민국 상훈)


자신들의 목숨을 바치며 수적으로 절대 열세였던 정찰대의 퇴로를 열어 수많은 전우의 목숨을 구하고 산화한 김형우와 결사대. 그들의 정신은 앞으로도 영원히 꺼지지 않을 군인정신의 빛이며 귀감이 될 것입니다. 대한민국의 평화를 지키기 위해 자신의 목숨을 바친 김형우 해병대 삼조와 같은 호국영웅의 헌신을 기억해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카테고리 (4291)
알림-터[소식&공지사항] (342)
국가보훈처 소식 (274)
보훈행사일정 (65)
정책-터[보훈정책] (646)
훈훈한 보훈 정책 (417)
인포그래픽 (66)
카드뉴스 (68)
정책브리핑 (94)
궁금-터[호국보훈이야.. (948)
이달의 독립운동가 (100)
이달의 6·25전쟁 호.. (77)
독립 이야기 (392)
국가 수호 이야기 (136)
민주 이야기 (33)
웹툰 (209)
훈훈-터[온라인기자단] (1866)
훈남훈녀 온라인기자단 (1859)
얻을-터[이벤트&이야기] (479)
훈터 이벤트 (342)
보훈 퀴즈의 신 (135)
금주의 인기 포스트
9사단 '상승백마'의 기원, 뺏고 빼앗긴 치열했던 백마고지 전투
[이봉창 의사 서거 85주기] 적의 심장에 폭탄을 던진 한인 청년
[훈터와 함께 떠나는 보훈 여행] 유관순열사의 흔적을 따라 떠나는 천안 역사 여행
[제67주년 재일학도의용군 6.25 참전 기념] 재일동포의 이름으로 조국을 위해 싸우다
국가보훈처 동영상
청년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