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5,055,031
  • Today | 115
  • Yesterday | 4,084


오늘은 구한말 무장독립운동사에 있어 지대한 영향을 미쳤던 인물, 신돌석 의병장에 대한 이야기를 전해 드리려고 합니다. 내일 6월 13일(화)은 신돌석 장군 순국 109주기인데요. 평민 출신에 젊은 나이로 의병을 일으켜 많은 공적을 세웠던 신돌석 장군의 일대기, 함께 살펴보시죠!



신돌석 의병장은 경북 영해군(지금의 영덕군)에서 태어났습니다. 그의 가문은 고려 개국공신 신숭겸의 후예이지만 영해에서 그의 문중은 서리, 즉 중인 집안이었고 그의 집은 아전에서도 밀려나 갓도 쓸 수 없는 형편에 이르렀습니다. 그러한 환경 속에서도 신돌석 장군은 마을 서당에서 글을 익히며 학문을 익혔습니다.


▲ 신돌석 의병장의 복원 생가(출처: 독립기념관)


▲ 명성황후 국장 장면(출처: 독립기념관)


1895년 일본군의 명성황후 시해 사건과 단발령 등으로 국민들의 대일 감정이 극에 달했고, 전국 각지에서 의병항쟁이 발발합니다. 이듬해 신돌석 장군 역시 19세의 젊은 나이로 100명의 동지들을 규합하여 의병을 일으켰습니다. 타고난 용기와 담력으로 일본군과 대적할 때마다 큰 전공을 세웠고 결국 영해의병진의 중군장이 되었습니다.


▲ 단발령 지령문 (출처: 독립기념관)



그는 이때 남한산성에서 용맹을 떨친 김하락 의진이 경주를 거쳐 7월 초 영덕방면으로 이동해오자 이들과의 연합작전을 벌였습니다. 또한 유시연의 안동의진과도 합세하여 대규모 연합의진을 형성했습니다. 이들 연합의진은 김하락 의병장의 주도 아래 영덕관아를 공격할 계획을 수립하고 14일 영덕에 도착하여 기회를 엿보고 있었습니다.


이 때 적군 수백 명이 일시에 기습해왔고 신돌석 의병장과 김하락 의병장 등은 연합의진을 이끌고 이들에 대항하여 격전을 치르게 됩니다. 적병이 물러가자 신돌석 의진은 지역 백성들의 큰 지지를 받았고, 많은 이들이 의병을 자처하며 그의 의진에 합류했습니다. 인근 일대에 그의 명성이 크게 떨쳐 군사는 무려 3,000여명에 달했습니다. 그는 대규모 병력을 이끌고 진보의 삼위에서 또다시 적을 격파하는데 성공합니다.


1907년 11월, 의병장 이인영을 중심으로 13도 의병이 연합해 서울을 공격하기로 계획을 세웠습니다. 전국의 의병부대는 양주로 집결했죠. 이 때 신돌석 의병장도 경상도 의병을 대표해 의병 1,000여 명을 이끌고 올라왔습니다. 그는 교남의병 대장으로 임명되었습니다. 그러나 13도연합의병의 서울 침공계획은 지도력의 미흡과 부실한 계획, 의병 재편 과정에서의 마찰로 인해 실현되지 못하였는데요.


당시 13도연합의병부대의 각도 의병장들은 성리학적 명분론에 입각하여 위정척사 사상을 전개한 양반, 유생 출신으로만 편성되어 있었는데요. 의병장으로서 용맹을 떨치기는 하였지만 평민 출신이었던  신돌석 장군을 비롯하여 백제, 홍범도, 김수민 등 각처에서 용맹을 드날리던 천민 의병장들도 의병 연합에 배제되는 등 갖가지 문제점이 불거졌습니다. 이와 같은 한계성 때문에 서울 공략 작전은 실패로 돌아갈 수밖에 없었습니다.


▲ 신돌석장군 유적지 정문 (경북 영덕군 축산면 소재)


1908년 신돌석 의진은 고향으로 귀환하였습니다. 그는 평해로 들어가 독곡의 일군을 섬멸하고 2월에는 영양읍에 주둔하며 의병의 기세를 불려나갔습니다. 그러나 엄동으로 인해 의병 활동에 지장이 생기자 나중의 거병을 기약하고 의진을 해산시켰습니다. 일제는 무력으로 신돌석 장군을 제압시킬 수 없음을 깨닫고 회유책으로 끊임없이 도장관의 맹서와 통감의 편지 등을 보냈습니다. 하지만 신돌석 장군은 한치의 망설임 없이 모두 불태워 버렸다고 합니다. 의병을 해산시킨 이후 신돌석 장군은 가족들도 산중으로 피신시키고 동지를 규합하기 위해 영덕으로 이동합니다.


그가 영덕 눌곡에 이르렀을 때, 길에서 우연히 옛 부하 김상렬을 만나게 됩니다. 김상렬의 간청으로  투숙하며 은신하던 신돌석 장군은, 그의 현상금에 눈이 먼 김상렬의 형제들에게 살해당하게 됩니다. 이 참담한 소식을 들은 지방민들은 모두 통곡하며 슬퍼했다고 전해집니다.


정부에서는 그의 공훈을 기려 1962년 건국훈장 대통령장을 추서했습니다.


▲ 신돌석 의병장 유허비(경북 영덕군 소재, 출처: 독립기념관)

 

신돌석 의병장의 활약상은 일제 치하 속 양반계층에 의해 주도되었던 의병활동과는 조금 다른 양상을 보입니다. 당시의 신분차별 의식을 극복하고 국가의 위기를 구하고자 뛰어든 민중들의 삶을 대변했다고도 볼 수 있겠는데요. 


오는 6월 13일 화요일 오전 11시, 신돌석 장군 순국 109주기를 맞아 경북 영덕군 축산면의 신돌석 장군 유적지에서 추모행사가 열립니다. 국난의 역사 속에서 우리 민족의 희망이 되었던 신돌석 의병장의 빛나는 애국심을 우리는 반드시 기억해야 할 것입니다.


* 참고 사이트

한국민족문화대백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카테고리 (4291)
알림-터[소식&공지사항] (342)
국가보훈처 소식 (274)
보훈행사일정 (65)
정책-터[보훈정책] (646)
훈훈한 보훈 정책 (417)
인포그래픽 (66)
카드뉴스 (68)
정책브리핑 (94)
궁금-터[호국보훈이야.. (948)
이달의 독립운동가 (100)
이달의 6·25전쟁 호.. (77)
독립 이야기 (392)
국가 수호 이야기 (136)
민주 이야기 (33)
웹툰 (209)
훈훈-터[온라인기자단] (1866)
훈남훈녀 온라인기자단 (1859)
얻을-터[이벤트&이야기] (479)
훈터 이벤트 (342)
보훈 퀴즈의 신 (135)
금주의 인기 포스트
제72주년 광복절 기념 '태극기 완성하기' 이벤트
제73회 보훈퀴즈의신
아직 전하지 못한 5,469개의 훈장, 독립유공자의 후손을 찾습니다!
[보비스 10주년] 재가복지서비스와의 만남, 내 인생 가장 행복한 해
국가보훈처 동영상
청년정책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