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5,170,312
  • Today | 57
  • Yesterday | 3,859


1950년 6월 25일, 북한군의 기습 남침으로 6.25전쟁이 발발하였습니다. 개전 3일 만에 우리나라의 수도 서울이 함락되었고, 국군과 유엔군은 낙동강 일대에 방어선을 구축했으나 북한군은 포항까지 밀고 들어왔습니다. 조금 더 후퇴하면 부산이 타격을 받을 수 있는 위태로운 상황 속, 국군과 북한군은 포항의 형산강을 사이에 두고 대치하게 됩니다.


밀려오는 적의 공격, 국군은 포항을 탈환하기 위해 형산강을 두고 역전의 기회를 마련하기 위한 시도를 펼쳤는데요. 이것이 바로, 형산강 도하 작전입니다.


# 형산강 도하 작전이 일어나기까지


▲ 적군을 향해 총탄을 겨누고 있는 국군 (출처: 타임트리 블로그)


1950년 8월 초, 동부전선의 청송지역으로 진출했던 북한군 12사단이 경주 방어의 요충지였던 기계 지역을 점령하게 됩니다. 낙동강 방어선이 흔들리자 적군은 8월 11일에 포항일대까지 점령하게 됩니다. 이로 인해 국군 3사단은 고립되고, 경주마저 위태로운 상황에 놓이게 됩니다.


북한군은 포항 일대를 점령한 뒤, 쉬지 않고 경주 일대로 진출하기 위해 전략적 요충지였던 형산강 도하 작전을 서두르게 되는데요. 이에 북한군 5사단, 12사단, 그리고 유격부대인 766부대를 작전에 투입시킵니다. 북한군 제766부대는 영덕에서 기계-안강 일대를 향해 서남쪽으로 이동하고 있었고, 동해안에서는 제5사단이 영덕에서 해안지대를 따라 계속 남진하고 있었습니다. 


북한군의 움직임에 국군 제3사단은 적군의 남진을 저지하기 위해 영덕 지역에서 남쪽 10km 지점인 장사동 일대로 전진하여 북한군 제5사단과 맞서게 됩니다. 


국군은 사력을 다해 싸웠으나 8월 11일 새벽 4시경, 북한병력의 일부가 침입함에 따라 포항을 빼앗기고 말았습니다. 후퇴를 거듭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군은 포항 탈환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3개 독립부대를 투입하여 북한군이 더 이상 진출하지 못하도록 새로운 작전을 모색하게 됩니다.


# 포항을 되찾기 위한 형산강 도하 작전


▲ 전투에 투입중인 국군 (출처: 김병장네 실시간이슈 블로그)


형산강 도하 작전은 포항을 탈환하기 위해 1950년 8월 11일부터 9월 23일까지 지속된 형산강 방어 전투에서 시행되었던 작전입니다. 당시 형산강 남쪽으로 영일군과 구룡반도가 위치해 있었고, 만약 북한군이 인근의 영일 비행장을 차지하게 된다면 우리 공군의 출격이 저지당할 수 있는 위기 상황이었습니다. 


당시 형산강 북쪽으로는 강을 건너 공격하는 국군을 저지하기 위해 북한군의 김일성 직속 충견전대, 그리고 5사단 10연대 11연대의 기관총 진지가 구축되어 있었습니다. 남쪽으로는 북한군을 막기 위한 국군의 방어선이 형성되어 있었는데요. 그야말로 강을 사이에 두고, 서로 한 치도 물러설 수 없는 대치상황이 이어졌습니다. 

 

▲ 6.25전쟁 당시 적진으로 향하는 모습 

(출처: 칼칼의 밀리터리와 모형 그리고 풍경 블로그)


▲ 연제근 이등상사 (출처: 예.아-YEAH-그 환한 빛 블로그)


국군 제3사단 22연대 1대대의 분대장이었던 연제근 이등상사는 특공대를 결성하여 1950년 9월 17일, 12명의 돌격대원을 이끌고 포항을 탈환하기 위한 형산강 도하 작전에 참가하였습니다.  


연제근 이등상사와 특공대원들은 수류탄을 몸에 매달고 물이 불어서 가슴 높이까지 오는 물살을 헤치며 형산강의 도하 작전을 실시했습니다. 북한군의 무차별적인 사격이 이어졌지만, 연제근 이등상사와 대원들은 이에 굴하지 않고 수중포복까지 감행하며 한발 한발 전진하였습니다. 도하 도중, 연제근 이등상사는 북한군의 사격으로 어깨가 관통당하는 부상을 입게 되는데요. 중상을 입었음에도 불구하고, 그는 끝까지 전진하여 수류탄 3발로 적의 기관총 진지를 파괴한 뒤 장렬히 전사하였습니다.


▲ 형산강 도하작전의 영웅 연제근 상사 특공대상 (출처: 현충시설정보 서비스)


북한군은 막아냈지만, 안타깝게도 연제근 이등상사를 포함한 9명의 특공대원들은 적탄에 장렬히 산화하고 말았습니다. 이들이 목숨을 걸고 했던 형산강 도하 작전은 국군 22연대가 형산강을 무사히 건널 수 있게 했으며, 나아가 포항을 수복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였는데요. 이후 인천상륙작전과 함께, 국군이 서울을 수복하고 압록강까지 나아가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목숨을 걸고 적진으로 뛰어든 국군 장병들의 나라를 위한 헌신으로, 현재 우리는 대한민국에서 자유와 평화를 누리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9월의 초입에서, 포항의 형산강을 건너 우리나라를 지켜낸 호국영령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보고 그들을 기억하는 하루가 되었으면 합니다.


* 참고자료

형산강 도하작전의 영웅들, 불꽃처럼 타오르다 

https://www.youtube.com/watch?v=YYnfp4KK9Qs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간수

    2017.09.15 0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살해 된 간수의 유족은 보복하지 않나요?

카테고리
카테고리 (4291)
알림-터[소식&공지사항] (342)
국가보훈처 소식 (274)
보훈행사일정 (65)
정책-터[보훈정책] (646)
훈훈한 보훈 정책 (417)
인포그래픽 (66)
카드뉴스 (68)
정책브리핑 (94)
궁금-터[호국보훈이야.. (948)
이달의 독립운동가 (100)
이달의 6·25전쟁 호.. (77)
독립 이야기 (392)
국가 수호 이야기 (136)
민주 이야기 (33)
웹툰 (209)
훈훈-터[온라인기자단] (1866)
훈남훈녀 온라인기자단 (1859)
얻을-터[이벤트&이야기] (479)
훈터 이벤트 (342)
보훈 퀴즈의 신 (135)
금주의 인기 포스트
2017년도 제18회 보훈문화상
2017 제대군인 주간 영상공모 안내
고엽제환자 및 지원공상군경 등 국가보훈대상자 등록증 발급
구한말의 선비 매천 황현 선생, 자결로 경술국치에 항거하다
국가보훈처 동영상
청년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