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5,256,760
  • Today | 2,193
  • Yesterday | 3,076

 

▲ 지난 9월 27일, 부산유엔기념공원에서 진행된 유엔참전용사
고(故) 요한 테오도르 알데베렐트 유해안장식

 

북한의 기습 남침으로 시작된 6.25전쟁. 국군은 3일 만에 수도 서울을 함락당하고 한 달 만에 낙동강까지 밀렸으나, 유엔군과 함께 ‘인천상륙작전’으로 전세를 뒤집었습니다.


이후 1953년 7월 27일 정전협정이 체결되기까지 장장 1,129일동안 치러진 전투에서 유엔군은 ‘이역만리(異域萬里)’ 먼 땅, 대한민국에서 한반도의 자유와 평화를 수호하는데 많은 역할을 했습니다.

 

그 당시 우리나라에 병력을 지원해 주었던 네덜란드 군은 단장의 능선 전투, ‘김화-평강-철원’의 철의 삼각지대 전투, 횡성 전투 등 주요 전투에 참여해 대한민국을 수호했습니다. 그리고 이 때 참전했던 네덜란드 반호이츠부대 고(故) 요한 테오도르 알데베렐트 씨는 지난 지난 2016년 5월, 국가보훈처의 재방한 초청 사업으로 대한민국에 65년 만에 오게 되었습니다.

 

▲ 2016년 5월 12일, 동료 참전용사의 유해 안장식에 참석한
고(故) 요한 테오도르 알데베렐트 씨


당시 그는 함께 전쟁에 참여했던 전우인 니콜라스 프란스 웨셀 씨의 유해 봉환식과 유엔기념공원 안장식에 참여했는데요. 인천공항에서부터 우리나라 국민들이 따뜻하게 맞이하는 모습과, 65년 전 목숨 바쳐 지켜낸 대한민국의 발전상을 보고 벅찬 감동을 받았습니다.

 

또한, 동료가 유엔기념공원에 안장되는 모습을 보며 유엔참전용사에 대한 예우를 갖추는 대한민국의 모습에 감동한 그는 고국에 돌아간 이후에도 주한 네덜란드 대사에게 한국 정부에 대해 감사의 마음을 담은 편지를 보냈는데요. 이후 네덜란드 참전협회에 “나도 동료들이 잠들어 있는 대한민국 땅에 묻어 주오.”라는 유언을 남긴 채, 2017년 2월 4일 향년 88세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 국가보훈처는 그의 유언을 받들었습니다.

 

이후 국가보훈처는 주한 네덜란드 대사관 등과 협의하여 고인의 유해를 부산 유엔기념공원에 안장하기로 했습니다. 알데베렐트 씨는 국가보훈처의 유엔참전용사 재방한 초청 사업 때 대한민국을 찾은 분들 중 사후 안장을 희망한 첫 사례인데요. 저는 9월 27일 새벽에 KTX를 타고 유해안장식이 진행되는 부산의 유엔기념공원으로 향했습니다.


 

▲ 그의 유족들을 대표해 방한한 네덜란드 참전협회장 및 동료들

 

이 날 유해안장식에는 알데베렐트 씨의 유족을 대표해 네덜란드 참전협회장을 비롯한 동료 참전용사들과 국가보훈처 김광우 제대군인국장, 주한 네덜란드 대사 부부, 유엔사령부 군사정전위원회 수석대표 조영진 소장 등 많은 분들이 참석했습니다.

 

먼저 알데베렐트 씨의 유골을 유엔기념공원에 묻었습니다. 묵묵히 그의 유골을 땅에 묻고 흙으로 덮는 모습을 보고 그 자리에 있는 모두가 고인의 명복을 빌었습니다.

 

▲ 알데베렐트 씨는 동료들과 편안하게 지낼 것입니다.

 

 

 

▲ 그의 유골을 묻고 흙을 뿌려 고인을 위로했습니다.

 

알데베렐트 씨를 보내는 마지막 인사에서 주한 네덜란드 대사는 “매년 우리는 추모비에서 네덜란드 참전 용사를 기리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네덜란드 참전용사 중 123명은 전쟁에서 전사했고, 이중 118명은 이곳 부산유엔공원에 영원하고 편안하게 잠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주한 네덜란드 대사

 

주한 네덜란드 대사는 알데베렐트씨가 재방한 행사 때 편지를 준 내용을 밝히며 “친구와 동료에 대한 그리움이 많이 묻어난다”고 밝혔습니다. 주한 네덜란드 대사에게 건넨 편지의 내용 중 일부는 다음과 같습니다.

 

“당산의 능선 전투 이후 미국 병사를 의무대에 옮긴 적이 있습니다. 이후 저는 네덜란드로 돌아갔는데, 1959년 그 미국 병사가 저를 찾는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따라서 저는 그를 만났고, 그와 저는 둘도 없는 친구가 됐습니다.”

 

“시간이 흘러 그가 세상을 떠나자, 저는 친구를 잃어 매우 슬펐습니다. 그러던 와중에 재방한 행사로 대한민국을 찾았습니다. 전쟁의 기억과는 완전히 다른 ‘한국의 발전상’을 보며, 제가 기여한 것 같아 좋았습니다. 저는 재방한 프로그램 덕분에 전우 앞에 설 수 있었습니다. 만약 제가 세상을 떠나게 된다면, 전우들 옆에서 안장돼 평생 전우들과 함께 했으면 좋겠습니다.”

 

그의 편지 내용을 들으며, 가슴 한켠이 먹먹해짐을 느꼈습니다. 네덜란드 대사는 끝으로 “당신과 편하게 쉴 수 있는 친구들 옆에서 편안한 삶을 보내길 바란다”며 고인을 위로했습니다.


 

▲ 문재인 대통령의 헌화

 

이후 헌화가 진행됐습니다. 먼저 문재인 대통령의 헌화를 대신해서 국가보훈처 김광우 제대군인국장이 알데베렐트 씨의 묘전에 깊은 감사와 경의를 표했습니다.

 

다음으로 주한 네덜란드 대사 부부, 유엔사령부 군사정전위원회 수석대표 조영진 소장이 각각 헌화를 했습니다.


 

▲ 유엔사령부 군사정전위원회 수석대표 조영진 소장

 

 

 

▲ 네덜란드 참전용사가 전우의 마지막 길에 함께 했습니다.

 

알데베렐트 씨가 6.25전쟁 중에 국군 병사와 함께 불렀다는 아리랑. ‘아리랑’은 국군과 네덜란드 군을 ‘친구’로 연결시켜준 노래였는데요. 안장식의 추모공연으로 가야금 연주를 곁들인 아리랑 공연이 진행됐습니다.


 

▲ 고인의 마지막 길을 위한 노래. 아리랑

 

끝으로 유족 대표의 마지막 인사가 있었습니다. “우리는 그의 소원을 이루기 위해 지금 이 자리에 있다”고 밝혔으며 알데베렐트 씨의 연혁을 하나씩 말하면서 진심으로 추모했습니다.

 

유해안장식 당일에는 전국에 ‘비’예보가 있었습니다. 부산에서도 비가 내렸는데요. 유해안장식이 시작될 때 거짓말같이 비가 그쳤습니다. 하늘도 이번 유해안장식을 기리는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안장식이 끝나갈 때쯤 다시 비가 추적추적 내렸는데요.

 

▲ 이제 대한민국에서 동료들과 편안히 쉬시기 바랍니다.

 

이번 故 요한 테오도르 알데베렐트 씨의 유해안장식은 유엔참전용사 재방한 초청 사업 때 대한민국을 찾은 분들 중 사후 안장을 희망한 첫 사례였기 때문에 더 뜻깊게 느껴졌는데요. 알데베렐트 씨가 전우들과 함께 유엔기념공원에서 편안히 잠들기를 기원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카테고리 (4291)
알림-터[소식&공지사항] (342)
국가보훈처 소식 (274)
보훈행사일정 (65)
정책-터[보훈정책] (646)
훈훈한 보훈 정책 (417)
인포그래픽 (66)
카드뉴스 (68)
정책브리핑 (94)
궁금-터[호국보훈이야.. (948)
이달의 독립운동가 (100)
이달의 6·25전쟁 호.. (77)
독립 이야기 (392)
국가 수호 이야기 (136)
민주 이야기 (33)
웹툰 (209)
훈훈-터[온라인기자단] (1866)
훈남훈녀 온라인기자단 (1859)
얻을-터[이벤트&이야기] (479)
훈터 이벤트 (342)
보훈 퀴즈의 신 (135)
금주의 인기 포스트
9사단 '상승백마'의 기원, 뺏고 빼앗긴 치열했던 백마고지 전투
[이봉창 의사 서거 85주기] 적의 심장에 폭탄을 던진 한인 청년
[훈터와 함께 떠나는 보훈 여행] 유관순열사의 흔적을 따라 떠나는 천안 역사 여행
[제67주년 재일학도의용군 6.25 참전 기념] 재일동포의 이름으로 조국을 위해 싸우다
국가보훈처 동영상
청년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