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6,334,322
  • Today | 40
  • Yesterday | 838


안녕하세요, 훈터 독자 여러분. 연일 한파가 몰아치는 겨울, 어떻게 지내고 계신가요?

세계인의 축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어느덧 약 한 달 앞으로 훌쩍 다가왔습니다. 이번 동계올림픽은 1988년 서울 올림픽 이후 30년 만에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올림픽으로, 전 세계 사람들의 관심을 받고 있지요.


국가보훈처는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주한 캐나다대사관과 함께 ‘임진클래식(Imjin Classic)’ 아이스하키 재현행사 및 성화 봉송을 위해 6.25참전 캐나다 참전용사(가족) 6명을 초청합니다.


“6.25전쟁 당시 캐나다 참전용사, 임진클래식 재현 행사와 성화 봉송 주자 참여”


▲ 1953년 겨울, 얼어붙은 임진강에서 캐나다 왕립22연대와

PPCLI 소속 장병들이 친선하키경기를 즐기고 있다.


캐나다 참전용사들은 겨울이면 임진강이 아이스하키를 즐길 수 있을 만큼 얼어붙는다는 사실을 알고, 6.25전쟁 당시 캐나다에서 하키 장비를 공수해 왔습니다. 캐나다 참전용사들은 임진강에서 하키 경기를 하며 향수를 달랬지요. 캐나다 군인들로 구성된 두 팀(PPCLI와 VanDoos)은 친목을 위해 임진강 근처에서 ‘임진클래식(Imjin Classic)’이라는 이름으로 하키경기를 개최했는데요. 

이후 캐나다 연아 마틴 의원의 제안으로 캐나다가 아이스하키의 종주국이라는 자부심을 고양시키고, 6.25전쟁 참전을 기억할 수 있도록 재현행사를 기획하였습니다.



캐나다는 6.25전쟁 당시 유엔군 소속으로 참전국들 중 세 번째로 큰 규모인 26,791명의 병력을 파병하였고, 그 중 516명이 전사하였습니다. (출처 : 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 ‘통계로 본 6.25전쟁’)

이들이 참여한 주요 전투에는 가평전투(1951)와 임진강전투(1952)가 있습니다. 


▲ 2017년 4월 24일, 경기도 가평의 영연방참전비 앞에서 열린 제65주년 가평 전투 기념식


올해, 2018년은 6.25전쟁 정전협정이 체결된 지 65주년이 되는 해이자 평창 동계올림픽이 개최되는 해입니다. 

동계올림픽의 주요 종목인 하키와 6.25전쟁 당시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싸웠던 캐나다군을 비롯한 유엔군의 활동을 알리기 위해,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봉송 지역으로 결정된 파주 파평면에서 임진클래식 경기를 재현하기로 한 것인데요.


▲ 6·25전쟁 캐나다 참전용사인 클로드 샤를랭씨(왼쪽)와 데니스 무어씨(오른쪽)


이번 초청행사에는 6·25전쟁 당시 파주 임진강에서 아이스하키를 했던 PPCLI(Princess Patricia's Canadian Light Infantry) 부대의 데니스 무어(Dennis Moore, 87세)씨, 22연대(Van Doos) 클로드 샤를랭(Claude Charland, 89세)씨 및 2012년부터 17년까지 국제한국전참전협회장을 역임하였던 존 비숍(John Bishop, 89세)씨가 참석합니다.


그리고 6·25 참전 당시 캐나다연대 선수였던 클로드 샤를랭씨는 아이스하키 경기장 주변 성화 봉송로 구간에서 주한 캐나다대사, 한국참전용사 등과 함께 성화 봉송 주자로도 참여합니다.


캐나다 참전용사의 방한 주요일정은 다음과 같습니다.




임진클래식 재현행사는 오는 1월 19일(금), 파주 임진강 인근의 율곡습지공원에서 오후 12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진행됩니다. 


▲ 클로드 샤를랭 씨


이번에 성화봉송 주자로 참여하는 참전용사 클로드 샤를랭씨는 왕실 22연대 소속으로 1951년 11월부터 1952년 11월까지 참전하였습니다.


그는 “65여 년 전 전우들과 함께했던 아이스하키를 다시 할 수 있다니 놀랍다. 그 당시는 보급된 바람막이 바지 속을 잡지, 신문 등으로 채워 상대편 스틱의 강타에서 오는 충격을 흡수했다. 그때의 전우들이 그립고 항상 우리를 잊지 않는 한국 정부에 감사하다.”라고 인사를 전했습니다. 


▲ 데니스 무어 씨(왼쪽)와 클로드 샤르랭 씨(오른쪽)


그리고 캐나다 PPCLI(Princess Patricia's Canadian Light Infantry) 소속 선수로 뛰었던 데니스 무어씨는 “1950년에서 1952년까지 13개월동안 캐나다를 대표하여 한국의 자유를 지키기 위하여 자랑스럽게 총을 들었고, 꽁꽁 얼어붙었던 임진강에서 하키스틱을 들 때도 자랑스러웠다.”라고 당시를 회고했습니다.


▲ 존 비숍 씨


또한, 전(前)세계한국전참전협회장인 존 비숍씨는 “나는 6.25전쟁 당시의 추위와 전우들의 죽음이 기억나고 그 때의 큰 충격은 여전히 남아있다. 60여년이 지나도 우리를 잊지 않고 초청해 주는 대한민국 정부에 항상 감사하다.”라는 소감을 전했습니다. 


▲ 2017년 4월 26일, 부산 유엔기념공원에서 캐나다 대사관 주관으로 열린 전몰용사 추모식


유엔 참전용사 등 초청 사업은 1975년 민간단체 주관으로 시작되어 2010년 6·25전쟁 60주년을 계기로 국가보훈처에서 주관하고 있습니다. 이 사업으로 지난해까지 3만 2천여 명의 유엔참전용사와 가족이 한국을 다녀갔습니다.


한편 국가보훈처는 올림픽 기간, 네덜란드 총리 등 정부대표 방한시기에 맞춰 네덜란드 참전용사(가족)를 초청하고, 이낙연 국무총리와 함께 횡성 참전기념비 참배, 올림픽 경기관람 등을 추진하여 대내외로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한 홍보를 강화할 계획입니다.


▲ 지난해 9월 진행된 유엔 참전용사 재방한 행사 당시,

전쟁기념관 전사자 명비 앞에서 헌화하고 있는 참전용사의 모습


60여 년 전,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키기 위해 한반도 땅에 왔던 젊은 용사들은 하키 경기를 하며 고국에 대한 향수를 달랬습니다. 그리고 올해, 노병이 된 이들은 그들이 목숨 걸고 지켜낸 땅에서 그 옛날 그들이 펼쳤던 경기의 재현행사를 보게 됩니다. 


현재 우리가 누리고 있는 자유와 평화에는 과거 국군과 유엔군의 희생과 헌신이 있었습니다. 그들을 잊지 않고 기억하며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것이 우리가 해야 할 몫이 아닐까요?

평창 동계올림픽 계기 캐나다 참전용사를 초청하여 진행되는 임진클래식 재현행사와 성화 봉송 주자로 참여하는 참전용사의 이야기! 또 전해 드리겠습니다. 기대해 주세요!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카테고리 (4291)
알림-터[소식&공지사항] (342)
국가보훈처 소식 (274)
보훈행사일정 (65)
정책-터[보훈정책] (646)
훈훈한 보훈 정책 (417)
인포그래픽 (66)
카드뉴스 (68)
정책브리핑 (94)
궁금-터[호국보훈이야.. (948)
이달의 독립운동가 (100)
이달의 6·25전쟁영웅 (77)
독립 이야기 (392)
국가 수호 이야기 (136)
민주 이야기 (33)
웹툰 (209)
훈훈-터[온라인기자단] (1866)
훈남훈녀 온라인기자단 (1859)
얻을-터[이벤트&이야기] (479)
훈터 이벤트 (342)
보훈 퀴즈의 신 (135)
금주의
'2018년 제3차 대학생 국외 독립운동사적지 탐방' 참가자를 모집합니다!
현장과 사람 중심의 따뜻한 보훈을 체험하다! 국가보훈처 창설 제57주년 기념식 취재기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의 건립 방향을 모색하는 학술회의 및 공청회가 열립니다.
국가보훈처 창설 제57주년 기념식, 따뜻한 보훈이 가득했던 현장 속으로
국가보훈처 동영상
청년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