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6,056,642
  • Today | 1,828
  • Yesterday | 2,288


지난 326()은 천안함 피격 8주기였습니다. 그리고 그 전 주 금요일은 올해 3회를 맞이한 서해수호의 날이었지요.

서해수호의 날은 3월 넷째 금요일로, 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 도발 등 북한의 도발에 맞서 서해를 수호하다 산화한 국군 장병들을 온 국민이 함께 추모하기 위한 법정기념일입니다.


3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


저는 지난 서해수호의 날에 국토 수호를 위해 목숨 바친 용사들의 넋을 기리고 국가 안보의 중요성을 되새기기 위해 경기도 평택에 위치한 최전방 부대인 해군 제2함대를 방문했습니다.

 

새벽 기차를 타고 평택 해군기지에 도착하자 방문을 안내해주실 담당 해군 장교 분이 저를 맞아주었습니다.

견학 순서는 제1,2연평해전과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 도발 등 전체적인 서해 전투 기록과 유물을 전시한 서해수호관을 둘러본 뒤, 천안함 순국 장병들을 기리기 위해 세워진 천안함 기념관으로 이동하게 됩니다.


NLL과 북한 영토 모형을 통해 이해를 돕는다.

 

먼저 서해 수호관 1'NLL과 해전실에서 북방한계선(NLL)’의 개념 설명을 들었습니다. NLL은 한국과 북한 사이의 남북 해상 군사분계선입니다.


1연평해전 당시의 사진과 실제 전투에 사용된 포탄들.


이어 제1,2연평해전의 치열했던 전투 흔적을 둘러보았습니다.

1999615, 북한은 1주일 전부터 NLL을 지속적으로 침범하면서 해군의 대응 수위를 가늠해보다가 10척의 함정을 동원해서 동시 다발적으로 NLL을 침범하는데 이것이 제1연평해전입니다.

 

우리 해군은 당시 내부지침상 경고 신호, 시위 기동, 차단 기동, 경고 사격, 조준 격파 사격등 단계별 5가지 교전수칙으로 대응했습니다. 그러던 중 북한 함정이 먼저 우리 해군 함정을 함포로 조준 사격하며 공격해오자 해군도 자위권 차원에서 응사하였고 교전 끝에 우리 측은 경미한 부상자 9명만 발생한 반면, 북한은 어뢰정 1척이 침몰하고 수척의 경비정이 대파되는 등 큰 피해를 입으며 우리 해군의 압도적 승리로 끝이 나게 됩니다


2연평해전 당시 침몰됐다가 인양된 참수리 357.

왼쪽 하단부의 빨간 점이 전투 중 발생한 피격 구멍이다.


2연평해전은 한일 월드컵이 한창이던 2002629, 연평도 해상에서 북한 경비정이 NLL을 침범하여 우리 해군의 참수리 357정을 선제공격하면서 시작됐습니다.

이때 해군은 5가지 교전수칙에 따라 대응했으나, 북한 경비정이 먼저 조준 사격을 가함으로써 참수리 357호정에 승선 중이던 정장 윤영하 소령을 비롯한 우리 해군 장병 6명이 전사하였고, 19명이 부상당하는 등 큰 피해를 입었습니다.


2연평해전 당시 북한군 총탄에 관통된 K2 소총 총열덮개.


이때 권기형 상병은 북한군의 총격에 손가락이 절단되는 피해를 입었음에도 다른 손으로 탄창을 갈아 끼우며 끝까지 응사를 멈추지 않았다고 합니다. 바로 이런 희생정신이 있었기 때문에 우리 국토를 수호해낼 수 있었던 것입니다



2010326일 오후 922, 백령도 서남단 해상에서 경계 임무를 수행 중이던 해군 제 2함대 소속 초계함인 PCC-772 천안함이 북한 연어급 잠수정의 기습 어뢰공격을 받아 침몰한 사건이 발생하였습니다. 바로 천안함 피격 사건인데요, 이 공격으로 천안함 승조원 104명 중 46명이 전사하고 실종자 구조 작업 중에 한주호 준위가 순직했습니다.

 

천안함 피격 사건은 6.25전쟁 이후 우리나라 군 역사상 가장 많은 희생자가 발생한 가슴 아픈 사건으로 기록되었습니다.



천안함 기념관 앞에는 서해 바다에서 인양한 실제 천안함의 선체가 전시되어 있습니다. 처참하게 찢겨져 두 동강 난 천안함의 모습은 그 순간이 얼마나 참혹했는지를 그대로 보여주고 있었습니다.


천안함 선체 절단면을 둘러보고 있는 박진우 기자.




천안함 기념관에는 실제 천안함 내부를 재현한 전시관이 있고 46명의 용사들을 추모하기 위한 공간도 마련되어 있습니다.

천안함 전사자 중에는 제2연평해전에 참전해 생존했던 박경수 상사도 포함되어 있는데, 가족의 만류에도 계속 함선 근무를 택한 박 상사는 천안함에 승선한지 불과 1년 만에 차가운 바다에서 다시는 돌아오지 못해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천안함 기념관 입구의 모습. 시계는 천안함 침몰 시각인 922분에 멈춰있다.

 


자유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목숨 바친 국군 장병들을 기억하고 추모하는 것은 국민으로서 해야 할 당연한 도리입니다. 그들의 희생이 있었기에 지금의 대한민국이 존재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서해를 수호하기 위해 목숨을 바친 46명의 천안함 용사들과, 지금 이 시간에도 대한민국의 영해를 지키고 있는 해군의 헌신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3.30 14: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군 전역한 예비역입니다.
    제 전우들 중에서도 천안함에서 근무했던 전우들이 있읍니다.
    요즘 방송에서 천안함이 조작된 사건이라는 주장이 버젓이 나오고 심지어 북한 소행이 아니라는 말까지 나오던데 이런 시국에 보훈처 박진우 기자님께서 천안함 견학관을 다녀오시고 기사를 올려주시니 감사할 따름입니다.
    젊은이들이 안보에 너무 무관심합니다. 박진우 기자처럼 천안함을 기억하고 국군의 노고를 되새기는 젊은이들이 많아지길 바랍니다.

  2. ㅇㅇ

    2018.03.30 1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천안함 검색하다 들어왔어요
    기사 좋아요~

  3. 동주

    2018.04.02 2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천안함을 직접 볼 수 있는 곳이 있었군요. 시간내서 꼭 한번 들러야겠습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카테고리
카테고리 (4291)
알림-터[소식&공지사항] (342)
국가보훈처 소식 (274)
보훈행사일정 (65)
정책-터[보훈정책] (646)
훈훈한 보훈 정책 (417)
인포그래픽 (66)
카드뉴스 (68)
정책브리핑 (94)
궁금-터[호국보훈이야.. (948)
이달의 독립운동가 (100)
이달의 6·25전쟁영웅 (77)
독립 이야기 (392)
국가 수호 이야기 (136)
민주 이야기 (33)
웹툰 (209)
훈훈-터[온라인기자단] (1866)
훈남훈녀 온라인기자단 (1859)
얻을-터[이벤트&이야기] (479)
훈터 이벤트 (342)
보훈 퀴즈의 신 (135)
금주의 인기 포스트
조마리아 여사 서거 91주기, 안중근 의사를 길러낸 독립운동가들의 든든한 조력자
헤이그에서 일제의 부당함을 전 세계에 알린, 이준 열사 순국 111주기
7월 27일은 유엔군 참전의 날! 부산 유엔평화기념관에 가다
2018 유엔참전국 청소년 평화캠프 - ①, 하나의 미래를 향한 하나의 마음!
국가보훈처 동영상
청년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