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5,256,741
  • Today | 2,174
  • Yesterday | 3,076

1919년 2월 28일, 이화학당에 다니던 유관순 열사와 친구들은 3·1운동 추진 계획을 전해 듣고 만세 시위에 참가하기로 결심합니다. 3월 1일, 탑골공원을 나온 만세 시위대가 이화학당 앞을 지나자, 유관순 열사와 학생들은 시위운동에 동참했습니다.

학생들이 시위에 대거 참여하고, 학교가 점점 시위운동의 계획 추진 기지가 되어가고 있다고 생각한 조선총독부는 같은 해 3월 10일, 중등학교 이상의 학교에 대해 휴교령을 반포하였습니다.

이에 따라 유관순 열사는 사촌언니인 유예도와 함께 고향인 천안으로 내려오게 되는데요.

몰래 독립선언서를 숨겨 귀향한 유관순 열사는 동네 어른들을 찾아다니며 만세 시위운동의 필요성에 대해 설명하였습니다.

그녀는 인근을 돌아다니며 서울의 만세운동 소식을 전하고, 기독교 전도사인 조인원과 김구응 등의 인사들과 만나 4월 1일 장날을 이용하여 독립만세운동을 전개하기로 결의하였습니다.

유관순 열사는 거사 당일에 사람들에게 나누어줄 태극기를 직접 만들었고, 인근의 마을을 찾아가 아우내 장터에서의 만세운동에 대해 알렸습니다.

거사 전날이었던 3월 31일, 유관순 열사는 다음 날의 만세시위를 약속하고 다짐하는 봉화를 올렸고 목천·천안·안성·진천·연기·청주 등 각지의 산봉우리 24곳에서도 봉화를 올려 호응하였습니다.

4월 1일, 충남 천안 병천면의 아우내 장터에서 유관순 열사는 사람들 앞에서 다음과 같은 연설을 하였습니다.

“여러분! 반만 년의 유구한 역사를 자랑하는 우리나라를 저 잔인한 일본이 강제로 빼앗았습니다. 우리는 나라 없는 백성으로 온갖 압제와 설움을 참고 살아왔지만 이제 더는 참을 수 없습니다. 지금 세계의 여러 약소민족들은 자기 나라의 독립을 위하여 일어서고 있습니다. 우리도 독립만세를 불러 나라를 되찾읍시다! 대한 독립 만세!”

약 3천여 명의 시위 대열이 아우내 장터 곳곳에서 만세운동을 벌이자, 병천 헌병주재소의 헌병들이 이를 무자비하게 탄압하기 시작했습니다.

이 만세시위에서 부모를 잃은 유관순 열사는 천안헌병대로 압송되어 갖은 고문을 받았지만, 이에 굴하지 않고 맞섰습니다.

유관순 열사는 법정에서도 민족적 기개를 잃지 않고 일제의 재판을 거부하였습니다.

재판 이후 서대문감옥으로 이감된 유관순 열사는 옥중에서도 계속 독립만세를 외치다가, 모진 고문의 여독으로 말미암아 18세의 나이에 옥중에서 순국하였습니다.

 

“내 손톱이 빠져 나가고, 내 귀와 코가 잘리고, 내 손과 다리가 부러져도 그 고통은 이길 수 있사오나, 나라를 잃어버린 고통은 견딜 수가 없습니다.”

- 유관순 열사의 유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879년 충남 홍성에서 태어난 만해 한용운 선생은 어려서 부친으로부터 의인들의 기개와 사상을 전해 들으며 자랐습니다. 1905년, 한용운 선생은 홀연히 출가하여 승려가 되었는데요. 선생은 모순과 부패가 만연하던 기존 불교에 맞서 개혁을 주장하며 전국에 격문을 돌려 큰 호응을 받기도 했습니다. 1919년 2월, 한용운 선생은 천도교와 기독교, 불교 등 종교계를 중심으로 추진될 독립선언식에 대한 계획을 전해 듣습니다.

 

 선생은 최남선이 기초한 독립선언서와 기타 문서의 초안을 검토하며 불교계 측에 독립선언서를 배포하는 일을 맡는 등 적극적으로 이 계획에 참여하였습니다. 1919년 3월 1일 오후 2시, 인사동의 태화관에 모인 민족대표33인과 함께 독립선언문을 낭독한 선생은 1920년, 경성복심법원에서 징역 3년형을 선고받아 서대문 형무소에서 옥고를 치르게 됩니다. 그러나 선생은 옥중에서도 의연한 태도로 '조선독립에 대한 감상'이라는 논설을 집필하여 명쾌한 논리로 조선 독립의 정당성을 설파하였습니다.

 

그 외에도 근대적 시인이요, 저항시인이었던 선생은 1926년, 첫 시집 <님의 침묵>을 발간하였습니다. 한용운 선생은 최린, 최남선 등 변절한 친일인사에 대해서는 단호히 연을 끊고 일체  상대하지 않았습니다. 한용운 선생은 환갑을 넘긴 나이에도 창씨개명 반대운동, 조선인 학병출정 반대운동 등을 펼쳤습니다. 1944년 6월 29일, 위대한 승려이자 저항시인으로서 항일독립운동에 앞장섰던 만해 한용운 선생은 안타깝게도 독립을 눈 앞에 두고 입적하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조마리아 여사는 슬하에 안중근, 안성녀, 안정근, 안공근 4남매를 두었습니다.

1905년 남편 안태훈 선생은 지병으로 서거하게 됩니다.

조마리아 여사의 지원 아래 1906년, 안중근과 동생들은 삼흥학교를 설립하는 등

민족교육에 매진할 수 있었습니다.

1907년 국채보상운동이 일어나 안중근이 국채보상기성회 관서지부를 개설했을 때도 조마리아 여사는 의연금을 기부하며 적극 동참했습니다. 안중근 의사는 1909년 10월 26일 중국의 하얼빈역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했습니다.

조마리아 여사는 뤼순 감옥으로 안중근 의사를 면회하러 가는 아들들에게 마지막 말을 전합니다.

안중근 의사의 의거 이후 일본 헌병들이 몰려와 조마리아 여사를 추궁하였으나, 그녀는 두려워하지 않고 오히려 일제의 추궁을 반박했습니다.

갈수록 심해지는 일제의 탄압에 조마리아 여사 가족은 1910년 5월 이후, 연해주로 망명했습니다.

1919년 3.1운동 이후 상해에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수립되자, 조마리아 여사는 1922년 상해로 이주했습니다. 그곳에서 그녀는 상해재류동포정부후원회 위원을 역임하며 어려운 이웃을 도왔습니다.

그 후 조마리아 여사는 대한민국임시정부 경제후원회의 위원으로 선출되어 임시정부에 재정적 지원을 위해 힘썼습니다.

상해 거주 당시 조마리아 여사는 평소 모범을 보이는 행동으로 사람들에게 신망이 두터웠습니다. 조마리아 여사는 동포들 간 다툼이 일어나면 적극 개입하여 중재하는 해결사 역할을 도맡아 했습니다.

'여중군자','여걸','너그러우면서도 대의에 밝은 분이었다'고 회고되는 조마리아 여사.
그녀는 대답하고 의기로운 성품으로 상해 독립운동진영의 안주인 역할을 수행했으며,한국여성 독립운동가의 모법에 해당하는 인물이라는 평을 받고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강혜진

    2017.08.23 2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훌륭한 분이 계셨군요 몰랐네요 ㅠㅠ

카테고리
카테고리 (4291)
알림-터[소식&공지사항] (342)
국가보훈처 소식 (274)
보훈행사일정 (65)
정책-터[보훈정책] (646)
훈훈한 보훈 정책 (417)
인포그래픽 (66)
카드뉴스 (68)
정책브리핑 (94)
궁금-터[호국보훈이야.. (948)
이달의 독립운동가 (100)
이달의 6·25전쟁 호.. (77)
독립 이야기 (392)
국가 수호 이야기 (136)
민주 이야기 (33)
웹툰 (209)
훈훈-터[온라인기자단] (1866)
훈남훈녀 온라인기자단 (1859)
얻을-터[이벤트&이야기] (479)
훈터 이벤트 (342)
보훈 퀴즈의 신 (135)
금주의 인기 포스트
9사단 '상승백마'의 기원, 뺏고 빼앗긴 치열했던 백마고지 전투
[이봉창 의사 서거 85주기] 적의 심장에 폭탄을 던진 한인 청년
[훈터와 함께 떠나는 보훈 여행] 유관순열사의 흔적을 따라 떠나는 천안 역사 여행
[제67주년 재일학도의용군 6.25 참전 기념] 재일동포의 이름으로 조국을 위해 싸우다
국가보훈처 동영상
청년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