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5,361,284
  • Today | 838
  • Yesterday | 2,475

'궁금-터[호국보훈이야기]/이달의 6·25전쟁 호국영웅'에 해당되는 글 84건

  1. 2017.11.01 11월의 전쟁영웅 – 앙리 모로 드 믈랑 벨기에 육군 소령 (1)
  2. 2017.10.03 10월의 전쟁영웅 – 김경진 육군 중령
  3. 2017.09.01 9월의 전쟁영웅 – 김용식 육군 일등병

 

 



6.25전쟁 발발 당시 벨기에 상원의원이자 국방부 장관으로서 한국 파병을 강력히 주장하였고, 적지 않은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직접 전쟁에 참전하기도 했던 ‘앙리 모로 드 믈랑’ 벨기에 육군 소령이 ‘11월의 전쟁영웅’으로 선정되었습니다.


▲ 1950년 6월 27일 6.25전쟁 참전을 결의하는 유엔안전보장이사회

(출처: 한국민족문화대백과)


그는 1950년 6.25전쟁 지원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국무회의에서 장비만 지원하자는 다수의 의견을 일축하고 파병을 주도했는데요. 뿐만 아니라 그는 1951년 50세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통신장교로 6.25전쟁에 참전하였습니다. 당시 벨기에 법에 따르면, 상원의원은 해외 참전을 할 수 없었는데요. 앙리 모로 드 믈랑의 6.25전쟁 참전을 위해 벨기에 법률이 개정되기까지 했습니다.

국방부장관직을 내려놓고 참전을 결정한 그의 계급은 놀랍게도 소령에 불과했습니다.


▲6.25전쟁 당시 유엔참전군 통신병의 모습

(출처: 데일리안)


앙리 모로 드 믈랑 소령은 1951년 2월, 임진강 북쪽의 금굴산 진지를 방어하여 중공군의 진출을 저지하였고 이를 통해 영국 제29여단의 철수를 지원했습니다. 


▲ 영연방 제29여단(얼스터 대대) 부대원들

(출처: 육군 공식블로그 동고동락)


"벨기에도 한국처럼 열강에 둘러싸인 소국이기 때문에 같은 처지의 한국을 도와야 했다. 전쟁은 끔찍한 일이다. 하지만 인간은 전쟁 한가운데서 전우를 위해 목숨을 희생할 수 있는 위대한 창조물이다." 1988년 펴낸 회고록에서 그는 이렇게 말하고 있습니다.


▲ 6.25전쟁에 참전한 벨기에 대대(출처:Gadget Story 블로그)


자신이 가진 것을 모두 내려놓은 채 더 큰 가치인 인류애를 행동으로 보여주었고, 진정한 노블레스를 실천한 그의 모습은 지금까지도 세계인의 귀감이 되고 있습니다.


▲ 앙리 모로 드 믈랑 벨기에 육군 소령의 모습


아침저녁으로 쌀쌀한 나날들이 이어지고 있는 11월, 이달의 전쟁영웅인 앙리 모로 드 믈랑 소령을 떠올리며 그의 헌신을 기리는 시간이 되기를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말도안돼

    2017.11.08 1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간은 전쟁을 하는 잘못된 창조물이란건 모르나?


1950년 6.25전쟁이 발발한 이후 국군과 유엔군, 북한군과 중공군은 치열한 혈투를 거듭했습니다. 정전 협정 체결까지 양측은 38선상에서 피의 능선 고지 전투, 단장의 능선 고지 전투, 펀치볼 전투, 고양대 전투, 백마고지 전투 등 수많은 고지 쟁탈전을 벌였습니다. 


그 중 백마고지 전투는 10일 동안 고지의 주인이 24번이나 바뀔 정도로 세계 전쟁사에서 그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일진일퇴의 혈전이었는데요. 10월의 전쟁영웅은 바로 이 저항과 역습의 최전방에서 백마고지 탈환을 이끌어낸 10월의 전쟁영웅, 김경진 육군 중령입니다.


당시 백마고지는 철원평야 서북단에 위치한 독립고지로서 하루 평균 5만발의 포탄이 허공을 가로질러 서로의 적진에 투하되는 곳으로, 작전상 매우 중요한 요충지였습니다. 이 당시 백마고지는 포격으로 인해 산이 본래의 모습을 잃어 그 모양이 마치 백마가 누워있는 듯한 모습을 하고 있다고 하여 “백마고지”로 불리게 될 정도로 그 전투는 치열했습니다. 


▲ 북한군을 향해 총을 겨누고 있는 국군 (출처: 군포시민신문)


1952년 10월 11일 국군 제9사단 제29연대 제2대대장인 김경진 소령(당시)은 사단장으로부터 불과 1시간 전 제1대대가 물러났던 정상을 탈환하라는 명령을 받고 역습을 감행하였습니다.


▲ 백마고지 전투에서 적진을 향해 달리는 국군

(출처: 김병장네 실시간 이슈)


그는 고지 정상의 중공군이 진지보강 작업을 시작하기도 전에 빗발치는 총탄과 포탄 파편을 뚫고 포복으로 전진하여 최전방으로 나아가 부하들을 독려하며 진두지휘했습니다.




▲ 적진을 향해 쏘는 박격포 (출처: 김병장네 실시간 이슈)


이 상황에서 김경진 중령은 ‘사병과 더불어’라는 지휘철학으로 병사들과 함께 생사의 고비를 헤쳐 나가고자 했습니다. 그는 가장 먼저 백마고지 전투에 투입되어 있던 제6중대를 제5중대의 좌측으로 진출시켰습니다. 이후 빗발치는 총탄과 포탄 파편을 뚫고 포복으로 전진하여 자신도 직접 최전방으로 나아갔습니다. 


▲ 백마고지 전투에 소비된 수 만개의 탄피 (출처: 경북일보)


정상을 20여 미터 앞둔 지점까지 진출했던 김경진 소령은 최후의 돌격사격을 감행하려 했습니다. 그러나 그 순간, 적의 박격포가 근처에 떨어졌고 그 여파로 포탄의 파편이 중령을 향해 날아들었습니다. 안타깝게도 김경진 소령은 적의 박격포탄에 의해 현장에서 전사하고 말았습니다. 


▲ 격전지로 진격하는 국군의 모습 (출처: 김병장네 실시간 이슈)


김경진 소령이 전사한 이후 대대원들은 그가 생전 보여준 용맹한 솔선수범에 전투의지를 불태웠고, 과감히 돌격하여 백마고지를 탈환하는 원동력이 되었습니다.  


▲ 백마고지 전적 기념관


정부는 김경진 소령에게 1계급 특진과 태극무공훈장을 추서하였습니다. 우리는 백마고지 전투의 영웅, 김경진 중령의 ‘사병과 더불어’라는 지휘철학과 부하들을 진심으로 사랑했던 마음, 그리고 숭고한 희생정신을 잊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7년 9월의 전쟁영웅으로 선정된 인물은 기계-안강지구전투와 안강 시가지전투에서 용감하게 북한군에 맞서 싸웠던 김용식 육군 일등병입니다.


1950년 8월부터 9월까지 전개되었던 기계-안강지구전투는, 국군과 유엔군이 낙동강 방어선을 형성하고 있던 기계와 안강 등지에서 북한군의 남진을 저지한 전투입니다. 


1950년 6.25전쟁 발발 이후, 국군은 상대적인 전력의 열세로 북한군에 밀려 낙동강선까지 후퇴하였습니다. 이에 국군과 유엔군은 8월 초부터 마산-왜관-영덕에 이르는 낙동강 방어선을 형성하여 방어태세에 임했는데요. 


▲ 김용식 육군 일등병


당시 군 지휘부는 기계-안강지구전투 과정에서 군사적 요충지인 비학산을 탈환하고자 김용식 육군 일등병이 소속되어 있던 부대에 습격 임무를 내렸습니다. 


▲ 6.25전쟁 출정하는 육군의 모습 (출처: 세상의 모든 정보 블로그)


당시 김용식 일등병은 국군 수도사단 17연대 소속으로 부대에 배치된 지 얼마 되지 않은 신병이었지만, 고참병들도 두려워하는 돌격작전에 자원하였습니다. 비록 전투 경험은 거의 없었으나, 그는 조국을 향한 뜨거운 사랑과 용기로 침투대열의 선봉에서 눈부신 활약을 펼쳤습니다.


김용식 일등병은 적 경계병을 신속히 처치하고 기습사격과 과감한 수류탄 투척으로 적 진지를 초토화시켰으며, 적 군관 1명을 포함한 15명을 생포하였습니다. 이 전투에서 치명적인 타격을 받은 북한군 제766 유격부대는 해체되었습니다.


▲ 전투 중인 한국군의 모습 (출처: 오늘 생각을 저널로그 홈페이지)


▲ 북한군 유격부대의 모습 (출처: 동고동락블로그)


이후에도 김용식 일등병의 활약은 이어졌습니다. 그는 1950년 9월 19일, 안강 시가지전투에서 적에 관한 첩보를 수집하는 척후병 임무를 맡아 정찰하던 중, 북한군의 만행을 목격하게 됩니다. 의분과 정의감에 불탄 김용식 일등병은 소대원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북한군 6명과 교전을 벌여 모두 사살하였습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교전 도중, 김용식 일등병은 적의 탄환에 장렬히 전사하고 말았습니다. 


▲ 6.25전쟁 당시 국군의 모습 (출처: 국방일보)


국군은 김용식 육군 일등병의 용기와 활약에 힘입어 낙동강 방어선 전투를 기점으로 반격을 개시할 수 있었습니다.

정부는 국가 수호에 혁혁한 공을 세우고 꽃다운 청춘을 바친 김용식 일등병에게 태극무공훈장을 추서하였습니다.


불굴의 의지로 적과 싸우며 활약했던 김용식 육군 일등병. 우리는 그를 포함하여 낙동강 방어선에서 산화한 호국영령의 투혼을 결코 잊어선 안 될 것입니다.


* 기계-안강지구전투 알아보기 mpva.tistory.com/4705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카테고리 (4291)
알림-터[소식&공지사항] (342)
국가보훈처 소식 (274)
보훈행사일정 (65)
정책-터[보훈정책] (646)
훈훈한 보훈 정책 (417)
인포그래픽 (66)
카드뉴스 (68)
정책브리핑 (94)
궁금-터[호국보훈이야.. (948)
이달의 독립운동가 (100)
이달의 6·25전쟁 호.. (77)
독립 이야기 (392)
국가 수호 이야기 (136)
민주 이야기 (33)
웹툰 (209)
훈훈-터[온라인기자단] (1866)
훈남훈녀 온라인기자단 (1859)
얻을-터[이벤트&이야기] (479)
훈터 이벤트 (342)
보훈 퀴즈의 신 (135)
금주의 인기 포스트
턴투워드부산 유엔참전용사 국제추모식, 11월 11일 11시, 전 세계가 부산을 향해 고개를 숙입니다.
제78회 순국선열의 날 기념 감사댓글 이벤트
6.25참전 프랑스 참전용사, 대한민국의 품에 잠들다
[제10기 훈남훈녀 기자단 팀미션 - 1조] 전쟁기념관에서 ‘턴투워드 부산’을 외치다!
국가보훈처 동영상
청년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