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5,797,593
  • Today | 2,313
  • Yesterday | 1,907

안녕하세요, 훈터 독자 여러분.

1950년 6월 25일, 북한의 기습 남침으로 인해 발발한 전쟁은 1,129일간 지속되었고, 수많은 국군과 유엔군 사상자가 발생했습니다.

다시는 일어나선 안 될 전쟁. 이 전쟁에 유엔 16개국은 전투 병력을, 5개국은 의료를 지원하여 총 21개국이 낯선 땅, 대한민국에 지원을 해 왔습니다. 


오늘은 6.25전쟁에 참전했던 미국군 중 전사하거나 실종된 24명 장병들의 유가족초청 행사 소식을 전해 드리고자 합니다.


▲ 작년 거행되었던 6.25참전 미국군 전사·실종 장병 추모식에서 헌화하고 있는 유족

 

국가보훈처는 4월 23일부터 28일까지 미국군 전사·실종장병 24명의 미망인, 자녀, 형제 등 유가족 51명을 초청합니다. 

65여 년 동안 6.25참전 미국군 전사자, 실종장병의 유가족들이 겪었던 아픔과 슬픔을 위로하고, 전사·실종장병들의 희생과 헌신에 감사의 뜻을 전하는 행사를 가질 예정입니다.


국가보훈처는 2015년부터 전사·실종장병 유가족 초청사업을 시작하여 6.25전쟁에서 가족을 잃고 생사를 모른 채 슬픔과 고통 속에서 살아온 유가족에게 우리 정부 차원의 위로와 감사를 전해왔습니다.


이번에 방한하는 미국군 전사·실종장병 유가족의 주요일정은 다음과 같습니다. 


 

오늘 입국한 유가족은 4월 24일(화), 우리 정부의 국제보훈사업에 대한 소개를 듣고, 국립서울현충원 참배 후 국방부 유해발굴 감식단의 유해발굴 사항에 대한 설명을 듣는 시간을 갖습니다.


25일(수) 오전 10시 30분에는 전사자, 실종장병들의 사무친 한을 위로하기 위해 미국한국전쟁참전기념비(경기도 가평군) 앞에서 '6.25참전 미국군 전사·실종장병 추모식'에 참석합니다.


▲ 작년 거행되었던 6.25참전 미국군 전사·실종 장병 추모식


추모식은 유가족들이 65여 년 동안 겪은 슬픔과 한을 치유하고, 그들의 아버지와 형제들의 고귀한 희생이 헛되지 않았다는 긍지와 자부심을 갖도록 진행됩니다.

특히, 전사자, 실종장병 호명(롤콜) 식순에서는 전사・실종장병의 젊은시절 사진을 디지털로 보정하여 복원한 유화액자를 증정합니다.


 

 

▲ 6·25참전 미국군 전사자 다니엘 헌트(Daniel Hunt) 씨


26일(목) 오전에는 육군 제25사단이 주관하는 네바다전투 기념식에 참석하고, 오후에는 임진각과 오두산 통일전망대를 방문하여 남북 분단의 현장을 느끼는 시간을 갖습니다. 27일(금)에는 국가보훈처가 주관하는 위로만찬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이번에 초청되어 방한하는 에릭 카샛(Eric L. Cassatt) 씨는 1950년 실종된 실종장병 패트릭 토마스 카샛(Patrick Thomas Cassatt) 씨의 조카로, 그의 아버지 제임스 카샛(James Cassatt) 씨 역시 6·25전쟁에 참전한 참전용사입니다. 


에릭 카샛씨의 말에 따르면, 그의 아버지 제임스 카샛씨는 함께 참전한 형제가 실종되고 자신만 고국으로 돌아왔다는 사실에 큰 슬픔을 느꼈으며, 2003년 세상을 떠나는 날까지 패트릭을 그리워하며 그의 유해가 발견되기를 간절히 바랐다고 합니다. 에릭 카샛씨는 이번에 자신이 한국 정부의 초청을 받게 되어 감격스럽다고 전했습니다. 


▲ 6·25참전 미국군 실종장병 패트릭 토마스 카샛(Patrick Thomas Cassatt) 씨


앞으로도 국가보훈처는 유엔 참전용사 재방한 사업 및 전사·실종장병의 유족, 참전용사 후손 등 초청대상을 확대하며 ‘보은하는 국가 대한민국’의 이미지 제고에 기여하고, 6.25참전을 기반으로 하는 ‘국제보훈외교’를 실행해 나갈 예정입니다.


 

당시 잘 알지 못했던 대한민국이라는 나라의 자유와 평화를 수호하기 위해 기꺼이 참전했던 이들. 우리는 전사·실종된 장병들의 가족의 슬픔을 위로하고, 그들의 아버지 또는 형제들의 고귀한 희생이 헛되지 않았다는 긍지와 자부심을 갖게 해야 할 것입니다. 

6.25전쟁 당시 우리나라를 위해 헌신한 모든 이들에게 감사를 드립니다. 결코 잊지 않겠습니다.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실은 이렇습니다]

“입원 중 독립운동가 오희옥 지사, 치료비 걱정 없어야”

(오마이뉴스, ’18.4.16)

기사 내용은 사실과 달라 이를 알려 드립니다.


○ 관련 기사 중 ‘치료비는 국가유공자이기에 얼마간의 혜택은 받지만(100%가 아님)’ 내용은 사실과 다릅니다.


● 현행 독립유공자 본인 및 상이 국가유공자가 보훈병원에서 진료를 받는 경우 본인 부담금 전액국비로 지원하고 있습니다.

   

● 따라서, 보훈병원에 입원 중이신 오희옥 지사님의 경우 4.17일 현재까지 진료비에 대한 본인부담은 전혀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 다만, 환자의 간병비, 상급병실이용비용, 치과 보철재료대(요양급여로 실시하는 65세 이상자의 틀니 및 임플란트비용은 제외) 및 그 기공료만 예외적으로 본인이 부담합니다.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훈터 독자 여러분! 내년 2019년은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역사, 3.1독립만세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임정 수립 100주년을 앞두고, 임시정부수립 기념일이 4월 11일로 변경된다는 소식을 전해 드립니다.


▲ 제99주년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기념식



지난 4월 13일(금), ‘제99주년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기념식’에서 이낙연 국무총리는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을 4월 11일로 바로잡는다고 밝혔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기념사에서, “최근 학계는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일이 4월 13일이 아니라 국호와 임시헌장을 제정하고 내각을 구성한 4월 11일이므로, 바로 잡아야 한다고 제안했다.”면서 “법령 개정을 거쳐 내년부터는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일을 4월 11일로 수정해 기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이낙연 국무총리가 제99주년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1989년 12월, 정부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을 4월 13일로 제정하고, 1990년부터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기념식’을 거행해 왔습니다. 


그러나 첫 번째 국가기념식 이후 1991년부터 실제 임시정부에서 활동했던 분들을 중심으로 기념일 날짜가 옳지 않다는 의견이 개진되었고, 임정의 연구가 활발히 이루어진 2006년부터 학계에서 문제를 제기하여 지금까지 논란이 지속되어 왔습니다. 


▲ 국가보훈처 피우진 처장, 이낙연 국무총리 및 참석자들이

제99주년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기념식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국가보훈처에서는 2017년 하반기에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기념일의 합리적 획정 방안’에 대한 정책 연구용역을 실시하여 학계의 전문적인 의견과 합리적이고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확인했습니다.

연구 결과, 역사학계는 올해 3월 학술 심포지엄을 통해 ‘국호와 임시헌장을 제정하고 내각을 구성한 날이 4월 11일이므로 이를 바로 잡아야한다’고 정부에 제안했습니다.


▲ 지난 3월 26일 열렸던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99주년 기념

학술 심포지엄에서 심덕섭 국가보훈처 차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가보훈처는 역사학계의 제안을 존중하여 기념일 날짜를 변경하기로 하고, 날짜 수정을 위해 4월중으로 대통령령인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개정령(안)을 관계부처에 요청할 계획입니다.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준식(네스카페)

    2018.04.16 2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십니까? 충남 아산에 거주하는 '역사·문화·나라사랑' 분야에 관심이 많은 대학생. 네스카페, 김준식입니다.
    저도 지난 13일에 기념식 행사를 TV 생중계로 지켜보며 함께 했는데요. 한편으로는 늦게나마. 혹은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으니,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내년부터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을 종전의 4월 13일에서 4월 11일로 변경하여 기념하게 된 점을 매우 의미 있게 생각합니다.

    동시에, 우리 역사와 함께, 대한민국 임시정부에 대한 올바른 평가가 이뤄지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카테고리
카테고리 (4291)
알림-터[소식&공지사항] (342)
국가보훈처 소식 (274)
보훈행사일정 (65)
정책-터[보훈정책] (646)
훈훈한 보훈 정책 (417)
인포그래픽 (66)
카드뉴스 (68)
정책브리핑 (94)
궁금-터[호국보훈이야.. (948)
이달의 독립운동가 (100)
이달의 6·25전쟁영웅 (77)
독립 이야기 (392)
국가 수호 이야기 (136)
민주 이야기 (33)
웹툰 (209)
훈훈-터[온라인기자단] (1866)
훈남훈녀 온라인기자단 (1859)
얻을-터[이벤트&이야기] (479)
훈터 이벤트 (342)
보훈 퀴즈의 신 (135)
금주의 인기 포스트
우리의 뿌리를 확인하다, 제99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기념식 취재기
낯선 나라를 위해 흘린 피와 땀, 전쟁기념관에서 알아본 유엔군의 희생
6.25참전 미국군 전사·실종장병 유가족 방한, ‘아픔과 슬픔을 위로합니다.’
제58주년 4.19혁명 기념식, 온 국민이 한 마음 한 뜻으로 일어나 ‘민주의 횃불’을 높이 들다.
국가보훈처 동영상
청년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