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5,799,949
  • Today | 377
  • Yesterday | 1,895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임진클래식' 재현 행사

국가보훈처, 평창 동계올림픽 계기 6.25참전 캐나다 참전용사 초청

 

“65년 전, 한국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 주저 없이 참전했고,

꽁꽁 얼어붙었던 임진강에서 하키스틱을 들 때도 자랑스러웠다”

 

1952년 겨울, 경기도 파주의 임진강 인근. 6.25전쟁이 한창이던 때, 이곳에서 아주 특별한 아이스하키 경기가 펼쳐졌습니다.

 

한국에 파병된 캐나다 참전용사들이 얼어붙은 임진강을 경기장 삼아 친선 아이스하키 경기를 한 것입니다.

 

임진클래식(Imjin Classic)’

 

추운 날씨에 장비도 여의치 않았지만 그들은 아이스하키 경기를 하며 전쟁의 고통 고국에 대한 향수를 달랬습니다.

 

2018년 1월,

60여년 만에 이들은 대한민국 땅을 다시 찾았습니다.

 

국가보훈처와 주한 캐나다대사관이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6.25참전 캐나다 참전용사를 초청하여 ‘임진클래식’을 재현하기로 한 것입니다.

 

“65여 년 전 전우들과 함께했던 아이스하키를

다시 할 수 있다니 놀랍다.

그 당시는 보급된 바람막이 바지 속을 잡지, 신문 등으로 채워

상대편 스틱의 강타에서 오는 충격을 흡수했다.

 

그때의 전우들이 그립고

항상 우리를 잊지 않는 한국 정부에 감사하다.

 

- 클로드 샤를랭(Claude Charland, 89세)씨

 

* 1951년~52년 참전,

왕실22연대 소속 아이스하키 선수로 경기 참석

 

“1950년에서 1952년까지 13개월 동안

캐나다를 대표하여 한국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

자랑스럽게 총을 들었고,

 

꽁꽁 얼어붙었던 임진강에서

하키스틱을 들 때도 자랑스러웠다.

 

- 데니스 무어(Dennis Moore, 87세)씨

 

* 1950년~52년 참전,

PPCLI 소속 아이스하키 선수로 경기 참석

 

이번에 방한한 6·25참전 캐나다 참전용사들은 1월 19일(금) 경기도 파주 임진강 율곡습지공원에서 열리는 ‘임진클래식’ 아이스하키 경기와, 성화봉송 행사에 참석합니다.

 

이름도, 위치도 몰랐던 먼 타국,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키기 위해 기꺼이 참전했던 유엔군.

그들의 희생과 헌신을 기억해 주시고, ‘임진클래식’ 재현 행사와 성화봉송에도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의병에서 독립군으로, 무장투쟁을 주도한 지도자

안중근 의사의 동지, 조응순 선생


조응순 선생은 1908년부터 1920년대 전반에 이르러 연해주와 북만주 등지에서 무장투쟁을 주도한 대표적 지도자입니다.


1908년, 조응순 선생은 연해주에서 전제익 의진에 들어가 의병 300여 명과 함께 일본군과 교전을 벌였습니다.

1914년에는 합성학교를 설립하고 이범윤, 최재형 선생과 함께 독립운동 방략을 협의하기도 했지요.


1909년, 안중근 의사 등 12명과 함께 독립운동에 헌신할 것을 다짐하며 단지동맹을 맺었고, 이토 히로부미 처단 의거에도 일조했습니다.


1919년 한국독립단을 결성하고 부단장으로서 일본 관헌을 공격했고,

1921년 한국의용군 결사대장으로 대원을 모집하고 군자금을 모아 임시정부에 보내다 체포되어 옥고를 치렀습니다.


조응순 선생의 형(刑) 집행 내역이 기록된 '신분장 지문원지'에는 왼손 네 번째 손가락의 지문이 찍혀 있지 않습니다. 안중근 의사 등 12명과 함께 단지동맹을 맺었기 때문이지요.


조응순 선생은 지난 11월 17일, 제78회 순국선열의 날을 맞아 건국훈장 독립장에 추서되었습니다.


일제강점기, 연해주와 북만주 등지에서 독립을 위해 헌신했던 조응순 선생을 기억해 주세요.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유진

    2017.12.22 1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억하겠습니당!!!

 

 

 

 

 

 

 

 

오랜 시간을 건너 돌아온 사랑하는 나의 조국, 대한민국

- 국외 안장 독립유공자 이여송, 임성실 지사 유해봉환 및 안장식 -

 

지난 11월 15일, 국외에서 독립운동을 펼치다 돌아가신 이여송, 임성실 지사의 유해가 광복 이후 72년 만에 다시 고국의 품으로 돌아왔습니다.

 

이여송 순국선열은 1930년대 만주에서 항일 무장투쟁의 선봉에 섰던 조선혁명군 제1사 부관이었습니다. 선열께서는 무기 구입 책임을 맡아 독립투쟁을 펼쳤고, 1936년 중국 집안현에서 항일전투 도중 전사하였습니다.

 

임성실 애국지사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다뉴바에서 대한여자애국단을 결성하고, 그 단체의 다뉴바 지부 단장으로 활약하였습니다. 또한, 지사께서는 1919년부터 1944년까지 여러 차례 독립운동 자금을 지원하였습니다.

임성실 지사는 조국 광복의 소식을 들었지만,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한 채 1947년 65세를 일기로 미국에서 타계하였습니다.

 

현재 우리는 선열들이 간절히 염원했던 독립된 나라에서 자유를 누리며 살고 있습니다. 그 분들의 숭고한 희생을 늘 기억해 주시기 바랍니다.

 

중국과 미국에 안장되어 있던 이여송 순국선열과 임성실 애국지사의 유해는 11월 15일(수) 인천국제공항에서 봉영되어 16일(목), 국립대전현충원 애국지사 묘역에 안장되었습니다.

 

늦었지만, 두 분을 이제부터라도 대한민국이 정성으로 모시겠습니다.

부디 고국의 품에서 편안히 쉬시길 기원합니다.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유진

    2017.11.26 14: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숭고한 희생 늘 기억하겠습니당!!!

카테고리
카테고리 (4291)
알림-터[소식&공지사항] (342)
국가보훈처 소식 (274)
보훈행사일정 (65)
정책-터[보훈정책] (646)
훈훈한 보훈 정책 (417)
인포그래픽 (66)
카드뉴스 (68)
정책브리핑 (94)
궁금-터[호국보훈이야.. (948)
이달의 독립운동가 (100)
이달의 6·25전쟁영웅 (77)
독립 이야기 (392)
국가 수호 이야기 (136)
민주 이야기 (33)
웹툰 (209)
훈훈-터[온라인기자단] (1866)
훈남훈녀 온라인기자단 (1859)
얻을-터[이벤트&이야기] (479)
훈터 이벤트 (342)
보훈 퀴즈의 신 (135)
금주의 인기 포스트
우리의 뿌리를 확인하다, 제99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기념식 취재기
낯선 나라를 위해 흘린 피와 땀, 전쟁기념관에서 알아본 유엔군의 희생
6.25참전 미국군 전사·실종장병 유가족 방한, ‘아픔과 슬픔을 위로합니다.’
제58주년 4.19혁명 기념식, 온 국민이 한 마음 한 뜻으로 일어나 ‘민주의 횃불’을 높이 들다.
국가보훈처 동영상
청년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