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5,258,956
  • Today | 1,742
  • Yesterday | 2,647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은 19일(화),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개최된 국무회의에서 독립유공자 발굴ㆍ포상 확대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그간 독립운동을 후손이 입증하기 쉽지 않았고, 독립운동이 확인되더라도 현행 포상 기준이 높아 서훈되지못한 경우도 있었는데요. 


(출처 : 국가보훈처)


“독립운동가 한 분이라도 더 찾아내겠습니다. 기억하고 기리겠습니다. 그것이 국가가 해야 할 일입니다.”

(현충일 추념사 中)


“잊혀진 독립운동가를 끝까지 발굴하겠습니다.”

(광복절 경축사 中)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현충일 추념사와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독립운동가 발굴 확대 의지를 표명한 바 있습니다. 국가보훈처의 이번 독립유공자 발굴ㆍ포상 확대 계획은 발굴 확대 후속조치로 마련되었으며, 주요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먼저, 국가가 독립운동 활동에 대해 입증책임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는데요. 독립운동의 공적을 확인하는데 기초가 되는 일제강점기 판결문․범죄인명부 등 재판 기록과 수형 자료를 전수 조사하고, 독립운동사 전문 연구기관인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를 활성화하여 독립유공자 발굴 지원을 강화할 계획입니다.

                        

(출처 : 국가보훈처)


또한, 후손이 없거나 사회적 차별로 실태 파악도 제대로 되지 못했던 의병과 여성 독립운동가에 대해 집중 발굴하겠다고 하였습니다. 특히, 이름조차 파악하기 어려웠던 여성의 시대적 상황을 감안하여 독립유공자의 제적원부를 조사하고, 배우자인 여성의 인명을 밝혀내 독립운동 기여나 활약상을 역(逆) 추적하겠다는 구상입니다.


아울러 체계적인 독립유공자 발굴 정책 수립을 위해 민관합동협의체를 구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관 협업을 통해 장기간 해결되지 못했던 독립유공자 포상 민원에 대한 현지조사도 실시할 계획입니다.


끝으로 수형(受刑) 중심의 현행 포상 기준만으로는 독립운동가의 공헌과 희생을 제대로 판단하는데 한계가 있음을 인식하고, 전문가 용역 및 자문 등을 거쳐 수형 사실이 없더라도 독립운동 공적이 분명한 경우 포상하거나 현행 포상 기준이 적정한지에 대해서도 검토하고 있다고 합니다.


독립유공자 발굴ㆍ포상 확대 계획의 자세한 내용은 다음 첨부된 파일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독립유공자 발굴포상 확대 계획.hwp


(출처 : 국가보훈처)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은 “억울한 분이 발생하지 않도록 독립유공자 한 분이라도 더 찾아내겠다.”라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발표된 계획으로 3.1운동과 임시정부 100주년이 되는 2019년에 독립유공자를 대대적으로 포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는데요. 국가보훈처는 앞으로도 사람 중심의 ‘따뜻한 보훈’ 정책을 통해 국가유공자의 명예 선양과 유족의 자긍심 고취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병기

    2017.09.24 2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1절 특집 방송 증손자 지난 40년 증조부 항일독립운동 옥사 밝히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그러나 아직도 서훈을 인정받지 못해 가슴을 치고 눈물 흘리고 있는데 이제는 정부가 나서야 할 때라고 목소리를 높인다. https://www.facebook.com/byounggi.jeong.5/videos/1183235931775045/?autoplay_reason=gatekeeper&video_container_type=1&video_creator_product_type=0&app_id=2392950137&live_video_guests=0

 

오는 8월 15일은 모두들 잘 아시다시피 1945년 우리나라가 일본으로부터 광복된 것을 기념하고, 대한민국 정부 수립을 경축하는 날입니다.


국가보훈처는 올해 제72주년 광복절을 계기로, 국외에 거주하는 독립유공자 후손을 초청하여 8월 11일(금)부터 17일(목)까지 6박 7일간 사적지 탐방 등의 행사를 개최합니다!

 

‘국외거주 독립유공자 후손 초청행사’는 광복 50주년이었던 1995년부터 국가보훈처에서 매년 개최하는 행사인데요. 이 행사에 초청되시는 후손 분들은 대부분 국외에서 독립운동을 한 선조들의 영향으로, 현지에서 출생ㆍ성장하여 그동안 대한민국을 방문할 기회가 없었던 분들입니다.

 

▲ 2016년 개최되었던 국외거주 독립유공자 후손 초청 행사 (출처: 국가보훈처)

 

올해 국가보훈처는 6개국에서 38명(미국 23명, 중국 2명, 캐나다 5명, 호주 2명, 러시아 3명, 카자흐스탄 3명)의 독립유공자 후손을 초청하였는데요. 이번 행사에서는 외국인 독립유공자(올리버 알 에비슨, 윌리엄 에이 린튼)와 여성 독립유공자(홍애시덕, 임성실), 부부 독립유공자(안창호 선생 배우자 이혜련, 김성권 선생 배우자 강혜원 선생) 후손을 발굴하여 특별 초청하였습니다.

 

다음 파일에서 22명 독립유공자의 약력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독립유공자 약력.hwp

 

 

▲ 서대문형무소 역사관 방문 당시 모습 (출처: 국가보훈처)


국가보훈처는 국외 독립유공자 후손들을 모시고 6박 7일 간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 및 헌화를 하는 것을 시작으로 전쟁기념관, 독립기념관, 서대문형무소 역사관, 비무장 지대 등을 방문하여 애국의 숨결을 직접 보고 느낄 수 있는 시간을 마련했습니다.

 

6박 7일 간의 방한 행사 중 국외거주 독립유공자 후손들은 8월 15일(화)에 광복절 기념식에 참석하고, 안창호 선생 손자 ‘로버트 안’과 손자부 ‘헨렌 안’은 광복절 기념 타종행사에도 참석할 예정입니다.


또한, 이날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은 오전 12시 힐튼 호텔에서 오찬 행사를 주최하여 외국 현지에서 어려움을 극복하고 꿋꿋하게 생활하는 독립유공자 후손들을 위로ㆍ격려할 계획입니다. 이날 오찬 행사에서는 외국인 독립 유공자 “윌리엄 에이 린튼(William A. Linton)”의 후손인 “조셉 린튼 바우먼(Joseph Linton Bowman)”이 애국가 독창으로 린튼가(家)의 대를 이은 대한민국 사랑을 보여 줄 예정입니다.

 

▲ 독립기념관 방문 당시 모습 (출처: 국가보훈처)

 

이번 행사를 통해 국외에 거주하는 독립유공자 후손 분들이 대한민국 곳곳에 서려 있는 선조들 독립운동의 발자취와 역사의 현장을 돌아봄으로써, 광복의 의미와 분단된 조국의 현실을 되새기고 대한민국의 발전상을 통해 독립유공자의 후손으로서의 자긍심을 느끼게 되기를 바랍니다.
우리나라에 온 여러분, 환영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부는 조국 독립을 위해 희생ㆍ헌신하신 독립유공자 분들에게 훈장을 수여합니다. 그리고 이들의 공훈을 선양하기 위해 포상을 진행하고 있는데요.


독립유공자 포상은 단지 유공자 개인을 선양한다는 차원을 넘어, 독립운동사를 재정립한다는 역사적 의의를 지니고 있습니다. 또한, 국민의 역사의식과 국가관을 정립하는데 주요한 기능을 하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현재(2017년 8월)까지 포상을 받은 전체 독립유공자는 14,651명입니다.

 

▲ 독립유공자 포상 현황 (출처 : 국가보훈처)

 

그러나 이 중 아직 주인에게 돌아가지 못하고 있는 5,469개의 훈장이 있습니다. 독립운동에 참여한 공적으로 포상을 받은 독립유공자 중, 후손이 확인되지 않아 훈장(건국훈장, 건국포장, 대통령 표창)을  전수하지 못한 것인데요.

 

독립운동을 하며 일제의 감시와 추적을 피하기 위해 이명으로 활동한 경우와, 제적부상 본적ㆍ주소 등이 정확히 확인 되지 않은 경우, 그리고 제적부가 소실된 경우 등의 이유로 독립유공자와 그 후손을 찾기 어려운 상황이 대부분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가보훈처에서는 후손이 확인되지 않아 훈장을 드리지 못한 독립유공자의 후손을 찾고 있습니다.

 

포상된 유공자 정보와 훈장 미전수자 명부는 국가보훈처 공훈전자 사료관(http://e-gonghun.mpva.go.kr/user/RewardDisList.do)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명단에 등록된 독립유공자의 후손인 경우, 국가보훈처로 후손 신청을 하시면 되는데요. 족보, 제적등본(가족관계증명서), 당안ㆍ호구부(중국), 출생ㆍ사망증명서 등 독립유공자와의 가족관계를 확인할 수 있는 자료를 국가보훈처로 제출하면 후손 확인 후 훈장을 전수받게 됩니다. 자세한 내용은 국가보훈처 공훈발굴과(☎044-202-5457)로 문의해주세요.

 

▲ 위 이미지 클릭시 후손확인이 필요한 독립유공자 명단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아직 전하지 못한 5,469개 훈장의 주인을 찾기 위해서, 국가보훈처의 독립유공자 후손 찾기 캠페인에 여러분의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카테고리 (4291)
알림-터[소식&공지사항] (342)
국가보훈처 소식 (274)
보훈행사일정 (65)
정책-터[보훈정책] (646)
훈훈한 보훈 정책 (417)
인포그래픽 (66)
카드뉴스 (68)
정책브리핑 (94)
궁금-터[호국보훈이야.. (948)
이달의 독립운동가 (100)
이달의 6·25전쟁 호.. (77)
독립 이야기 (392)
국가 수호 이야기 (136)
민주 이야기 (33)
웹툰 (209)
훈훈-터[온라인기자단] (1866)
훈남훈녀 온라인기자단 (1859)
얻을-터[이벤트&이야기] (479)
훈터 이벤트 (342)
보훈 퀴즈의 신 (135)
금주의 인기 포스트
9사단 '상승백마'의 기원, 뺏고 빼앗긴 치열했던 백마고지 전투
[이봉창 의사 서거 85주기] 적의 심장에 폭탄을 던진 한인 청년
[훈터와 함께 떠나는 보훈 여행] 유관순열사의 흔적을 따라 떠나는 천안 역사 여행
[제67주년 재일학도의용군 6.25 참전 기념] 재일동포의 이름으로 조국을 위해 싸우다
국가보훈처 동영상
청년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