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5,251,498
  • Today | 7
  • Yesterday | 2,512


지난 18일(목) 오전 10시,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5.18정신 계승, 정의가 승리하는 대한민국’이라는 주제로 거행되었습니다. 이번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은 1만명 이상이 참석하였는데요. 특히 이번 기념식에는 5.18민주유공자 유가족뿐만 아니라 민주화운동 관련 단체와 세월호 유가족 등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내주셨습니다.


▲국립5.18민주묘지에 대한 팜플렛


▲기념식이 진행되는 행사장 입구


기념식은 오전 10시, 사전 공연으로 광주 시립합창단의 공연으로 시작됐습니다.


▲기념식장으로 이동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5·18단체 대표


이번 기념식은 문재인 대통령과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정세균 국회의장을 포함하여 민주화운동 관련단체장 등 정부와 정당 대표들이 대거 참석하였습니다. 사전 공연이 끝난 후 국기에 대한 경례와 애국가 제창, 묵념 순으로 진행되었습니다. 모든 참석자들은 묵념의 시간을 통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 5.18 민주화운동 희생영령을 추모하였습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5·18단체대표 등의 헌화 및 분향이 진행되었습니다. 


▲ 기념사를 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오월 광주의 시민들이 나눈 ‘주먹밥과 헌혈’이야말로 우리의 자존의 역사입니다. 민주주의의 참 모습입니다. 목숨이 오가는 극한 상황에서도 절제력을 잃지 않고 민주주의를 지켜낸 광주정신은 그대로 촛불광장에서 부활했습니다. 촛불은 5.18민주화운동의 정신 위에서 국민주권시대를 열었습니다. 국민이 대한민국의 주인임을 선언했습니다”라고 말하며 5.18민주화운동의 숭고한 정신을 강조하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 이후 진행된 기념공연은 총 3막으로 진행되었는데요. 1막에서 5.18민주화운동 당시 아버지를 잃은 김소형(37) 씨의 사연이 공개되었습니다. 5.18민주화운동 당시 김 씨의 아버지 김재평 씨는 김 씨의 출생 소식을 듣고 산부인과로 향하던 중 계엄군의 총탄에 희생되었다고 합니다. 단 한 번도 마음 편히 생일을 보낼 수 없었다는 김 씨의 말에 모두가 눈물을 훔쳤습니다.  


“아버지, 당신이 제게 사랑이었음을.

당신을 비롯한 37년 전의 모든 아버지들이

우리가 행복하게 걸어갈 내일의 밝은 길을 열어주셨음을.

사랑합니다 아버지.”

 


이후 참석자들은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였습니다.



1993년 문민정부가 출범하고 나서야 민주화운동으로 재평가된 1980년 5월 광주 시민들의 민주주의를 향한 정당한 항거. 우리는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의 초석이 된 5.18민주영령들의 한 맺힌 노력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5.18민주영령 분들께 깊은 감사와 존경을 표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을 가득 메운 광주시민 및 국민들

 

저는 1996년생으로 만 스물 하나인데요. 1980년 5월 광주에서 일어난 민주화운동을 경험하지는 못했지만, 저의 어머니께서 그 당시 전남도청 인근에 거주하셨기 때문에 관련된 이야기는 많이 듣고 자랐습니다. 5월이 되면, 어머니는 늘 그 당시 있었던 이야기를 제게 해주셨습니다. 어머니에게 들었던 내용은 어린 시절 저에게 매우 충격적이었는데요. 어머니는 1980년 5월 광주에 대해 너무나도 생생하게 기억하고 계셨습니다.

 

“아들아, 내가 학생 때였던 1980년 5월 18일, 전남대학교에서 시작된 민주화요구는 광주시 전체로 퍼졌단다. 광주시민들은 신군부에 맞서 민주주의와 인권의 자유를 억압받지 않는, 평화로운 세상을 꿈꾸며 일어났지.”

 

▲1980년 5월 광주의 모습
(출처:정책브리핑)

 

“하지만 계엄군은 광주시민들에게 총칼을 겨누고, 무차별적인 총격을 가했단다.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한 군인들이 죄없는 시민들을 향해 총을 쏴댔지. 그 때 나는 한여름에 두꺼운 솜이불을 덮고 잘 수밖에 없었어. 왜냐하면, 새벽에 총격이 일어나 총알을 피하기 위해서였단다.”

“한번은 전남대병원에서 태극기로 덮어진 관과 시신을 본 적이 있었는데, 그 광경이 아직도 눈에 아른거리는구나. 한 사흘동안 그 생각에 밥을 먹지 못했는데, 계엄군이 그런 일을 저질렀다는 생각에, 분노가 차올랐어.”

“광주시민들은 계엄군에 맞서 생존하기 위해 총을 들었어. 하지만 계엄군에 의해 무자비하게 진압 당했단다. 그들은 탱크와 장갑차, 공격헬기를 가지고 광주 시민들을 학살했단다. 하지만 그 이후 광주는 ‘폭동’이 됐고, 1980년 5월 광주에서의 일이 민주화운동으로 인정받기까지는 꽤 많은 시간이 흘렀어.”

 

▲구 전남도청 앞을 가득 메운 5.18 당시 광주시민들
(출처: 정책브리핑)

 

어머니에게 들었던 1980년 5월 광주의 이야기. 훌쩍 자란 저는, 시간은 많이 지났지만 5월의 광주를 느껴보고 싶었습니다. 또 민주영령들에게 민주주의를 위해 힘써주신 점에 대해 존경과 경의를 표하고 싶었습니다. 이에 저는 5월 18일 새벽, 광주행 버스에 올랐습니다. 도착했을 때의 광주는 고요했습니다. 저는 광주종합터미널에서 망월동에 위치한 국립5.18민주묘지를 가기 위해 518번 버스에 탑승했습니다. 서울에서 왔다는 말에 버스 안에 있는 승객들이 관심을 보였는데요. 정부기념식으로 진행된 이후, 매년 기념식에 참석해왔다는 한 어르신은 ‘5·18민주화 운동’을 “대한민국 민주주의에 큰 공을 세웠고, 그 누구도 폄하할 수 없는 거룩한 운동”이라고 표현했습니다.

 

▲구름 한 점 없는 맑은 하늘 아래, 이번 기념식이 거행됐습니다.

 

국립5.18민주묘지에 도착해, 방명록에 글을 남긴 뒤 기념식이 시작되는 10시를 기다렸습니다. 기다리던 중 식전공연으로 광주시립합창단과 김용진 씨의 ‘아침이슬’, ‘솔아 솔아 푸르른 솔아’ 등의 노래를 들었습니다. 얼마나 기다렸을까요? 문재인 대통령께서 피우진 국가보훈처장과 함께 정부 각료들이 국립5.18민주묘지를 향해 발을 내딛었습니다.

 

이번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은 ‘5.18정신 계승, 정의가 승리하는 대한민국’이라는 주제 아래 거행됐습니다. 이번 기념식에는 약 만 명 정도의 국민이 참석했으며 문재인 대통령과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정세균 국회의장, 5.18민주화운동 관련 단체장, 4.19혁명 관련단체장 등 정부와 국회, 민주주의 관련 단체장들이 참석해 ‘화합의 장’을 보여주었습니다.

 

▲민주의 문을 통해 기념식장으로 입장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과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정부 각료들의 모습

 

기념식은 “민주·정의·인권의 숭고한 뜻을 이어받아 5.18 희생영령을 추모하고, 정의가 승리하는 대한민국이 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는 사회자의 말을 시작으로 시작되었습니다. 이후 국기에 대한 경례와 애국가 제창이 진행되었는데요. 제창을 끝난 뒤, 순국선열과 호국영령 및 5.18민주화운동 희생영령에 대한 묵념이 진행됐습니다. 모든 참석자들은 순국선열과 호국영령, 5.18민주화운동 희생영령을 추모하고 이들의 숭고한 뜻을 기렸습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각료 등의 헌화 및 분향이 진행됐습니다. 분향 후 5.18 부상자동지회 회장의 경과보고가 진행됐습니다. 5.18민주화운동의 경과를 보고하면서 5.18 부상자동지회 회장은 “광주시민들은 민주주의와 시민을 지키기 위해 총을 들었다” “다시는 국가폭력이 발 디딜 틈 없이 민주주의가 발전했다” “1980년 5월 광주를 잊지 않고 찾은 국민여러분께 존경과 감사를 표하며, 5.18민주유공자들에게 관심과 애정을 부탁한다”고 말했습니다.

 

▲헌화 및 분향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참석자들

 

다음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가 진행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980년 5월은 시민들, 평범한 사람들이 목숨을 내놓으면서까지 인권과 자유를 억압받지 않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일어난 민주화 운동"이라고 정의하며 5.18 광주영령들에게 깊은 감사를 표했습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시민들의 항쟁이 민주주의를 지켜나갔다”며 “마침내 5월 광주는 촛불혁명으로 부활했다.”고 그 의의를 설명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새롭게 출범한 정부가 5.18민주화운동의 연장선 위에 있다고 밝혔는데요. 또한 “새 정부는 5.18민주화운동과 촛불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복원, 광주영령들이 맘 편히 쉴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마지막으로 문재인 대통령은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담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하면서 지난 대선 때 약속했던 공약에 대한 이행 의지를 보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새 정부는 ‘광주의 연장선’ 위에 서 있다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 후 진행된 기념공연은 총 3막으로 진행됐는데요. 1막은 5.18 유족의 사연을 통해 5.18 영령을 추모하는 의미를 담았고, 2막은 5.18 정신을 이어받아 민주화운동에 참여한 모든 이들과 함께하는 의미에서 ‘꽃 피우다’를 불렀습니다. 마지막으로 언제나 정의가 승리하는 대한민국을 소망하기 위해 ‘상록수’라는 노래를 가수 전인권 씨가 불렀습니다.

 

이번 기념식 사회를 맡은 KBS광주방송 정은아 아나운서와 합창단

 

▲‘상록수’를 부르고 있는 가수 전인권 씨

 

마지막으로 이번 기념식의 ‘백미(白眉)’인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이 있었습니다. “일어서서 참석자 모두 손을 맞잡고 다 함께 부르자”는 사회자의 말에 문재인 대통령과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을 포함, 모든 참석자들이 일어서서 목청껏 제창했습니다. 특히 끝부분인 “앞서서 나가니, 산자여 따르라. 앞서서 나가니, 산자여 따르라”에서는 시민들의 눈시울이 붉어지기도 했습니다.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는 참석자들

 

역대 최고의 규모로 성대하게 끝난 이번 기념식. 어머니에게 말로만 들었던 5월의 광주 영령들을 직접 추모하기 위해 마련된 기념식에 참석했다는 사실만으로 울컥했고, 가슴이 뛰었습니다.

 

▲기념식이 끝나고 헌화 및 분향을 하고 있는 광주시민 및 국민들


어두웠던 대한민국을 밝게 비추기 위해, 목숨 바쳐 일궈낸 민주주의를 누리고 있는 우리. 잊지 않겠습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거룩한 희생으로 대한민국 민주주의에 빛을 비춰주셔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희진

    2017.10.07 2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5.18 때 군인과 경찰 27명이 죽은 사실을 아나요? 5.18이 군인이 광주시민을 죽인 동족살해사건이라면 왜 총기를 갖췄던 군인과 경찰들도 그렇게 많이 죽었을끼요? 이 사건의 배후에 북한의 김일성이 있기 때문에 이런 내란이 있었습니다. 이제는 5.18에 대해서 진실을 바로 알고 그당시 죽은 군인과 경찰들과 광주 시민들의 원혼을 위로해야 할 것입니다. 지만원 박사님의 5.18 진실규명과 5.18에 가담했던 탈북 북한특수군이 쓴 '보랏빛 호수'라는 책을 읽고 5.18의 진실한 역사를 알고 나라를 지키는데 힘싸야 할 것입니다.

오늘은 5·18민주화 운동 기념일입니다.

5·18민주화 운동은 1980518일부터 열흘동안 신군부세력과 계엄군의 진압에 맞서 광주시민과 전남도민이 민주주의 쟁취를 위해 항거한 역사적인 날입니다. 올 해로 제 37주년을 맞은 5·18민주화 운동을 기념하기 위해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기념식이 진행되었습니다. 민주주의를 이뤄내기 위해 희생하신 숭고한 정신을 잊지 않고 기억해 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카테고리 (4291)
알림-터[소식&공지사항] (342)
국가보훈처 소식 (274)
보훈행사일정 (65)
정책-터[보훈정책] (646)
훈훈한 보훈 정책 (417)
인포그래픽 (66)
카드뉴스 (68)
정책브리핑 (94)
궁금-터[호국보훈이야.. (948)
이달의 독립운동가 (100)
이달의 6·25전쟁 호.. (77)
독립 이야기 (392)
국가 수호 이야기 (136)
민주 이야기 (33)
웹툰 (209)
훈훈-터[온라인기자단] (1866)
훈남훈녀 온라인기자단 (1859)
얻을-터[이벤트&이야기] (479)
훈터 이벤트 (342)
보훈 퀴즈의 신 (135)
금주의 인기 포스트
9사단 '상승백마'의 기원, 뺏고 빼앗긴 치열했던 백마고지 전투
[이봉창 의사 서거 85주기] 적의 심장에 폭탄을 던진 한인 청년
[훈터와 함께 떠나는 보훈 여행] 유관순열사의 흔적을 따라 떠나는 천안 역사 여행
[제67주년 재일학도의용군 6.25 참전 기념] 재일동포의 이름으로 조국을 위해 싸우다
국가보훈처 동영상
청년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