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5,256,720
  • Today | 2,153
  • Yesterday | 3,076


6.25전쟁 당시 수많은 나라들이 대한민국의 자유를 수호하기 위해 싸웠는데요. 네덜란드 보병대대급 부대원 5,322명이 참전하였고 768명이 부상당하고 전사했습니다. 치열했던 6.25전쟁에 참전했다 고국으로 돌아갔던 네덜란드 참전용사 고(故) 요한 테오도르 알데베렐트(Johan Theodoor Aldewereld) 씨는 한국 땅에 묻히고 싶다는 유언을 남겼고, 고인의 유언을 받들어 9월 27일 부산유엔공원에 안장식이 거행되었습니다. 



고(故) 요한 테오도르 알데베렐트 씨는 23세 때 네덜란드 반호이츠부대의 일병으로 6.25전쟁에 참전하였습니다. 전쟁 중 그는 단장의 능선 전투와 평강 별고지 전투, 철의 삼각지 전투 등 주요 전투에 참전하였고 1952년 7월 12일 전역하였습니다.  



작년 5월 횡성전투 65주년을 기념하여 국가보훈처 재방한 사업 초청대상에 포함된 알데베렐트 씨가 한국을 방한하였습니다. 60여년 만에 한국 땅을 밞은 그는 발전된 대한민국의 모습과 극진한 예우에 큰 감동을 받았다고 합니다. 그는 고국으로 돌아간 뒤에 주한 네덜란드 대사에게 한국 정부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담은 편지를 보내기도 했습니다. 그는 ‘전우들이 잠들어있는 대한민국 땅에 묻어 달라’는 유언을 남긴 채 올해 초 88세의 나이로 눈을 감았습니다. 가족들은 아직 남북으로 분단된 채 전쟁의 위기가 있는 한국 땅에 묻히는 것을 반대했지만 그의 간절한 바람을 따라 부산 유엔기념공원에 안장하기로 합의했다고 합니다.



고(故) 요한 테오도르 알데베렐트 씨의 부산 유엔기념공원 안장식에는 국가보훈처 및 주한 네덜란드대사관 관계자, 유엔사령부 대표 등 30여 명이 참석하였습니다. 



참전용사협회 회장이자 유가족 대표인 폴 고머스 덜란드 씨는 "이렇게 아름다운 날 알데베렐트씨의 마지막 소원을 이루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우리는 그의 간절한 소원, 먼저 떠난 전우들 옆에 함께 안장될 수 있게 해달라는 소원, 그 약속을 지키게 되었습니다." 며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모두가 숨죽여 지켜보는 가운데 알데베렐트 전우의 유골함이 안치되었는데요. 죽어서도 한국 땅에 묻히고 싶어하셨던 이 땅이 얼마나 소중한지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었습니다.



저는 식이 거행되는 내내 눈물을 훔치며 지켜보신 네덜란드 보병대대 소속 참전용사 분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네덜란드대대에서 같이 전쟁을 참가한 사병 곽경찬이라고 합니다. 저는 6.25전쟁이 한창일 때 길에서 붙들려서 가족도 못 만나고 훈련소에서 훈련을 받고 특공대로 뽑혀 네덜란드 대대에 들어가게 됐죠. 지금은 대한민국 카투사 연합회 고문으로 있고 네덜란드 훈장도 받았습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전투는?

횡성전투! 그 추운 겨울에 적들이 꽹과리와 나팔을 불고 달려오고 수류탄이 막 날아오고 아수라장이었어요. 이 전투에서 우리 대대장님이 돌아가셨어요. 적들이 계속 밀려오지만 어떻게 그냥 지나칩니까, 그래서 제가 총으로 교회 문턱을 떼서 대대장님을 교회안쪽에 안치시킨 다음 후퇴했던 기억이 납니다. 


-전쟁 이후 발전된 대한민국을 보면서 어떤 생각이 드나요?

제가 한창 젊었을 때 열심히 나라를 지키고 사회 나가서도 열심히 일했습니다. 이렇게 지킨 나라를 보며 기쁘게 생각합니다. 매년 재한군인들이 와서 저를 보면 항상 감사하다고 인사해요, 그 못사는 나라에서 여기까지 왔는데 이토록 잘사니깐 너무 감사하다고요.


-생전의 故 알데베렐트씨는 어떤 분이었나요? 또, 6.25전쟁에 참전했던 네덜란드군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전 만 17살 때 이 분을 만났어요. 그 부대에서 제가 가장 나이가 어려서 친동생처럼 잘 돌봐주고 도와줬어요. 이 분과 네덜란드 군인들에게 정말 감사하다는 말을 하고 싶습니다. 정말 젊은 나이에 애쓴거 보면,,, 전쟁터에서 하루 굶는 건 보통이고 그렇게 목이 마르단 말입니다. 옆에 목이 말라도 내가 물 있어도 못줘요, 그게 6.25전쟁이에요, 한국 사람이나 외국 사람이나 목숨 안 아까운 사람이 어디 있겠어요. 그런데 남의 나라에서 자기나라처럼 싸워주셔서 정말 고맙죠.



유엔참전용사의 유해가 한국에 묻힌 유엔군 참전용사는 故 알데베렐트씨까지 총 6명입니다. 유엔참전용사에게 전하는 감사의 마음이  그분들과 후손들에게 널리 알려지기를 희망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국가보훈처 훈남훈녀 기자단 10기 이대웅입니다.

국가보훈처는 지난 9월 18일부터 23일까지 5박 6일 동안 6.25전쟁에 참전한 미국 참전용사와 푸에르토리코 참전용사 등 100여 명을 초청하였는데요. 이 재방한 초청 사업은 유엔 참전용사의 희생과 공헌에 우리 정부의 감사한 마음을 전하기 위해 진행되었습니다. 저는 지난 9월 21일 오전,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전쟁기념관에서 있었던 헌화행사에 다녀왔습니다.

행사는 입장과 추모식 그리고 전사자 명비를 살펴보며 헌화하는 순으로 마무리가 되었습니다.


# 푸에르토리코는 어떤 나라인가?


푸에르토리코라는 나라에 대해서 간단하게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푸에르토리코는 카리브 해에 위치한 작은 섬으로, 제주도의 5배 정도 되는 면적에 약 370만 명의 주민이 살아가고 있는 미국의 자치령입니다. 6.25전쟁에 참전했던 푸에르토리코 부대는 제65보병연대로, 오로지 푸에르토리코 출신 장병들로만 구성되었고 6.25전쟁에 참전한 6만1천여 명 중 4만3천여 명이 이 부대 소속으로 참전했습니다. 


# 유엔 참전용사 전쟁기념관 헌화행사


오전 9시부터 진행된 전쟁기념관에서의 헌화행사는 미국과 푸에르토리코 참전용사 및 가족들이 도착하면서 시작되었습니다. 모두가 입구에서부터 정렬된 모습으로 걸어오면서 행사가 시작됐고, 엄숙하고 진중한 분위기 속에서 추모행사가 진행됐습니다. 




추모식이 진행된 이후에는 참전용사 분들이 자유롭게 전사자 명비를 살펴보며 헌화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헌화를 하며 과거의 순간들을 기억하는 그들의 모습은 웃음을 짓기도 했으며 감회에 젖어 전사자 명비 앞에 한참을 서 있기도 했습니다. 전사자 명비 앞에서 자신과 함께 한 전우 혹은 가족의 이름을 찾아 기록하는 방법들도 다양했는데요. 이름 앞에 스마트폰이나 카메라로 사진을 찍어 기억하려는 경우도 있었고, 국화나 손가락을 가리키며 마음으로 기억하려는 모습도 볼 수 있었습니다. 



행사 진행 간에 참여한 분들의 모습을 담고 싶어서 사진을 찍어드리기도 했는데요. 사진을 보내드리거나 인화해드릴 수는 없었지만 사진촬영을 하고 사진을 보여드리고 하는 과정 속에서 그들과 소통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사진에 담긴 Mr. Domingo PELLICIER BATISTA씨께서는 “초대해줘서 감사하고, 사진도 찍어주니 또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행사는 추모식과 헌화행사를 끝으로 전쟁기념관 내부로 들어가며 마무리가 됐습니다. 모두가 들어가고 텅 빈 전사자 명비 앞으로 걸어가는 두 분의 모습을 담게 되었는데요. 이야기를 나누지는 못했지만 전사자 명비 앞으로 걸어가는 두 분은 어떤 생각에 잠겼을까 하는 물음을 스스로에게 질문해보는 시간을 가지기도 했습니다.


6.25전쟁이 발발한 지 67년이 흘렀지만, 우리는 이 땅에서 벌어진 참혹한 전쟁과 유엔군의 희생을 그들의 희생을 잊지 말아야겠다고 다짐했습니다. 한반도에 다시는 전쟁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고, 우리를 위해 희생하며 우리나라의 평화를 찾아준 참전 용사들을 기억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가보훈처는 지난 9월 18일부터 23일까지 5박 6일 동안 6.25전쟁에 참전한 미국 참전용사와 푸에르토리코 참전용사 등 100여 명을 초청하였습니다. 대한민국 땅을 수십 년이 지난 후 다시 찾은 그들의 심경은 어떨지, 가늠해 볼 수가 없었는데요. 

그 일정 중 하나로 지난 9월 21일, 미국과 푸에르토리코 참전용사와 가족 분들은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전쟁기념관에서 헌화 및 탐방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오전 9시, 전사자 명비에 헌화하기 위해 입장한 참전용사 및 가족 분들은 그에 앞서 참배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모두들 6.25전쟁 당시 함께 싸운 전우들을 생각하며 엄숙하게 경례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 전사자 명비에 참배하는 유엔 참전용사들


함께 참배한 이후에는 참전용사 및 가족 분들이 명비에 헌화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많은 시간이 흘렀지만 마음속에는 오롯이 남아있는 전우들의 이름을 찾기 위해 명비를 유심히 살피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습니다. 그들은 조그마한 글자들을 하나하나 짚어가며 찾은 전우의 이름을 카메라에 담기도 했습니다.




▲ 전사자 명비에서 전우의 이름을 찾는 유엔 참전용사들


▲ 전사자 명비에 적힌 전우의 이름을 카메라에 담는 유엔 참전용사


1950년 6.25전쟁이 발발한 이후 유엔군 참전용사들은 평화회복을 위해 작성된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문에 따라, 유엔이라는 깃발 아래 한 뜻을 가지고 대한민국으로 파병되었습니다. 미국 등 16개국이 전투 병력을 지원하였고, 서로 다른 문화와 역사를 갖고 있었던 젊은 청년들은 한 마음으로 대한민국과 자유를 수호하였습니다. 저는 이제 노인이 되어 한국을 다시 찾은 그 청년들의 모습과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 전사자 명비 앞에 헌화 후 경례하는 푸에르토리코 참전용사 Mr. Itsuo TOMITA


미국의 참전용사 Charles L. Walther은 이 날 행사에 대해 “무척이나 감동적이고 아름다웠다.”는 말씀과 함께 “한국 사람들이 다른 국적의 참전 용사들과 전사자들에 대해 감사와 추모의 마음을 가져주는 것에 대해 정말 고맙게 생각한다.”는 이야기를 덧붙였습니다.


▲ 미국 참전용사 Charles L. Walther


60여 년 만에 대한민국을 찾은 푸에르토리코의 참전용사 Carlos J. Gonzalez는 재방한에 대한 소감으로 “그 당시와 현재의 대한민국은 매우 다른 모습이라 놀랍다. 이번 기회로 한국에서의 흥미로운 기억들을 많이 만들었다”고 전했습니다. 


▲ 푸에르토리코 참전용사 Carlos J. Gonzalez


인터뷰한 분들을 비롯한 모든 참전용사와 가족 분들은 한동안 전사자 명비의 곁에 머물렀습니다.


이후에는 모두 전쟁기념관 내부로 입장하여 함께 사진도 찍고, 자유롭게 기념관을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기념관 내부에서 아내와 함께 대한민국을 다시 찾은 August F. Roback을 만나 이 날 행사와 재방한에 대한 소감을 들어보았는데요. 행사에 대해서는 “매우 감동적이면서 한편으로는 굉장히 슬프다”고 전했으며, 이어 “한국의 아름다움과 한국인들의 친절함에 계속해서 놀라고 있다.”며 재방한에 대한 긍정적인 이야기들과 함께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 전쟁기념관 내부를 둘러보던 

미국 참전용사 August F. Roback과 그의 아내


이역만리 땅에서 우리나라와 자유, 그리고 평화를 지키기 위해 젊음을 바친 참전용사 분들을 뵙고 전사자 분들을 함께 추모할 수 있어 저에게도 뜻 깊은 시간이었습니다. 우리는 시간이 흘러도 그 분들을 늘 기억하고 또 감사한 마음을 가져야할 것입니다.


▲ 전사자 명비 앞에 놓여 진 꽃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Q??

    2017.09.29 2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9월 20일 허리케인 마리아가 푸에르토 리코를 강타하면서 전 국토가 쑥대밭이 되었는데 참전용사분들은 23일에 귀국을 할 수 있었나요? 현재까지 공항편은 구호물자와 미군부대 제외하고는 매우 제한적으로만 가능한 상태인데요.

카테고리
카테고리 (4291)
알림-터[소식&공지사항] (342)
국가보훈처 소식 (274)
보훈행사일정 (65)
정책-터[보훈정책] (646)
훈훈한 보훈 정책 (417)
인포그래픽 (66)
카드뉴스 (68)
정책브리핑 (94)
궁금-터[호국보훈이야.. (948)
이달의 독립운동가 (100)
이달의 6·25전쟁 호.. (77)
독립 이야기 (392)
국가 수호 이야기 (136)
민주 이야기 (33)
웹툰 (209)
훈훈-터[온라인기자단] (1866)
훈남훈녀 온라인기자단 (1859)
얻을-터[이벤트&이야기] (479)
훈터 이벤트 (342)
보훈 퀴즈의 신 (135)
금주의 인기 포스트
9사단 '상승백마'의 기원, 뺏고 빼앗긴 치열했던 백마고지 전투
[이봉창 의사 서거 85주기] 적의 심장에 폭탄을 던진 한인 청년
[훈터와 함께 떠나는 보훈 여행] 유관순열사의 흔적을 따라 떠나는 천안 역사 여행
[제67주년 재일학도의용군 6.25 참전 기념] 재일동포의 이름으로 조국을 위해 싸우다
국가보훈처 동영상
청년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