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5,590,399
  • Today | 397
  • Yesterday | 2,289


안녕하세요, 훈터 독자 여러분! 

오늘이 바로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이 열리는 날이죠. 이번 포스트에서는 많은 국민들의 관심을 받고 있는 평창 동계올림픽에 특별한 손님이 찾아온다는 소식을 전해 드리려고 합니다.

바로 6.25참전 네덜란드 참전용사(가족)의 재방한 소식입니다.



국가보훈처는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에 동참하기 위해 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하는 네덜란드 총리 방한과 연계하여 6.25참전 네덜란드 참전용사와 가족 등 10여 명을 초청하였습니다.


▲ 2월 8일(목) 입국한 네덜란드 참전용사들과 가족


“6.25전쟁 5,322명 참전국, 네덜란드”


1950년 6.25전쟁이 발발하자 네덜란드를 포함한 21개국의 도움으로 우리는 절체절명의 위기 속, 자유와 평화를 지켜낼 수 있었습니다.

네덜란드는 미국, 영국, 호주에 이어 4번째로 병력을 파견하였는데요, 파병된 육·해군 병력 총 5,322명은 횡성 전투와 가리산 전투, 평양 별고지 전투 등에 참가하였습니다. 네덜란드군은 120명 전사, 645명 부상, 3명이 포로가 되는 희생과 공헌이 있었지요. 


▲ 마리누스 덴 오우덴 네덜란드 육군 중령


특히, 네덜란드군이 참가한 주요 전투 중 횡성 전투의 지휘관이었던 마리누스 덴 오우덴 중령은 2018년 2월의 전쟁영웅으로 선정되었는데요. 1951년 2월 홍천-횡성간 도로에서 벌어진 밀고 밀리는 치열한 전투에서 네덜란드군의 선전으로 국군과 미군은 중공군의 추격에서 벗어나 전열을 재정비할 수 있었습니다. 이 전투에서 안타깝게도 오우덴 중령을 비롯한 17명이 전사하였습니다.


“목숨 바쳐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켜낸 유엔 참전용사를 기억합니다”


2월 8일부터 13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초청행사에는 네덜란드 참전협회장 호머스(Petrus Paulus Gerardus Gommers)씨와 참전용사 3명, 반호이츠부대 대표 2명과 동반 가족 등이 참석합니다.



▲ 2월 9일 오전,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헌화 및 참배한 네덜란드 참전용사들


참전용사 방한일정 중에는 마크 루테(Mark Rutte) 네덜란드 총리, 로디 엠브레흐츠 네덜란드 대사,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네덜란드 참전용사와 가족 등을 비롯한 많은 시민들이 참가하는 ‘네덜란드 횡성전투 참전기념비 추모식’이 예정되어 있어 그 의미를 더하고 있습니다. 추모식에서는 오우덴 중령의 유족을 대신하여 6.25참전 네덜란드 참전부대인 ‘반 호이츠 부대’ 대표에게 선정패를 수여할 예정입니다.


▲ 네덜란드 횡성전투 65주년 기념식


이번에 방한하는 네덜란드 참전협회장 호머스(Petrus Paulus Gerardus Gommers)씨는 “유엔참전용사 재방한 초청사업은 정말 좋은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한다. 참전용사와 그 가족에 대하여 한국에서 큰 관심을 갖는 것에 대하여 매우 행복하다.”라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또한 초청된 참전용사들은 네덜란드 선수가 출전하는 스피드 스케이트 경기를 관람하며 평창 동계올림픽을 함께 즐길 예정입니다.


“도움의 손길을 건넨 이들을 잊지 않고 보답하는 나라, 대한민국”


유엔참전용사 재방한 초청사업은 1975년 민간단체 주관으로 시작되어 2010년 6.25전쟁 60주년 사업을 계기로 국가보훈처에서 주관하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 지난해까지 3만 2천여 명의 유엔참전용사와 가족이 한국을 다녀감으로써 도움의 손길을 건넨 이들에 대한 은혜를 잊지 않고 보답하는 대한민국의 이미지를 키워나가고 있습니다. 


▲ 전쟁기념관 전사자 명비에 새겨진 가족의 이름을 찾고 있는 네덜란드 참전용사


전쟁과 분단이라는 큰 아픔을 겪었지만, 많은 이들의 희생과 헌신으로 평화를 되찾은 대한민국! 이러한 대한민국에서 참전용사분들과 함께 즐기는 평창 동계올림픽은 더욱 특별한 축제로 자리매김될 것입니다.


평창 동계올림픽의 개막식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요. 유엔군의 희생과 헌신을 다시 한 번 생각해 보셨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2.13 17: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안녕하세요, 훈터 독자 여러분. 이번 기사에서는 인천상륙작전의 숨은 영웅, 임병래 중위와 홍시욱 하사에 대해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 임병래 중위


1950년 9월 15일, 인천상륙작전이 성공하면서 전쟁의 판세를 바꿀 수 있었는데요, 임병래 중위와 홍시욱 하사는 인천상륙작전의 성공에 큰 공로를 세웠습니다.


# 인천상륙작전 성공의 발판이 됐던 X-RAY 작전


▲ 인천상륙작전 당시 연합군의 함대 (출처 : 국가기록원)


19508, 인천상륙작전 실시가 결정되기 전 유엔군 총사령관 맥아더 장군은 정보수집을 위해 미군 투입을 고려했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지리와 언어가 통하지 않는 미군을 투입하는 것은 무리라 판단해 국군에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해군 정보국장인 함명수 소령은 정보수집 임무를 지시했고 임병래 중위를 포함해 사병 6, 민간인 7명으로 특수공작대가 조직됐습니다. 이들은 818일 새벽에 부산항을 출발해 6일 후 인천 앞 영흥도에 도착했습니다. 역사적인 X-RAY 작전의 시작이었습니다.


특수공작대는 영흥도에 본부를 차리고 인천에 잠입해 서울, 수원에서 인천상륙작전에 필요한 정보를 수집하는 임무를 수행했습니다. 첩보대원들은 경인 지방의 북한군 병력 배치 상황과 규모, 상륙지점의 지형, 암벽의 높이, 기뢰 수송 사항, 인천 해안포대의 위치, 인천 시내의 주둔병력의 규모와 활동내용 등 북한군의 상세한 정보를 수집해 유엔군에 전달했습니다.

또 월미도에 침투해 북한군 장교 2명을 납치하여 북한군의 정보를 수집하는 성과도 올렸습니다. 특수공작대가 입수한 정보를 전달받은 유엔군은 마침내 9월 15일, 인천상륙작전을 시행하기로 합니다.


성공적인 작전 후 14일까지 모두 철수하라는 명령이 내려졌지만, 안타깝게도 임병래 중위와 홍시욱 하사는 복귀하지 못했습니다. 철수 중 북한군 1개 대대의 기습을 받았고 수적 열세에 몰립니다. 부대원들을 탈출시킨 임병래 중위와 홍시욱 하사는 적에게 잡히면 군사 기밀이 유출된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기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인천상륙작전 성공의 숨은 영웅들이었던 임병래 중위와 홍시욱 하사의 장렬한 최후였습니다. 두 영웅의 희생이 있었기에 작전은 성공할 수 있었고, 그 결과 전세가 뒤집혀 우리나라의 국토를 수호할 수 있었습니다.


# 영원히 기억될 임병래 중위와 홍시욱 하사


▲ 임병래 중위 동상 (출처 : 현충시설 정보 서비스)


임병래 중위는 1922년 평안남도 용강에서 태어났습니다. 1941년 평양 숭인상업학교를 졸업하고 입대해 1950420일 대한민국 해군 중위로 임관했습니다. 임병래 중위는 해군본부 정보국 특수공작대 창설 당시부터 창설 요원으로 활약한 인재였고, 인천상륙작전 직전 수행한 영흥도 첩보전 조장을 역임했습니다. 영흥도 첩보작전 수행 후 철수하던 과정에서 적의 기습을 받아 장렬히 전사할 때까지 북한군에 대한 상세한 정보를 수집해 연합군과 우리 국군에게 제공함으로써 인천상륙작전 성공에 큰 공로를 세웠습니다.


▲ 홍시욱 하사의 동상 (출처 : 현충시설 정보 서비스)


홍시욱 하사는 1929년에 출생해, 1948년 6월 1일 대한민국 해군 신병 제10기로 입대했습니다. 홍시욱 하사는 복무 중 전쟁이 발발하자 해군 본부의 정보국 특수공작대의 조(하사)로서 임병래 중위와 함께 영흥도 첩보 작전에 투입됩니다.

홍시욱 하사는 특수공작대원들과 함께 인천에 잠입해 성공적인 첩보 작전을 펼쳤습니다. 그리고 1950년 9월 14일, 임병래 중위와 함께 장렬한 최후를 맞았습니다.


정부는 임병래 중위와 홍시욱 하사의 전공을 기리어 1951년 충무무공훈장, 1954년 을지무공훈장을 추서하였으며, 미국 정부는 1953년 7월 6일, 은성훈장을 추서하였습니다.

두 분의 유해는 1975년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되었습니다.


# 대한민국 바다를 지키는 수호신으로 부활한 임병래 중위와 홍시욱 하사


▲ 대한민국 해군의 유도탄고속함 10번함 '임병래함' (출처 : 방위사업청 홈페이지)


살신보국(殺身報國)의 정신으로 인천상륙작전 성공의 발판을 마련하고 전사한 임병래 중위와 홍시욱 하사는 대한민국의 바다를 지키는 수호신으로 부활했습니다. 대한민국 해군은 201393일 유도탄고속함 10번 함인 임병래함을 방위사업청으로부터 인도받았습니다

이어 2014년 10월 4일에는 유도탄고속함 11번함인 '홍시욱함'이 해군에 인도되었습니다. 450t급의 임병래함과 홍시욱함은 해군의 낡은 고속정을 대체하는 유도탄고속함으로 연안 방어, 초계 임무를 수행합니다. 함대함유도탄 및 76MM 함포 등의 무장을 탑재한 전투력이 우수한 함정입니다.


68년 전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진 조국을 지키기 위해 목숨 바쳐 임무를 수행하고 장렬히 산화한 임병래 중위와 홍시욱 하사는 대한민국의 바다를 지키는 함정으로 부활하며 영원히 대한민국을 지키게 되었습니다.

인천상륙작전의 숨은 영웅인 임병래 중위와 홍시욱 하사, 우리가 기억하고 영원히 잊지 말아야 할 호국영령입니다.


* 참고사이트

방위사업청 홈페이지 

(http://www.dapa.go.kr/user/boardList.action?command=view&page=1&boardId=I_626&boardSeq=11950&id=dapa_kr_040200000000)


네이버 지식백과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528512&cid=46628&categoryId=46628)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훈터 독자 여러분. 인천 수봉공원에는 다양한 현충시설이 있습니다.

저는 이번에 수봉공원을 찾아가 인천지구 전적비, 재일 학도의용군 참전기념비, 인천 무공수훈자 공적비를 방문하였습니다.

 

기념비들이 있는 수봉공원은 인천지하철 1호선 도화역에서 도보로 약 10분 정도 소요됩니다. 추운 날씨였음에도 많은 시민들이 있었습니다.

수봉공원 입구에서 5분 정도 걸어 들어가자, 인천지구 전적비를 볼 수 있었습니다.


▲ 인천 수봉공원에 있는 인천지구 전적비


가까이에서 본 조각상의 모습은 굉장히 역동적이었습니다. 




6.25전쟁이 한창이던 1950년 9월, 당시 마산-왜관-포항을 연결하는 낙동강 방어선에서는 치열한 공방전이 벌어지고 있었습니다. 국군과 유엔군은 9월 15일, 인천상륙작전을 펼쳐 성공함으로써 전세를 역전시켰고, 북진의 발판을 마련하였죠.

 

이 인천상륙작전을 기념하기 위해 1980년 9월 15일, 옛 격전지를 굽어보는 이곳 수봉공원에 전적비를 건립하였고, 2017년 10월 11일 인천시 6.25참전유공자를 기리기 위해 명비를 건립한 것입니다.

 

인상적이었던 것은 인천지구 전적비 옆에 나란히 있던 유엔 참전 기념탑이었습니다.

 

국군과 유엔군이 힘을 합쳐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으로 이끌었기 때문에, 함께 이것을 기념하는 의미인 것으로 보입니다.


▲ 인천지구 전적비 옆에 있던 유엔 참전 기념탑


인천지구 전적비를 지나 산책로를 걷는 도중, 재일학도의용군참전비를 볼 수 있었습니다. 


▲ 재일학도의용군 참전기념탑


6.25전쟁이 발발했다는 소식이 당시 일본에서 공부하던 재일동포의 자녀와 유학생들에게 알려지자, 그들은 병역의무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자발적으로 전쟁에 참전했다고 합니다.

 

그 중 동경 오사카에 거주하고 있던 재일동포와 유학생들은 유엔군과 함께 인천상륙작전에 참여했는데요, 이처럼 바다를 건너 달려온 재일학도의용군의 고귀한 뜻을 영원히 기리고자 이 탑을 건설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재일학도의용군참전비를 지나 마지막으로 제가 방문한 곳은 인천 무공수훈자 공적비입니다.


▲ 인천 무공수훈자 공적비


인천 무공수훈자 공적비는 조국과 민족의 자유 수호를 위해 6.25전쟁에 참전했던 무공수훈자를 기리기 위해 건립되었습니다.



인천 무공수훈자 공적비의 건립취지문


특히 비석에 쓰여 있는 ‘이곳은 조국과 민족의 자유 수호를 위해 멸공 전선에서 함께 한 전우들이 한자리에 모인 터전이다. 조국이 풍전등화의 위기에 처했을 때, 전시 또는 그에 따르는 비상사태 아래에서 전투에 참가하여 뚜렷한 무공을 세운 수훈자들의 애국애족 불꽃정신은 자자손손, 남으리라.’는 문구가 인상적이었습니다.

 

또한, 실제 전투에 참여하셨던 분들의 이름을 새겨놓은 무공수훈자 명각비도 볼 수 있었는데요. 


▲ 무공수훈자 명각비


비석에 빼곡이 쓰여진 이름을 보니 이 분들의 애국심을 좀 더 무겁게 느낄 수 있었습니다.

 

제가 방문했던 세 곳의 현충시설 외에도 인천 수봉공원에는 현충탑, 자유 수호의 탑 등의 현충시설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저 역시 인천에 살며 수봉공원을 많이 방문했지만, 이러한 현충시설들이 있다는 사실을 모르고 지나쳤던 게 사실입니다.

 

인천은 6.25전쟁 중 전세를 뒤집은 계기였던 인천상륙작전이 펼쳐진 곳이기 때문에 인천상륙작전을 소재로 한 현충시설이 많습니다.

제가 이번 취재를 하며 느낀 것은 주변에 있는 현충시설에 관심을 두고, 방문하는 것이 6.25전쟁 당시 우리나라를 위해 희생, 헌신한 분들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출발점이 될 수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이번 기회에 국가보훈처 현충시설 정보 서비스(http://mfis.mpva.go.kr/)를 통해 자신의 주변에 어떤 현충시설이 있는지 찾아보고, 방문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 참고사이트

현충시설 정보 서비스 http://mfis.mpva.go.kr/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카테고리 (4291)
알림-터[소식&공지사항] (342)
국가보훈처 소식 (274)
보훈행사일정 (65)
정책-터[보훈정책] (646)
훈훈한 보훈 정책 (417)
인포그래픽 (66)
카드뉴스 (68)
정책브리핑 (94)
궁금-터[호국보훈이야.. (948)
이달의 독립운동가 (100)
이달의 6·25전쟁 호.. (77)
독립 이야기 (392)
국가 수호 이야기 (136)
민주 이야기 (33)
웹툰 (209)
훈훈-터[온라인기자단] (1866)
훈남훈녀 온라인기자단 (1859)
얻을-터[이벤트&이야기] (479)
훈터 이벤트 (342)
보훈 퀴즈의 신 (135)
금주의 인기 포스트
평창 동계올림픽 계기 네덜란드 참전용사 재방한 퀴즈 이벤트
1910년 2월 14일, 안중근 의사의 사형선고일
설 연휴 기간, 국립묘지 안장 및 보훈병원 이용 안내
네덜란드 참전용사, 평창 동계올림픽으로 대한민국과 다시 만나다
국가보훈처 동영상
청년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