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5,401,441
  • Today | 2,416
  • Yesterday | 2,545


안녕하세요, 훈터 독자 여러분! 지난 7월의 독립운동가에는 조마리아 여사가 선정되어 소개해 드린 적이 있었는데요. 조마리아 여사는 안중근 의사의 모친이었고 그를 포함한 네 명의 자식을 모두 훌륭한 독립운동가로 키워냈으며, 본인 스스로도 독립운동에 앞장섰던 여걸이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조마리아 여사가 사형 집행 직전의 안중근 의사에게 전한, “나라를 위해 떳떳하게 죽으라”는 당부의 말에서 깊은 감명을 받았습니다.

(☞ 자세히보기 http://mpva.tistory.com/4610)


▲ 안중근 의사 영정사진

(출처: 안중근 의사 기념관)


오는 10월 26일(목)은 안중근 의사가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지 108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안중근 의사는 ‘한국, 중국, 일본 세 나라가 서로 도와 동양의 평화를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던 사상가이자, ‘조선의 주권을 빼앗고 동양의 평화를 해친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 것은 죄가 될 수 없다’고 외쳤는데요. 안중근 의사의 사상과 이토 히로부미 저격 의거는 우리나라 뿐 아니라 중국, 베트남에서도 항일 투쟁의 본보기가 되었죠.


“내가 죽은 뒤에 나의 뼈를 하얼빈 공원 곁에 묻어 두었다가

우리 국권이 회복되었거든 고국으로 반장해다오.

나는 천국에 가서도 또한 마땅히 우리나라의 회복을 위해 힘쓸 것이다.

너희들은 돌아가서 동포들에게 각각 모두 나라의 책임을 지고 국민된 힘을 합하여

공로를 세우고 업을 이루도록 일러다오.

대한독립의 소리가 천국에 들려오면 나는 마땅히 춤추며 만세를 부를 것이다.”

- 사형 집행을 앞두고 여순 감옥을 찾아온 동생들에게

안중근 의사가 남긴 유언


이번 포스팅에서는 안중근 의사의 의거 108주년을 맞아, 그의 숭고한 희생과 업적을 기리는 시간을 가져보도록 하겠습니다.


▲ 이토히로부미(출처: 나무위키)


안중근 의사는 1879년 9월 2일 황해도 해주에서 태어났습니다. 태어날 때 몸에 점이 7개가 있어서 북두칠성의 기운이 응해서 태어났다는 뜻으로 어렸을 때에는 '안응칠' 이라는 이름으로 불렸다고 합니다. 당시 김구 선생은 안중근 의사의 아버지와도 아는 사이였는데요. 후에 「백범일지」에 안중근 의사를 ‘안씨 가문의 총 잘 쏘는 청년’으로 기록했을 만큼, 안중근 의사는 어려서부터 무술에 두각을 드러냈는데요. 그는 1894년 동학혁명이 일어났을  때 부친 안태훈 선생을 따라, 도내에서 동학 혁명을 빙자하고 민간에 폐를 끼치는 무리들의 토벌에 앞장서기도 했습니다.


안 의사의 부친, 안태훈 선생은 개화당 인사들과 교류가 깊었는데요. 이러한 부친의 영향으로 안중근 의사는 근대적 사고를 지닌 청년으로 성장하게 되었습니다.


# 학교를 설립하며 교육계몽운동을 전개하다


안중근 의사가 27세가 되던 1905년 11월, 을사늑약이 강제로 체결되어 망국의 상황이 도래하고 말았는데요. 안중근 의사는 국권 회복을 위한 방책을 마련하기 위해 중국 상해로 건너가 천주교 관계자들을 통해 일제 침략의 실상을 널리 알리는 외교 방책으로 국권회복을 도모하였지만, 반대 세력들과 1906년 1월 부친의 별세로 말미암아 뜻을 펴지 못한 채 귀국하고 말았습니다.


이후 의사는 평안남도 진남포로 이사하면서 민족의 실력양성을 위한 계몽운동에 본격적으로 뛰어들게 되는데요. 사비를 털어 진남포에 삼흥학교와 돈의학교를 설립하여 민족의 교육에 힘썼습니다.

1907년 2월 국채보상운동이 전국적으로 일어나자, 안중근 의사는 국채보상기성회 관서지부를 조직하여 이 운동을 주도적으로 이끌었습니다. 하지만 조국의 운명은 위태해져만 갔습니다.


# 의병부대를 이끌며 일본군에 맞서다


▲ 안중근 의사의 모습(출처: 마이데일리)


안중근 의사는 1907년 연해주로 망명하였는데요. 이는 국외에서 의병부대를 조직하여 독립전쟁전략을 구사하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노령 일대의 한인촌에서 의병을 모집한 그는 참모중장이 되어 부대를 이끌었습니다. 

안중근 의사는 1908년 6월부터 같은 해 7월까지 두 차례에 걸쳐 국내진공작전을 전개하였고, 일본군 수비대를 기습 공격하여 그들의 진지를 완전히 소탕하는 등 혁혁한 전공을 세웠습니다. 전투 중에 일본군과 일본 상인들을 생포하는 성과를 거두었으나, 안 의사는 일본군 포로들을 석방하는 조치를 취했습니다. 이는 “사로잡힌 적병이라도 죽이는 법이 없으며, 또 어떤 곳에서 사로잡혔다 해도 뒷날 돌려 보내게 되어 있다.”고 하는 만국공법에 따른 것이었고, 또 의사가 믿고 있던 천주교의 박애주의의 소산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일본군 포로를 석방하면서 안중근 의사가 이끄는 의병부대의 위치가 알려지게 되었고, 일본군의 공격으로 대패하게 됩니다. 안중근 의사는 우여곡절 끝에 블라디보스톡에 머물면서 교포 신문인 <대동공보>의 기자, 한인민회의 고문 등을 맡아 활동하였는데요. 위기의 순간이었지만, 안중근 의사는 독립전쟁전략을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1909년 1월, 그는 동지 11명과 함께 단지동맹을 맺고 구국에 헌신한 것을 맹세하였습니다.


# 한국 침략의 원흉, 이토 히로부미를 처단하다


▲ 안중근 의사 의거 직전 하얼빈 역

(출처: 안중근 의사 기념관)


그러던 중, 안중근 의사는 1909년 9월에 이토 히로부미가 만주를 시찰하러 온다는 소식을 듣게 됩니다. 한국 침략의 원흉이며 동양 평화의 파괴자인 이토 히로부미가 이제 만주를 침략하기 위한 첫걸음을 내딛는다고 판단한 안 의사는, 지체 없이 이토를 격살하기 위한 준비 작업을 진행시켰습니다.


10월 26일 오전 9시, 이토 히로부미가 탄 열차가 하얼빈 역에 도착하였습니다. 그곳에서 기다리고 있던 안중근 의사는 권총을 빼들어 이토 히로부미에게 3발의 총탄을 명중시켰고 이토는 쓰러지게 됩니다. 당시 러시아군에 의해 체포될 때, 안 의사는 러시아 말로 "코레아 우라!(대한 만세)"를 연호하였습니다.


하얼빈의 일본영사관을 거쳐 일본 관동도독부 지방법원으로 송치된 안중근 의사는 1910년 2월 7일부터 14일에 이르기까지 총 6회에 걸쳐 재판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이 재판은 판사와 검사, 변호사, 방청인, 심지어 통역관에 이르기까지 모두가 일본인들로 에워싸여 형식적으로 진행되었습니다. 


▲ 가족들에게 유언을 남기는 안중근 의사


같은 해 2월 14일 공판에서 의사는 일제의 각본대로 사형을 선고받게 되는데요. 이후 안중근 의사는 "옳은 일을 하고 받는 형(刑)이니 비겁하게 삶을 구하지 말고 대의에 죽는 것이 어미에 대한 효도다"라는 모친, 조마리아 여사의 말에 따라 공소도 포기한 채 여순감옥에서 그는 의사의 자서전인 「안응칠 역사」, 거사의 이유를 밝힌 「동양평화론」의 저술에만 심혈을 쏟았습니다. 안 의사는 「동양평화론」의 저술이 끝날 때까지 만이라도 사형 집행을 연기해 줄 것을 요구하였는데요. 그러나 일제는 이를 무시하고 사형을 집행하였고, 안중근 의사는 1910년 3월 26일 여순감옥에서 순국하고 말았습니다. 정부는 안 의사의 공훈을 기려 1962년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서하였습니다.


▲ 1910년 2월 관동도독부 지방법원 공판정에 선 안중근 의사

(출처: 안중근 의사 기념관)


일제에 항거하여 일본의 심장을 저격한 안중근 의사. 그는 조국의 독립을 위해 평생을 바쳤습니다. 민족의 교육계몽운동과 무장투쟁에 앞장섰고, 어떤 순간에도 당당함을 잃지 않았습니다. 또한, 그는 동양의 평화에 대해 고민했습니다. 이런 영웅이 지켜낸 땅에 살고 있다는 것에 우리는 자부심을 가질 필요가 있습니다. 10월 26일, 안중근 의사 의거 108주년을 기념하여 소개한 이번 포스팅을 통해, 안 의사의 생애와 업적을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 참고사이트

네이버 지식백과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3570520&cid=59011&categoryId=59011

안중근 의사 기념관

http://www.ahnjunggeun.or.k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10.30 1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대한의 국모 명성황후를 시해한 죄

대한의 황제를 폭력으로 폐위시킨 죄

을사늑약과 정미늑약을 강제로 체결케 한 죄

무고한 대한의 사람들을 대량 학살한 죄”


안중근 의사를 소재로 만들어진 뮤지컬 ‘영웅’에 나오는 ‘누가 죄인인가?’ 노래 가사의 일부입니다. 이 노래는 실제 안중근 의사가 재판 과정에서 밝힌, 이토 히로부미를 죽인 15가지 이유를 바탕으로 만들어졌습니다. 이처럼 안중근 의사의 이야기는 공연으로도 만들어져 그의 애국심과 용맹은 후대에까지 전해집니다. 이렇게 위대한 안중근 의사를 도심 속에서도 만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계시나요?


바로 경기도 부천시에는 안중근 의사의 애국심과 정신을 느낄 수 있는 공간이 조성되어 있습니다. 지하철 7호선 부천시청역 근처에 위치한 안중근공원은 시민들의 도심 속 휴식공간이자, 근대사 학습의 장으로 활용되고 있습니다.


▲안중근공원의 입구


‘고국으로 돌아온 대한제국의 영웅(안중근공원이 세워지기까지)’


▲안중근 의사의 동상 from 하얼빈


원래 안중근 의사 동상은 지난 2006년 1월 16일, 안중근 의사의 순국 96주기를 맞아 하얼빈시 중심가 ‘중양다제(中央大街) 광장’에 건립되었습니다. 이 동상은 안중근의사숭모회와 재중국 사업가 이진학 회장 등 민간차원에서 안중근 의사의 뜻을 기리며 세운 동상이었습니다. 그런데 하얼빈에 있어야 할 이 동상이 왜 한국으로 돌아오게 된 것일까요? 여기, 안중근 의사 동상에 얽힌 가슴 아픈 이야기가 있습니다.


동상제막식을 하고 11일 후, 중국중앙정부는 외국인 동상건립을 불허한다는 방침을 내세우며 안중근 의사의 동상 건립을 승인하지 않았습니다. 사전에 하얼빈시 지방정부와 협의를 한 상태였습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동상은 천으로 가려졌고, 중국중앙정부의 지시에 따라 근처 백화점 안으로 옮겨졌습니다. 뿐만 아니라, 한국으로의 송환 역시 부지확보 등의 문제로 쉽지 않았습니다. 


그러던 중 2009년 10월 26일, 부천시의 ‘중동공원’이 동상의 부지로 정해집니다. 부천시 측은 “안중근 의사 의거 100주년을 맞아 역사적 현장인 하얼빈에서 돌아온 안 의사의 동상을 하얼빈의 자매도시인 부천에 영구히 보존하는 것이 당연하다”며 동상 유치 이유를 밝혔습니다. 이후 ‘중동공원’은 ‘안중근공원’으로 개칭되었고, 안 의사의 동상은 이곳에 굳건히 자리하고 있습니다. 늠름한 모습으로 정면을 응시하고 있는 안중근 의사의 모습에서 그분의 애국심과 독립을 향한 투철한 의지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안중근의사가 들려주는 그분의 인생이야기’


▲이 조형물에서 안중근 의사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안중근공원에 들어서면 큰 조형물을 볼 수 있습니다. 이 조형물은 안중근 의사의 인생을 그리고 있는데요. 사실적인 철제 부조물과 조형물에 새겨진 설명은 안 의사의 생을 더욱 잘 이해할 수 있게 해줍니다. 특히 사진 속의 소녀들이 바라보고 있는 손 모양의 구조물은 안중근 의사의 상징인 ‘단지혈맹’을 잘 나타냅니다. 그럼 그 내용을 볼까요?


그분은 정말 우리 민족만을 위하는 삶을 살아오셨습니다. 꿈이 있다면 조국의 독립이었고, 그것이 삶의 목적이었습니다. 안 의사는 국가의 힘을 키우는 것이 최우선이라 생각하여 국채보상운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했고, ‘삼흥학교’, ‘돈의학교’ 등의 학교를 운영하며 교육에도 힘을 쏟았습니다. 또한, 대한의군 참모 중장으로서 북간도와 연해주 일대에서 의병들을 양성하며 무장독립투쟁에도 힘썼습니다. 


▲이토를 저격하는 안중근의사.


또한, 안중근 의사의 대표적인 업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사건,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하는 모습도 그려져 있습니다.


“Корея ура! Корея ура!

(코레아 우라! 코레아 우라!/대한 만세! 대한 만세!)”


당시 하얼빈역에는 그분의 우렁찬 외침과 함께 7번의 총성이 울려 퍼졌습니다. 이토 히로부미는 3발, 그외 일본 측 인사 4명은 각각 1발의 총탄을 맞았다고 전해집니다. 저격 시 사용했던 벨기에 FN사의 ‘브라우닝 M1900’ 권총도 안중근 의사의 모습과 함께 잘 묘사되어 있습니다.


‘안중근의사의 말씀 한마디 한마디’


안중근공원에는 안중근 의사의 유묵 작품들을 새겨놓은 비석들이 있습니다. 안중근 의사의 유묵은 대부분이 1910(경술년) 2월부터 3월 26일 순국 직전까지 쓰여진 것으며, 모두 200여 점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안 의사는 어려서부터 배운 한학을 토대로 선현들에게 듣고 배운 문장들을 독창적으로 인용하여 촌철살인의 경구로 구성해냈습니다. 이 유묵 작품들에는 모두 낙관 대신 단지혈맹의 상징인 왼쪽 수인이 찍혀있습니다. 그분의 글귀와 시구에서는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과 곧은 기개를 느껴볼 수 있습니다. 여러분께 안중근 의사의 주옥같은 글귀들을 몇 가지 소개해 드리려 합니다.


황금백만불여일교자(黃金百萬而不如一敎子)

- 황금백만냥도 자식하나 가르침만 못하다.


▲국가의 독립을 위해 교육을 중요시 여겼던 안중근 의사의 뜻을 알 수 있다.


일일부독서구중생형극(一日不讀書口中生荊棘) 

- 하루라도 책을 읽지 아니하면 입안에 가시가 돋는다.


▲교육의 으뜸이 독서임을 강조했던 안중근의사


견리사의견위수명(見利思義見危授命) 

이익을 보거든 정의를 생각하고, 위태로움을 보거든 목숨을 던져라.


▲안중근 의사의 독립에 대한 가치관과 기개를 엿볼 수 있다.


국가안위노심초사(國家安危勞心焦思) 

- 국가의 안위를 걱정하고 애태운다.


▲안중근 의사의 뜨거운 애국심을 느낄 수 있다.


“내가 한국 독립을 회복하고, 동양 평화를 유지하기 위하여 3년 동안 해외에서 풍찬노숙하다가 마침내 그 목적을 달성하지 못하고 이곳에서 죽노니, 우리 2천만 형제자매는 각자 스스로 분발하여 학문에 힘쓰고 실업을 진흥하며 나의 끼진 뜻을 이어 자유 독립을 회복하면 죽는 자, 여한이 없겠노라.” 

안중근 의사가 순국 직전에 한 유언


안중근 의사는 죽음의 문턱에서도 오직 우리 민족과 독립만을 생각했고, 안타깝게도 조국의 독립을 보지 못하고 순국하였습니다. 안중근 의사를 포함한 수많은 순국선열들의 숭고한 희생 덕에 지금의 대한민국이 있고, 현재 우리가 자유로이 생활할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나라는 한 그루의 벚나무와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뿌리가 없으면 나무줄기가 힘차게 서 있을 수 없고, 나무줄기가 없으면 나뭇가지가 하늘 높이 솟아날 수 없고, 나뭇가지가 없으면 봄에 아름다운 벚꽃을 피울 수 없습니다. 우리의 조상들이 과거에 흘렸던 피와 눈물을 딛고 지금 우리가 이렇게 숨을 쉬고 있습니다. 과거를 기억하며 앞으로의 대한민국을 아름답게 꽃피우는 것이야말로, 그분들의 숭고한 희생에 보답하는 길이 아닐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벚꽃엔딩~

    2017.03.29 19: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사 잘 봤습니다~ 하얼빈의 안중근 의사 동상이 부천시로 옮겨지게 된 사실도 기사를 통해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웹툰으로 만나는 독립운동가 안중근. 민족의 공적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하여 조국의 독립을 앞당겼던 도마 안중근 의사. 1910년 3월 26일 뤼순 감옥에서 순국하는 그날까지 당당함을 잃지 않았던 그의 숭고한 희생을 기억해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카테고리 (4291)
알림-터[소식&공지사항] (342)
국가보훈처 소식 (274)
보훈행사일정 (65)
정책-터[보훈정책] (646)
훈훈한 보훈 정책 (417)
인포그래픽 (66)
카드뉴스 (68)
정책브리핑 (94)
궁금-터[호국보훈이야.. (948)
이달의 독립운동가 (100)
이달의 6·25전쟁 호.. (77)
독립 이야기 (392)
국가 수호 이야기 (136)
민주 이야기 (33)
웹툰 (209)
훈훈-터[온라인기자단] (1866)
훈남훈녀 온라인기자단 (1859)
얻을-터[이벤트&이야기] (479)
훈터 이벤트 (342)
보훈 퀴즈의 신 (135)
금주의 인기 포스트
웹툰으로 만나는 독립운동가 _ 강우규 의사
12월의 독립운동가 - 김치보 선생
12월의 전쟁영웅 - 감봉룡 경찰 경감
[제10기 훈남훈녀 기자단 팀미션 - 2조] 11월 11일, 유엔참전용사를 기억합시다
국가보훈처 동영상
문재인 대통령과 식사하고 올림픽도 직접 보고! 아이디어 올림픽에 지금 도전하세요!
청년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