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4,843,221
  • Today | 4,965
  • Yesterday | 3,452


눈보라가 휘날리는 바람 찬 흥남부두에 

목을 놓아 불러봤다 찾아를 봤다 

금순아 어디를 가고 길을 잃고 헤매였더냐

피눈물을 흘리면서 일사 이후 나홀로 왔다 

- 노래 ‘굳세어라 금순아’ 中


어느덧 6월, 호국보훈의 달의 중순입니다. 나라를 위해 희생, 공헌하신 분들에게 감사와 추모를 전하는 한 달의 중간 지점 위에서, 위의 노래 가사를 보며 무엇이 생각나시나요? ‘눈보라가 휘날리는 바람찬 흥남부두’에서는 어떤 일이 있었을까요? 

이번 포스팅에서는 6.25전쟁 중 일어난 ‘크리스마스의 기적’이라고 불릴 만큼 감동적이었던 작전, 흥남철수작전에 대해 알려드리려고 합니다.


▲ 메러디스 빅토리호


# 동족상잔의 비극, 6.25전쟁 발발


1950년 북한군의 불법 남침으로 6.25전쟁이 발발한 이후 우리 국군은 북한군의 공세에 낙동강 방어선까지 밀려나게 됩니다. 그러나 같은 해 9월 15일, 국군은 유엔군과 함께 바다를 통해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며 전세는 역전되는데요. 이때부터 북한군을 몰아내기 시작했고, 9월 28일 서울을 되찾을 수 있었습니다. 국군과 유엔군은 이 기세를 몰아 38선을 넘어 북진하였는데 10월 20일 평양을 점령하고 11월에는 압록강까지, 또 중공과 러시아가 있는 두만강까지 진출하는 데 성공합니다. 


1950년 11월 말, 1만 5천여 명의 미 해병대 1사단이 압록강 근처의 장진호까지 나아갑니다. 통일이 얼마 남지 않은 것처럼 느껴졌던 그때, 중공군이 30만 군대를 이끌고 장진호를 포위합니다. 이러한 돌발 변수 앞에,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강추위까지 우리 국군과 유엔군을 급습했는데요. 당시 장진호는 영하 40도로, 한반도에서 가장 추운 곳이었습니다. 장진호의 칼바람 아래, 밀고 밀리는 피의 전투가 계속되었습니다. 동상에 걸린 병사가 속출했으며, 전사자들의 시신은 순식간에 얼어붙는 등 생지옥이 펼쳐집니다.


결국 북진 계획은 재검토되었고 장진호의 전 부대는 함흥으로 이동하기로 합니다. 국군과 유엔군은 이 장진호 전투에서 큰 피해를 입고, 적들의 공격을 막아내며 흥남으로 향합니다. 


#피난민들과 함께 철수한다! 흥남철수작전


당시 흥남 부두에는 군인을 비롯한 수많은 피난민들이 모여 있었습니다. 1950년 12월 15일에서 24일까지 열흘간 흥남철수작전이 펼쳐졌습니다. 이 과정에서 배에 탈 수 있는 건 군인, 그리고 무기와 장비뿐이었습니다. 철수를 위해 이동해야 할 병력만 10만 5천여 명, 수송해야 할 물자로는 만 7천여 대의 차량과 35만톤의 군수 물자, 그리고 탱크 등이 있었습니다. 또 흥남 지역에는 군인과 군수 물자 이외에도 20만여 명의 피난민들도 있었지만, 당시 흥남철수작전 계획에는 민간인 이송이 포함되어 있지 않았습니다. 미 제10군단장 알몬드 소장은 병력과 군수 물자를 수송하기에도 벅차므로 민간인은 데리고 갈 수 없다고 못 박았습니다.


▲ 흥남부두에 몰려든 인파(출처: 전쟁기념관)


그러나 제1군단장 김백일 장군은 국군이 북진할 때 환호하던 지역 주민들이 반동으로 몰려 목숨이 위험할 수 있으니 피난민들의 수송 지원 협조를 요청했고, 미 제10군단에서 군대와 주민들 간의 문제를 해결하는 부서인 민사부 고문을 맡고 있던 현봉학 박사도 알몬드 소장에게 간곡히 부탁합니다.


▲ 현봉학 박사


“제발 우리 국민들을 도와주세요. 저 사람들을 여기에 두고 가면 중공군에게 몰살당할 것입니다. 저 사람들을 태워주세요.”


국군 지휘관들도 가세하여 피난민들과 함께 철수하겠다는 의지를 강력하게 피력하였습니다.


“만약 피난민을 승선시키지 않는다면 국군은 그들과 함께 육로로 내려가겠습니다. 국군은 피난민을 안전하게 돌봐야 할 의무가 있기 때문입니다.”


이에 탄복한 알몬드 소장은 피난민들과 함께 철수할 것을 명령합니다. 흥남철수작전에는 군함, 민간함 등을 포함하여 193척의 배가 동원됩니다. 그 중 가장 유명한 배는 ‘메러디스 빅토리 호(Meredith Victory)’입니다. 당시 이 배에 태울 수 있는 피난민의 숫자는 고작 13명 뿐이었는데요. 아비규환이 된 흥남 부두를 지켜 보던 빅토리 호의 레너드 라루 선장은 배에 실려 있는 무기를 버리고 사람을 태우라는 명령을 내립니다. 결국 배에 실려있던 25만톤의 군수물자는 버려지고 메러디스 빅토리 호에 1만 4천여 명이 탑승하게 됩니다. 피난민들 승선할 때까지 16시간이 소요되었고, 그렇게 피난민들을 태운 메러디스 빅토리 호는 12월 23일 흥남에서 출항합니다.


▲ 탈출 중인 피난민들(출처: 전쟁기념관)


이틀 후 12월 25일, 크리스마스의 기적과도 같은 일이 일어납니다. 2박 3일 동안의 극한 상황 속에서 한 명의 희생자도 없이 경남 거제도에 도착한 것인데요. 그동안 5명의 새 생명이 태어나 미군들은 그들의 이름을 김치1, 김치2… 그리고 김치5로 지어주었다고 합니다.


피난민 수송에 큰 역할을 한 메러디스 빅토리 호는 기네스북에 ‘단일 선박으로 최다 인원을 구출한 배’로 등재되었습니다. 또한 이 흥남철수작전으로 10만 명이 넘는 병력과 17,500대의 각종 차량, 35만 톤의 물자는 물론, 피난민까지 안전하게 철수했고, 항공기를 이용해 병력 3,600명과 차량 196대, 1,300톤의 물자가 철수하였습니다. 대규모의 육해공 합동작전이었던 흥남철수작전에서 최대한의 전투력을 보존한 만큼, 국군과 유엔군은 다음 단계의 작전을 수행할 수 있는 여지를 남길 수 있었습니다.




국가보훈처는 호국보훈의 달 캠페인의 일환으로 큰별쌤, 최태성 강사와 함께 ‘흥남철수작전’ 특별강의 미션수행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세계 전쟁사에 있어 가장 감동적인 휴머니즘을 보여줬던 흥남철수작전, 최태성 강사의 특별강의와 함께 그 때의 감동을 느껴보고, 이벤트에도 참여해 보세요!


페이스북 이벤트 참여하기goo.gl/RdMkDv

트위터 이벤트 참여하기goo.gl/4isi08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흥남철수작전에서 피난민을 구출하기 위해 힘썼던 모든 분들을 다시 한번 생각해 봅니다. 모두가 자신의 안위를 걱정하던 6.25전쟁 당시, 인간의 존엄과 인권이 내버려지는 극한 상황 속에서도 한 사람이라도 지키기 위해 발벗고 나섰던 많은 사람들, 그들을 꼭 기억해 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카테고리 (4291)
알림-터[소식&공지사항] (342)
국가보훈처 소식 (274)
보훈행사일정 (65)
정책-터[보훈정책] (646)
훈훈한 보훈 정책 (417)
인포그래픽 (66)
카드뉴스 (68)
정책브리핑 (94)
궁금-터[호국보훈이야.. (948)
이달의 독립운동가 (100)
이달의 6·25전쟁 호.. (77)
독립 이야기 (392)
국가 수호 이야기 (136)
민주 이야기 (33)
웹툰 (209)
훈훈-터[온라인기자단] (1866)
훈남훈녀 온라인기자단 (1859)
얻을-터[이벤트&이야기] (479)
훈터 이벤트 (342)
보훈 퀴즈의 신 (135)
금주의 인기 포스트
제71회 보훈퀴즈의신
6.25전쟁 67주년 계기, 미 참전용사와 교포 참전용사 동시 방한
6.25전쟁, 잊을 수 없는 아픈 역사
2018년도 이달의 독립운동가 추천 접수
국가보훈처 동영상
청년정책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