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5,800,928
  • Today | 1,356
  • Yesterday | 1,895

 

 

 

 

 

 

 

 

 

1894년, 16세의 나이. 청일전쟁으로 우리 땅이 파괴되는 모습을 보고 큰 충격을 받았던 도산 안창호 선생. 그는 교육자의 길을 걷기 위해 미국 샌프란시스코로 유학을 떠났습니다.

 

선생은 샌프란시스코에서 열악한 환경에서 살아가는 한인들의 권익을 보호하고, 공립협회를 만들었습니다.

 

이 시기에 태어난 첫째 아들의 이름, '필립'에는 '조국을 반드시 일으켜 세우겠다'는 그의 굳은 의지가 드러나 있습니다.

 

1907년 을사늑약이 강제로 체결된 이후 일제가 노골적으로 식민통치를 시작하자 선생은 다시 한국으로 돌아왔습니다.

 

그는 인재 양성을 위해 대성학교를 세우고, 비밀결사 신민회를 조직하여 항일 독립투쟁을 추진하였습니다.

 

1912년, 선생은 샌프란시스코에서 러시아, 북미, 하와이, 만주 등지에 있는 한인들을 하나로 모으기 위해 '대한인국민회' 중앙총회를 조직했고, 민족의 힘을 기르고자 '흥사단'을 조직하여 국권회복 활동을 펼쳤습니다.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수립되자 안창호 선생은 내무총장 겸 국무총리 대리에 취임하여 연통제를 실시하고 독립신문을 발간하는 등 독립운동의 방략을 지도하였습니다.

 

"나는 밥을 먹어도, 잠을 자도 민족을 위해 먹고 잤으니, 앞으로 민족을 위해 일하고자 함은 변함이 없다."
- '앞으로도 독립운동을 할 작정인가'라는 물음에 대한 안창호 선생의 답

 

조국의 독립을 위해 헌신하던 선생은 1937년 6월 동우회 사건으로 체포되어 옥고를 치르다가 병을 얻었고, 출옥 이후 건강을 회복하지 못한 채 1938년 3월 10일, 만 59세를 일기로 서거하였습니다.

 

"공부 중에 심리를 화평하게 하는 공부가 가장 큰 공부이다… 언제든지 킵 스마일(keep smile)"
- 안창호 선생이 자녀들에게 보낸 엽서 중

 

2018년 3월 10일은 도산 안창호 선생 순국 80주기입니다. 일평생 독립을 위해 헌신한 안창호 선생을 기억해 주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31()은 제99주년 3.1절이었습니다. 다들 어떤 하루를 보내셨나요?

‘3.1운동하면 유관순 열사를 떠올리는 분들 많으시겠지요. 전국적으로 퍼져 나갔던 민족 최대의 독립운동, 3.1독립만세운동에 참여했던 사람들 중에는 우리가 잘 알지 못하는 분들도 많습니다.


지난 제99주년 3.1, 저는 독립을 염원하며 3.1운동에 참여했고, ‘참된 교육만이 살 길이라는 좌우명 아래 교육자의 길을 걸었던 춘고 이인식 선생 순국 55주기 추모식에 다녀왔습니다.


춘고 이인식 선생

(출처 : 한국학중앙연구원)


이인식 선생은 보성중학교(당시 보성고보3학년에 재학 중이던 1919, 3.1독립만세운동이 일어나자 보성중학교의 대표로 만세시위에 참여하였습니다.

 35일 진행된 남대문 시위에도 주도적으로 활동했던 이인식 선생은 미국 영사관과의 연락 책임을 맡아 전북 학생 대표로 활약하던 중 일경에 피체되어 서대문 형무소에서 옥고를 치렀습니다.

 출옥 후 선생은 참된 교육만이 살 길이라는 생각으로 고향의 전답과 가옥 등 전 재산을 처분하여 중국으로 망명길에 올랐습니다. 이인식 선생은 상해에 있던 대한민국 임시정부에 8천원을 독립자금으로 헌납하였고, 이후에도 군자금 모집을 위해 힘썼습니다.

 정부는 춘고 이인식 선생의 공훈을 기리어 1962년에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하였습니다.


31일 오전 11, 국립서울현충원 애국지사 묘역에서 <춘고 이인식 선생 순국 55주기 추모식>이 진행되었습니다.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각계 인사, 유족 등 많은 사람들이 모여 이인식 선생의 독립정신을 추모하였습니다.

 춘고 이인식 선생 기념사업회의 주관으로 열린 이번 추모식은 개회-국민의례-인사말씀-약력보고-추모사-분향-만세 삼창 순으로 진행되었습니다.


분향하는 고평자 기념사업회장


고평자 기념사업회장은 인사말씀에서 춘고 이인식 선생은 당시 열악한 교육 환경을 개선해 가면서 청소년 교육에 정열을 바친 교육자라고 회고하며, “선생의 가르침을 계승 및 발전시켜 행동으로 옮겨 우리의 삶이 변하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습니다.


분향하는 강만희 서울남부보훈지청장


이후 강만희 서울남부보훈지청장을 비롯한 추모객들의 분향이 이어졌습니다.



분향하는 추모객들


마지막으로 선생이 앞장섰던 보성중학교의 3.1운동 참가 정신을 기리어 모두 만세 삼창을 외치며 추모식은 마무리 되었습니다.



작년 12, 군산 문화원의 주관으로 이인식 선생을 역사적으로 재조명하기 위한 역사 심포지엄이 개최되었습니다. 또한, 춘고 이인식 선생 기념사업회 주관으로 군산에서 다양한 행사가 열릴 예정입니다.


19193, 우리 민족은 신분, 계급, 남녀노소 등의 구분 없이 모두 하나가 되어 만세시위운동에 참여했습니다. 학생들도 예외는 아니었고, 보성중학교 학생들의 선봉에는 이인식 선생이 있었습니다. 이번 춘고 이인식 선생 순국 55주기 추모식을 다녀와서, 잘 알지 못하지만 3.1운동에 참여했던 독립운동가 분들이 더 많이 알려졌으면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리가 현재 독립된 나라에서 자유롭게 살아갈 수 있는 것은 과거 선열들의 피와 땀으로 이루어진 것이니까요.

대한독립만세!” 독립을 염원하는 함성으로 온 나라가 들썩였던 99년 전 3, 그 분들을 기억하고 감사하며 살아가는 것이 후손으로서 가져야 할 마음가짐인 것 같습니다.


추모객들의 단체사진


참고사이트

한국민족문화대백과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535681&cid=46623&categoryId=46623

국가보훈처 독립유공자 공훈록

http://www.mpva.go.kr/narasarang/gonghun_view.asp?id=6039&ipp=10000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Moment To Be One,

Turn Toward Busan

 

19세의 나이에 6.25전쟁에 자원하여 참전해 처음 밟아본 땅, 대한민국.

프랑스로 돌아오고 나서도 그때 그 곳을 한시도 잊어본 적 없었습니다.

다시 열아홉 청춘으로 돌아가 6.25전쟁 참전의 기로에 서게 된다면, 조금도 머뭇거리지 않고 그 때와 같은 선택을 할 것입니다.

나에게 대한민국은 전우와 생사고락을 함께한 나라, 전쟁의 폐허를 딛고 다시 일어선 나라, 나와 전우들의 희생과 헌신을 잊지 않고 보답하는 나라이기 때문입니다.

 

"스무 살의 나와 전우들이 피 흘리며 치열하게 전투했던 전적지에 나의 유해를 뿌려주시오."

 

1951년, 19살의 프랑스 청년 쟝 르우(Jean Le Houx)씨는 프랑스 참전대대 병장으로 참전하였습니다. 이듬해 T-Bone 전투에서 두 차례나 부상을 입었으나 그는 전쟁의 고통에 신음하는 한국인들을 외면할 수 없어, 이후 화살머리 전투에도 참전하여 동료 전우들과 함께 끝까지 싸웠습니다.

고인은 2007년 유엔참전용사 재방한 초청사업으로 방한하여 전쟁의 폐허에서 기적적으로 발전한 대한민국의 모습에 많은 감동을 받았다고 합니다.

전우들과 함께 치열한 전투를 벌였던 전적지에 자신의 유해를 뿌려 달라는 고인의 유언에 따라, 국가보훈처와 주한프랑스대사관이 유해봉환 전반을 논의하였고 주한프랑스대사관과 국방부가 협의하여 비무장지대(DMZ) 내 프랑스 참전 기념비에 안장하기로 하였습니다.

 

Moment To Be One, Turn Toward Busan

11월 11일 11시,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한 유엔참전용사의 고귀한 희생을 기리기 위해 전 세계가 부산을 향해 고개를 숙입니다. 유엔참전용사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1분간 묵념에 동참해 주세요.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카테고리 (4291)
알림-터[소식&공지사항] (342)
국가보훈처 소식 (274)
보훈행사일정 (65)
정책-터[보훈정책] (646)
훈훈한 보훈 정책 (417)
인포그래픽 (66)
카드뉴스 (68)
정책브리핑 (94)
궁금-터[호국보훈이야.. (948)
이달의 독립운동가 (100)
이달의 6·25전쟁영웅 (77)
독립 이야기 (392)
국가 수호 이야기 (136)
민주 이야기 (33)
웹툰 (209)
훈훈-터[온라인기자단] (1866)
훈남훈녀 온라인기자단 (1859)
얻을-터[이벤트&이야기] (479)
훈터 이벤트 (342)
보훈 퀴즈의 신 (135)
금주의 인기 포스트
우리의 뿌리를 확인하다, 제99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기념식 취재기
낯선 나라를 위해 흘린 피와 땀, 전쟁기념관에서 알아본 유엔군의 희생
6.25참전 미국군 전사·실종장병 유가족 방한, ‘아픔과 슬픔을 위로합니다.’
제58주년 4.19혁명 기념식, 온 국민이 한 마음 한 뜻으로 일어나 ‘민주의 횃불’을 높이 들다.
국가보훈처 동영상
청년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