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4,843,237
  • Today | 4,981
  • Yesterday | 3,452








1950년 6월 25일 새벽, 6.25전쟁이 발발했습니다. 북한군은 38선을 넘어 불법 남침을 감행했습니다. 소련의 도움으로 전쟁 준비를 한 북한군은 맹렬한 기세로 남쪽으로 밀고 내려옵니다.


급작스럽게 적과 조우한 국군은 몰아닥치는 북한군의 진격을 필사적으로 방어했습니다. 


하지만 북한군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전쟁물자와 병력상황에 국군은 3일 만에 수도 서울을 적에게 내줘야만 했습니다. 이어 8월 31일에는 낙동강 전선까지 밀려났습니다.


전쟁 발발 두 달여 만에 남한 국토의 대부분을 북한군에 점령당한 상황에서 맥아더 장군의 '인천상륙작전'이 성공함으로써 전세는 역전되었고 국군은 압록강 근처까지 진출하게 됩니다.


통일을 목전에 둔 순간인 1950년 10월, 중공군이 개입합니다. 국군과 유엔군은 다시 후퇴해야만 했고 38선 부근에서 밀고 밀리는 치열한 공방전이 이어졌습니다.


장기적인 전선 교착으로 남, 북은 물론 미군, 중공군의 피해도 계속 늘어가는 상황, 그러던 중 1953년 7월 27일, 정전협정이 체결되었습니다. 그러나 수많은 사상자와 이산가족, 전쟁고아의 아픔은 아직도 고스란히 남아 있습니다.


오는 6월 25일은 6.25전쟁이 발발한지 67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나라를 지키기 위해 해 적과 맞서 싸우다가 산화한 호국영령과 참전용사 분들에게 추모와 감사의 뜻을 전하는 날이 되길 기원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느덧 6월 중순에 접어들었습니다. 여름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이맘때, 6월 15일은 바로 제1연평해전이 일어난 날입니다. 우리 해군의 저력을 보여줬던 제1연평해전, 이번 포스팅에서 자세히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도록 하겠습니다. 


# 제1연평해전, 대한민국 해군의 힘


1999년 6월, 북한군은 수상한 움직임을 보입니다. 그들은 자신들의 꽃게잡이 어선을 보호한다는 미명 하에 6월 7일, 경비정 1척이 북방한계선(NLL)을 침범한 이래 교전이 발발한 6월 15일까지 총11회에 걸쳐 우리 관할 해역을 침범하였습니다. 이에 우리 해군은 북한 함정의 행위가 의도적이라고 판단하여 고속정들로 하여금 진입차단 기동작전을 펼쳤는데요. 초계함 2척, 고속정 5개 편대를 현장에 투입하여 북한 전력대비 우위전력을 유지하고, 적의 도발에 대비하여 만반의 대비 태세를 갖추었습니다.


▲제1연평해전 당시 모습 (출처 : 대한민국 해군)


이러한 상황이 계속되던 중, 6월 15일 오전 8시 45분경 북한경비정 4척이 NLL을 침범하여 우리 고속정에 충돌을 시도하는 일이 발생합니다. 9시 4분, 어뢰정 3척을 포함한 7척의 북한 함정이 우리 관할해역을 침범하여 우리 초계함에 고속 접근하자 우리 고속정 6척은 맞대응하여 역충돌을 시도하였습니다. 


북한 함정의 선제 기습공격에도 불구하고 우리 해군은 북한 함정들을 향해 돌진하며 교전이 일어난 지 14분 여 만에 북한 함정을 격퇴하는 승리를 거두었다. 이 결과, 우리 해군은 10척의 북한함정들 중 어뢰정 1척을 침몰시키고 대형 경비정 대파, 중형 경비정 2척 반파, 소형 경비정 2척 파손 등 최소 30여명 이상의 사망과 70여명을 부상시키는 큰 전과를 기록했습니다. 이에 반해 우리 해군의 피해는 선체 일부가 파손되고 9명의 장병들이 비교적 가벼운 부상을 입는데 그쳤습니다.



▲ 제1연평해전 전승비 (인천 옹진군 연평면 소재)


제1연평해전에서의 승리는 당시 우리 해군의 기동력과 화력, 전투능력이 북한에 비해 월등히 높다는 것을 인지시키는 한편, 북한의 무력도발에 대해 강한 응징을 하겠다는 대한민국의 의지를 표현하고 이에 대한 분명한 경고를 전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습니다.


6월 15일은 제1연평해전이 18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6월 호국보훈의 달의 중간에서, 해상 교전의 위험천만한 상황 속에서도 각자의 위치에서 맡은 바 임무에 충실하여 서해를 지켜낸 우리 해군 장병들의 용맹한 정신을 기억해 주시기 바랍니다.


* 참고 사이트

대한민국 해군

www.navy.mil.k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최용남 해군 중령


최용남 해군 중령은 1950년 4월, 제2함대 PC-701(선명: 백두산) 함장으로 부임했습니다. 백두산함은 당시 대한민국 해군이 보유한 유일한 전투함이었습니다. 당시 우리해군에 강한 화력과 최신 장비로 무장된 전투함이 없는 것을 안타깝게 여기던 해군 전 장병과 국민들이 각출한 성금으로 구입한 것이었습니다.


▲ PC-701(백두산함) 모형(출처: 전쟁기념관)


최용남 함장은 6.25전쟁 발발 당일 동해로 긴급히 출동하던 중, 부산 동북방 해상에서 무장병력 600여 명이 탑승하고 남하하는 1,000톤급 북한 무장수송선을 발견했습니다. 칠흑 같은 어둠과 악천후 속에서 장장 5시간에 걸친 추격, 교전이 시작되었고 위협을 느낀 적선은 완강하게 저항했습니다.


하지만, 정확한 거리계산과 전황에 따른 포격 목표지점 설정 등 최용남 함장의 탁월한 함정전투지휘 앞에 적선은 얼마 버티지 못하고 격침되었습니다.


이 대한해협해전의 승리로 6.25전쟁 초기, 적 게릴라에 의한 후방 교란을 미연에 방지하였고, 유엔군 179만 명의 병력을 비롯한 막대한 양의 전쟁 물자를 부산항으로 무사히 수송할 수 있었습니다. 이 대한해협해전에서의 승리가 6.25전쟁을 승리로 이끄는 원동력이 된 것입니다.


이후에도 최용남 중령이 이끄는 백두산함은 전쟁 직후 서해안 방어 및 봉쇄작전을 통해 북한군의 끈질긴 해상침투를 저지하였고, 1950년 7월 27일 후방을 노리며 여수 해안으로 침투하던 북한 함정을 격퇴했습니다. 백두산함은 그 유명한 인천상륙작전 시에는 군산 근해에서 영국 해군과 함포 사격으로 양동 작전을 실시하며 적을 유인하여 작전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는데 크게 기여했습니다.


정부는 최용남 함장의 공로를 크게 인정하여 1951년 태극무공훈장을 수여했습니다.


▲ 부산시 중구 중앙공원 내 최용남 함장의 흉상

(제공:해군작전사령부)


6.25전쟁 초반 대한해협해전을 승리로 이끌어냈던 최용남 중령과 그의 함정 PC-701(백두산함). 당시 최용남 중령과 우리 해군이 발휘한 불굴의 투혼이 아니었더라면 오늘날 우리가 누리고 있는 자유도 없었을지 모릅니다. 대한해협해전의 신화로 자랑스러운 해군의 역사를 써 나간 최용남 중령을 우리 모두 기억해야 할 것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카테고리 (4291)
알림-터[소식&공지사항] (342)
국가보훈처 소식 (274)
보훈행사일정 (65)
정책-터[보훈정책] (646)
훈훈한 보훈 정책 (417)
인포그래픽 (66)
카드뉴스 (68)
정책브리핑 (94)
궁금-터[호국보훈이야.. (948)
이달의 독립운동가 (100)
이달의 6·25전쟁 호.. (77)
독립 이야기 (392)
국가 수호 이야기 (136)
민주 이야기 (33)
웹툰 (209)
훈훈-터[온라인기자단] (1866)
훈남훈녀 온라인기자단 (1859)
얻을-터[이벤트&이야기] (479)
훈터 이벤트 (342)
보훈 퀴즈의 신 (135)
금주의 인기 포스트
제71회 보훈퀴즈의신
6.25전쟁 67주년 계기, 미 참전용사와 교포 참전용사 동시 방한
6.25전쟁, 잊을 수 없는 아픈 역사
2018년도 이달의 독립운동가 추천 접수
국가보훈처 동영상
청년정책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