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5,251,500
  • Today | 9
  • Yesterday | 2,512


호국보훈의 달 6월에는 다양한 행사들이 진행됩니다. 호국보훈의 달이란, 현충일과 6.25전쟁을 연계하여 지정한 6월의 또 다른 이름입니다. 이를 맞아 저는 지난 6월 8일 목요일부터 10일 토요일까지 광화문 북측광장에서 열리는 ‘호국보훈의 달 특별전’을 담아왔습니다. 


▲ 광화문을 배경으로 찍은 특별전 현수막


본 특별전은 GRAA(Group Rainbow Artist Association)와 김황록 교수(동국대학교), 김태곤 교수(국민대학교), 김성복 교수(성신여자대학교), 문인수 교수(수원대학교), 이상민 교수(중앙대학교), 윤영석 교수(가천대학교)가 기획한 전시입니다. 그리고 GRAA 소속 작가들과 각 학교의 학부생 및 대학원생들의 작품을 전시하고 있습니다. 


광화문 북측광장에 세워진 가벽에 사진과 삽화 등이 전시되어 있으며, 광장의 가장자리를 둘러 55인의 NLL 영웅의 초상을 담은 동판이 세워져 있습니다. 작품의 미적 아름다움뿐만 아니라 작품 하나하나가 담고 있는 호국보훈의 뜻이 지나가는 이들의 눈길과 발걸음을 붙잡습니다.  


▲ 광장에 전시된 작품들과 이를 관람하는 시민들


특별전은 <가슴을 뛰게 하는 태극기전>, <대한민국 영웅전>, 그리고 < 55인의 NLL 영웅전> 총 세 가지의 섹션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가슴을 뛰게 하는 태극기전>에서는 태극문양과 사괘, 그리고 태극기의 곡선과 직선을 조형적·예술적으로 활용한 작품들을 볼 수 있습니다. 태극기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상징물일 뿐 아니라, 우리 민족의 희로애락과 모든 역사의 순간을 함께한 역사와 이념의 상징물입니다. 본 섹션에는 태극문양 위에 안중근 의사의 유언과 그의 어머니였던 조마리아 여사의 편지를 오버랩한 정가영 작가(GRAA 협회)의 캘리그라피를 비롯하여, 태극기를 각기각색으로 활용한 작품들이 전시되고 있습니다. 그를 통해 태극기의 미적 아름다움을 느끼고, 애국정신을 되새겨 볼 수 있었습니다.


가슴을 뛰게 하는 태극기전>의 작품들 중 일부


<대한민국 영웅전>에는 김구 선생을 포함한 독립영웅 네 명, 맥아더 장군을 포함하여 남북전쟁과 항일전투를 이끌었던 호국영웅 여덟 명, 그리고 연평해전 등으로 값진 희생을 했던 시대영웅들이 담겨 있습니다. 다채로운 방식으로 영웅들의 용기와 숭고한 정신을 나타내고 있는데요, 그들을 추모하고, 많은 사람들의 마음속에 그들이 기억되기를 바라며 작품을 감상하였습니다.  


그리고 특별전을 둘러싼 동판들은 <55인의 NLL 영웅전> 섹션을 완성하고 있었습니다. NLL이란 1953년 정전 직후 설정된 해상경계선으로, 북방한계선(Norther Limit Line)이라고도 합니다. 바로 그 NLL을 지키다 전사한 영웅들이 입체 청동판에 담겨 본 섹션을 이루고 있습니다. ‘제2연평해전’과 ‘천안함 피격사건’, 그리고 ‘연평도 포격도발 사건’으로 인해 전사한 각각 6명, 47명, 2명 총 55명의 영웅들이 호기 가득한 모습으로 그 자리를 지키고 있었습니다. 


55인의 NLL 영웅전> 초상 동판 중 일부


본 전시벽에는 시민들이 기록을 남길 수 있는 두 개의 메모판이 위치하고 있는데요. 많은 추모와 감사의 메시지가 자리를 채우고 있었습니다. 실제로, 많은 시민들이 가던 길을 멈추고 전시작품을 둘러본 후 메모판 앞에 머물며 각자의 문장을 남기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이나진(21, 서울)씨는 “사실 호국보훈의 달에 개인적으로 별다른 감흥을 느끼지는 못했었는데, 지나가다가 이 전시를 접해서 호국영령을 기리고 감사하는 마음을 가질 수 있었다.”고 전시에 대한 소감을 밝혔습니다. 



▲ 메모판에 감사와 추모의 메시지를 남기는 시민들


전시 현수막 옆 부스에서는 ‘나라사랑 큰나무’ 배지와 전시 안내 책자를 배부하고 있었는데요. ‘나라사랑 큰나무’는 국가를 위해 희생 및 공헌한 국가유공자의 애국심과, 자유와 내일에 대한 희망을 담고 있는 상징물입니다. 국가보훈처에서는 광복 60년, 6.25전쟁 이후 55년이 되던 2005년 6월부터 매년 호국보훈의 달마다 ‘나라사랑 큰나무 배지 달기 운동’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 현수막 옆 부스에서 배부했던 나라사랑큰나무 배지와 전시 안내 책자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습니다. 나라의 영속(永續)을 위해 값진 희생을 치른 이들을 우리는 기억하며, 그들이 그토록 원했던 자유와 내일을 향한 발걸음을 이어가야 할 것입니다. 여러분의 6월은 어떤 달인가요? 모두의 6월이 호국선열에 대한 감사와 추모, 그리고 나라에 대한 사랑으로 채워지는 호국보훈의 달이 되길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조국을 위해 푸른 청춘을 바친 호국영웅
역사에 새겨진 숭고한 희생, 한 송이 꽃으로 피었습니다.
당신이 지킨 대한민국. 대한민국이 당신을 기억합니다.
고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6월은 우리 모두가 잘 알고 있는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는 호국보훈의 달입니다.


저는 현충일을 며칠 앞두고 집에서 가까이에 있는 군포의 한얼공원을 찾았습니다. 한얼공원은 경기도 군포시청 뒤 야산에 아담하게 조성되어 있는 공원인데요, 이곳에는 국가보훈처가 지정한 현충시설인 현충탑, 월남참전기념탑, 호국무공수훈자 공적비 등 많은 역사적 기념물이 있고, 산책로도 잘 조성되어 있어 지역 주민들이 즐겨 찾는 휴식공간입니다.


 #1 현충탑


한얼공원 입구의 계단을 오르자 가장 먼저 현충탑이 보였는데요, 이곳은 겨레와 조국을 위해 목숨을 바치신 6.25전쟁 전사자 등 군포지역 출신 국가유공자가 모셔져 있는 곳입니다. 마침 어느 어르신께서 현충탑 뒤편 안에 모셔져 있는 한분 한분의 국가유공자 위패를 정성스레 닦고 있었습니다. 위패실은 현충일에만 개방하며, 매년 현충일에 군포시 주관으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기리는 현충일 추념식이 거행됩니다.


현충탑 전면에는 국가유공자분들을 추모하는 ‘불멸의 빛나는 별이여’라는 헌화시가 새겨져 있는데요. 나라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신 분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에 저절로 머리가 숙여졌습니다.


▲ 현충탑


▲ 현충탑에 새겨진 헌화시


 #2 월남참전기념탑, 호국무공수훈자공적비


현충탑을 돌아보고 좌측 나무계단을 올라가면 월남참전기념탑, 호국무공수훈자 공적비가 차례대로 세워져 있습니다. 가장 먼저 만난 월남참전기념탑은 젊은 나이에 월남전에 참전하여 세계평화와 우리나라 경제발전의 초석이 되신 군포지역 출신의 월남전 참전용사의 공적을 기리고, 그분들의 올바른 역사의식과 애국충정, 숭고한 뜻을 후세에 귀감으로 삼고자 군포시가 2012년 10월에 건립한 것인데요. 

군포지역 출신 1,057명의 월남전 참전용사들을 기억하고자 월남참전기념탑 양 옆에는 참전부대별로 한분 한분의 이름이 새겨져 있었습니다.


▲ 월남참전기념탑


▲ 월남참전기념탑에 새겨진 참전용사 이름



그리고 월남참전기념탑 바로 위에는 호국무공수훈자 공적비도 세워져 있었는데요. 호국무공수훈자 공적비는 6.25전쟁과 월남전에서 전공을 세운 군포시 출신 호국무공수훈자의 숭고한 애국심과 고귀한 뜻을 받들고 후세에 널리 알리고자 무공수훈자회 군포시지회가 2003년 7월에 준공하였으며, 공적비 뒷면에는 호국무공수훈자 분들의 이름이 하나하나 새겨져 있었습니다.


▲ 호국무공수훈자 공적비


6월 초여름 오후! 군포의 한얼공원에서 6.25전쟁과 월남전에서 조국을 위해 희생한 참전용사, 암울했던 일제치하에서 우리나라의 독립을 위해 애쓰셨던 독립운동가 분들에게 잠시나마 감사한 마음을 가질 수 있었던 뜻 깊은 시간이었습니다.


여러분!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여러분도 지역마다 있는 현충시설을 찾아 나라를 위해 희생하고 공헌하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뜻을 기억하고, 이분들의 고귀한 희생에 감사하는 시간을 가져 보는 것은 어떨까요?



훈남훈녀 제10기 기자단 이지민 기자


〔참고문헌〕

  1. 국가보훈처 현충시설통합정보시스템(http://mfis.mpva.go.kr)

  2. 다음 백과사전(http://100.daum.net/search/entry)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카테고리 (4291)
알림-터[소식&공지사항] (342)
국가보훈처 소식 (274)
보훈행사일정 (65)
정책-터[보훈정책] (646)
훈훈한 보훈 정책 (417)
인포그래픽 (66)
카드뉴스 (68)
정책브리핑 (94)
궁금-터[호국보훈이야.. (948)
이달의 독립운동가 (100)
이달의 6·25전쟁 호.. (77)
독립 이야기 (392)
국가 수호 이야기 (136)
민주 이야기 (33)
웹툰 (209)
훈훈-터[온라인기자단] (1866)
훈남훈녀 온라인기자단 (1859)
얻을-터[이벤트&이야기] (479)
훈터 이벤트 (342)
보훈 퀴즈의 신 (135)
금주의 인기 포스트
9사단 '상승백마'의 기원, 뺏고 빼앗긴 치열했던 백마고지 전투
[이봉창 의사 서거 85주기] 적의 심장에 폭탄을 던진 한인 청년
[훈터와 함께 떠나는 보훈 여행] 유관순열사의 흔적을 따라 떠나는 천안 역사 여행
[제67주년 재일학도의용군 6.25 참전 기념] 재일동포의 이름으로 조국을 위해 싸우다
국가보훈처 동영상
청년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