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5,802,222
  • Today | 885
  • Yesterday | 1,765



 

비가 추적추적 내리던 지난 315(), 창원시의 3.15아트센터에서 제58주년 3.15의거 기념식이 열렸습니다.


3.15의거는 196035, 4대 정·부통령 선거에서 이승만 전 대통령의 집권당이 당선을 위해 저지른 부정선거에 반발하여 마산 시민들이 315일에 시작한 시위를 말합니다.

3.15의거 이후 411일 마산 앞바다에서 시위에 참여했던 김주열 열사의 시신이 최루탄이 눈에 박힌 채 발견됩니다. 김주열 군의 처참한 모습에 시민들의 분노가 폭발하였고, 이로 인해 전국적인 시위로 확산되었습니다. 이는 4.19혁명으로 이어져 마침내 이승만 정권의 독재를 무너뜨리는 결과를 낳았습니다.

이후에도 3.15의거는 부마민주항쟁, 6월 항쟁, 5.18민주화운동에도 영향을 미치며 민주주의의 신호탄이 되었습니다.

 

이번 제58주년 3.15의거 기념식은 당시 희생된 민주영령들을 기리고 1960315일을 재현하는 추모공연으로 이루어졌습니다. 그럼 기념식 현장으로 가보도록 하죠.


창원 3.15아트센터에서 3.15의거 기념식이 열렸습니다


3.15의거 기념식은 315일 그날의 함성 (김장희 3.15의거기념사업회장의 추모사) - 추모헌시 낭독 (김윤지 아나운서) - 국민의례 - 이낙연 국무총리와 김상곤 부총리의 기념사 - 기념공연 - 3.15의거의 노래 제창의 순서로 진행되었습니다.


기념식에 참석한 유공자 및 시민들


기념식 1시간 전부터 3.15아트센터를 가득 채울 만큼 많은 분들이 참석한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이번 기념식에서 중요한 점은 평범한 사람들의 용기, 민주의 횃불로 타오르다라는 기념식의 슬로건에서 보여주는 것처럼 평범한 사람들’, 즉 시위에 참가했던 분들에게 초점을 맞췄다는 것입니다.

또한 이분들의 민주정신이 현재까지 이어져왔다는 것을 뮤지컬 등의 공연 형태로 보여주었다는 것 역시 인상적이었습니다.


평범한 사람들의 용기기념식 슬로건


‘3.15 그날의 함성은 짧은 뮤지컬과 마산고등학교 남성합창단, 마산제일여자고등학교합창단의 공연으로 이뤄졌습니다.


3.15 그 날의 함성


공연 다음에 마산 시위 당시 촬영된 영상과 사진으로 당시의 현장, 이승만 전 대통령의 하야 방송을 스크린을 통해 보여준 것이 인상 깊었습니다.


3.15 부정선거 기록영상


이승만 전 대통령의 하야 방송


3.15의거 당시의 영상과 함께 3.15의거 기념사업회 김장희 회장의 추모사가 진행되었습니다. 김장희 회장은 의거 당시를 회고하며 주변의 평범한 시민들과 채 스물이 되지 않은 학생들의 반독재 민주정신과 빛나는 성취를 기억하자."라고 하며 마무리하였습니다

 

김장희 3.15의거 기념사업회장의 추모사


다음으로 조지훈 시인의 시 터져 오르는 함성을 김윤지 아나운서가 낭독한 후 국기에 대한 경례가 이어졌으며 마산여고, 마산상고 학생들과 함께 애국가를 4절까지 부른 후 묵념으로 마무리하였습니다.


추모헌시 낭독


이낙연 국무총리는 영상으로 기념사를 전했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의거에서 사망한 12분의 자랑스러운 민주영령들을 한 분 한 분 언급하며, “민주영령들을 추모하는 기념물을 건립하고 나라다운 나라, 정의로운 나라를 만들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의 기념사


이후 김상곤 부총리는 기념사에서 평범한 사람들의 외침이 정의로운 역사로 기억되고 있고, 그들의 정신이 민주화의 등불이 되었다며 민주영령들의 명복을 빌었고, 민주선거의 공정성을 강조하였습니다.


김상곤 부총리의 기념사


이후 기념 공연에서는 거꾸로 흐르는 강물을 거슬러 오르는 저 힘찬 연어들처럼이라는 곡으로 3.15의거 당시 평범한 사람들의 외침을 표현하였습니다.

특히 시위 도중 사망한 열두 명에 대한 짧은 뮤지컬을 통해 세대를 아우르는 공감을 이끌어냈던 것이 인상적이었습니다.

 

기념 공연


3.15의거의 노래 제창


기념식이 끝난 후, 저는 3.15의거 당시 시위에 참여하셨던 변승기 시인과 인터뷰를 할 수 있었습니다.


마산 시청 앞 시위에 참가하셨던 변승기 시인


변승기 시인은 1960년 당시 마산상고 1학년으로 재학 중 마산시청 앞에서 시위에 참가하였고, 2014년에 3.15의거기념사업회 회장을 역임하였습니다.

뿐만 아니라 국립3.15민주묘지에 있는 죽어 말하는 나무들에게라는 시를 쓰셨으며, 그대 이름을 다시 불러본다등 많은 시를 쓰셨습니다.

 

변승기 시인은 3.15의거를 시작으로 민주화 운동이 번져나간 것에 대해 “3.15의거의 정신이 이어져 국민들이 편안하게 살 수 있는 민주국가가 되길 바랍니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 “이번 기념식에서는 다른 때보다 자유롭게, 평범한 소시민들로부터 민주화 운동이 시작되었다는 것을 다뤘는데, 앞으로 소시민들도 잘 살 수 있는 나라가 되길 바랍니다.”라고 말했습니다.

 

1960315, 부정선거와 독재정치에 대한 눈물과 분노로 마산 사람들이 일어났습니다. 이로 인해 서울이 일어나고 광주, 부산이 일어났으며 전국이 일어났습니다. 그리고 훗날 4.19혁명, 부마항쟁, 5.18민주화 운동, 6월 항쟁 등으로 그 정신이 이어졌습니다.

오늘 하루, 부정선거에 맞서 거리로 나온 평범한 사람들을 기억해 주셨으면 합니다.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매화꽃

    2018.04.12 14: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수고 (덕수상고) 는빨강이친북좌익 매국놈 학교 이다

    덕수고 출신은 빨강이 가많아국가를공산화시키고 팔아먹고

    있다. 덕수고 출신은깡패 사기꾼이 많아 불법사기 인사비리.

    사기대출. 부정선거. 언론조작. 사기재판. 국민세금 불법사용.

    탈세. 돈뇌물 받고 자기 정당 배신하는 간신 역적 놈들.

    국민들을 사기치고 촛불집회를 선동하였다

    덕수고 출신들은 자기들 이익 만을 위해 수많은 범죄를 저질렸다

    덕수고 출신개조식들을 모가지 자르고 처형 해야 한다


제 70회 보훈 퀴즈의 신 참여에 감사드리며

상품은 6월 1일 발송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6.02 2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2017.06.02 2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훈터 독자님들! 연일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올라있던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대한 소식 접하셨나요? 역대 최고 규모에, '임을 위한 행진곡'을 9년 만에 제창하게 되어 화제가 되었던 이번 기념식의 현장 분위기를 전달해드리고자 합니다.


▲5월 17일 전야제의 모습


5월 17일 밤에는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 전야제가 열렸는데요. 저는 전야제에 다소 늦게 참석하게 되어 마무리하는 분위기였지만 함께 풍물놀이에 참여한 시민들의 뜨거운 열정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기념식 당일, 시민 분들이 518 버스를 이용하는 모습


다음 날, 저는 아침 일찍 제37주년 5.18민주화 운동 기념식에 가기 위해 518번 버스를 탔습니다. 버스 몇 대를 보낸 후에야 겨우 탈 수 있을 정도로 기념식에 가는 분들이 많았습니다.



▲기념행사 깃발과 기념식장에 들어가는 시민 분들


날씨가 아주 쨍쨍하고 맑았던 지난 5월 18일, 오전 10시부터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시작하는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는 이른 시간부터 많은 시민 분들이 자리했습니다. 특히 새로운 대통령 취임 이후 첫 국가 공식 행사라 이번에 참석하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시민 분들의 관심이 집중되기도 했습니다. 후에 문재인 대통령이 민주의 문을 통해 식장으로 입장하자 시민들이 모여 진심으로 환영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대통령 입장이 끝난 후, 본격적으로 기념식이 시작되었습니다. 경건히 국기에 대한 선서를 한 뒤 애국가 제창이 있었습니다. 목청껏 한 마음 한 목소리로 민주주의를 꿈꾸며 부르는 노랫소리가 기념식장을 가득히 퍼져 울려나갔습니다. 곧 이어 헌화 및 경과보고가 시작됐습니다. 당시 민주화 운동이 어떤 식으로 이루어졌는지에 대한 설명이 잇따랐습니다. 민주화 운동이 일어나게 된 경위에 대해 자세히 들을 수 있었습니다.


▲불의에 저항해 총을 들고 항쟁하던 시민군을 형상화한 무장항쟁군상


대통령 기념사와 5.18유가족인 김소형(37)씨의 아버지를 향한 헌시 낭독 도중에는 곳곳에서 울음소리가 들리기도 했습니다. 수많은 젊음이 자신을 희생하면서까지 지키려고 했던 우리나라의 민주주의가 계속 실현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랐습니다.



▲헌화 및 분향


- 임을 위한 행진곡 -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한평생 나가자던 뜨거운 맹세

동지는 간데없고 깃발만 나부껴

새날이 올때까지 흔들리지 말자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

깨어나서 외치는 뜨거운 함성

앞서서 나가니 산자여 따르라

앞서서 나가니 산자여 따르라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며 끝이 난 이번 기념식 이후에는 헌화 및 분향 후 묘소 참배가 진행되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민주열사들의 묘소를 둘러보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습니다. 저는 기념식에 참석한 고등학생 분과 인터뷰를 진행할 수 있었습니다.


▲강진고등학교 3학년 – 이현경, 이소현, 박성은, 위보배 



1. 행사에 참여하게 된 계기는?

교장선생님의 추천으로 오게 됐다. 교장선생님께서 5.18민주화운동 유공자셔서 평소에 저희들에게 자유민주주의에 대한 말씀을 많이 해주셨다. 그러다가 기념식에 참석하는 것이 어떤지 얘기를 나누게 되었고, 이렇게 교장선생님과 함께 올 수 있었다.

2. 나에게 5.18이란?

잊으면 안 될 것. 기념식에 참석하기 전까지는 크게 와 닿는 부분이 없었는데 기념식을 통해 우리나라에 민주주의를 이뤄낸 것이 매우 큰 업적이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 또한 그 부분에 대한 감사함을 진심으로 가지게 되었다.

3. 평소 학교나 집에서 5.18민주화운동에 어떻게 배웠는지?

전남 지역에 거주하다 보니 선생님이나 주변 이웃 분들 중 5.18민주화운동을 직접 겪으신 분들이 많았다. 그렇기 때문에 다른 또래 친구들보다 많은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5월이 다가오면 5.18민주화운동부터 생각이 난다. 하지만 그렇게 이야기를 듣는 것과 기념식에 참여하여 듣는 것과는 또 다른 의미로 다가오는 것 같다.

4. 기념식에 참석하고 드는 생각은?

당시의 상황을 기념식을 통해 생생하게 느낄 수 있어서 안타깝고 슬펐다. 다음 해에는 성인이 되니까 더 많은 친구들과 기념식에 와서 많이 배우고 가고 싶다. 또 이런 국가 행사를 참석하는 것이 나의 가치관을 한층 성장시키는 일 인듯하여 보람 있었다.

오늘 기념식은 자신의 젊음을 희생하고 국가의 미래를 환하게 비춘 5.18민주화운동 희생영령 분들에게 다시 한 번 감사하는 자리였습니다. 현재 자유민주주의 국가에 살고 있는 우리는 37년 전 그날, 민주주의를 이뤄낸 그들을 잊지 말고 기억해야 할 것입니다.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카테고리 (4291)
알림-터[소식&공지사항] (342)
국가보훈처 소식 (274)
보훈행사일정 (65)
정책-터[보훈정책] (646)
훈훈한 보훈 정책 (417)
인포그래픽 (66)
카드뉴스 (68)
정책브리핑 (94)
궁금-터[호국보훈이야.. (948)
이달의 독립운동가 (100)
이달의 6·25전쟁영웅 (77)
독립 이야기 (392)
국가 수호 이야기 (136)
민주 이야기 (33)
웹툰 (209)
훈훈-터[온라인기자단] (1866)
훈남훈녀 온라인기자단 (1859)
얻을-터[이벤트&이야기] (479)
훈터 이벤트 (342)
보훈 퀴즈의 신 (135)
금주의 인기 포스트
우리의 뿌리를 확인하다, 제99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기념식 취재기
낯선 나라를 위해 흘린 피와 땀, 전쟁기념관에서 알아본 유엔군의 희생
6.25참전 미국군 전사·실종장병 유가족 방한, ‘아픔과 슬픔을 위로합니다.’
제58주년 4.19혁명 기념식, 온 국민이 한 마음 한 뜻으로 일어나 ‘민주의 횃불’을 높이 들다.
국가보훈처 동영상
청년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