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6,406,016
  • Today | 199
  • Yesterday | 1,578

 

최후까지 의무를 다한 제2연평해전의 전사자 故 박동혁 병장

 

2002년 6월 29일 발발한 제2연평해전으로 우리 해군에서 총 6명의 전사자가 발생하였습니다. 대부분 전사자는 해전 당일 순국하였지만, 한 명만은 상처를 입고 병상에 있다가 9월 20일에 세상을 떠났는데요. 그의 이름은 故 박동혁 병장입니다.

 

 

 

 

박동혁 병장은 1981년 경기도 안산시에서 출생하였습니다. 2000년 원광 보건대 치기공과에 입학하여 자신의 치기공소를 차리겠다는 꿈을 갖고, 대학 시절 학업에 매진해 장학금을 받으면서도 식당 아르바이트를 해 번 돈으로 부친에게 건강보조식품을 선물했던 효자였습니다.

 

그리고 동생이 대학교에 입학하게 되자 부모님의 부담을 덜어 드리기 위하여 2001년 2월 12일 해군 456기로 입대하였는데, 그는 의무병으로 복무합니다. 의무병은 병무청에서 지원하여 가거나 훈련소에서 주특기를 분류 받아 후반기 교육을 받아 배치되는데, 박동혁 병장은 해군 의무병으로 지원하여 입대하였습니다.

 

처음 그가 복무한 배는 공교롭게도 1999년 제1연평해전에도 참전했다가 2010년 3월 26일 피격으로 침몰한 천안함이었습니다. 그러다가 2002년 4월 20일에 참수리 357호에 의무병으로 부임하였는데, 당시 계급은 상병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해 6월 29일, 북한 경비정이 NLL을 넘어 남하하면서 제2연평해전이 발발합니다. 박동혁 병장은 의무병인 만큼 전투 임무가 아닌 다른 장병의 구호에 힘썼습니다. 국제법상으론 의무병은 공격대상에서 제외하고 있는데요. 실제 전장에서는 전투하는 병력은 자신의 몸을 엄폐하고 사격을 하지만, 의무병은 전우를 돕기 위해 노출되는 경우가 많아 오히려 총탄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부상당한 전우들을 보살피던 박동혁 병장은 적탄에 피격당하고 맙니다. 당시 박동혁 병장은 온몸에 파편 100여 개가 박히는 상처를 입었으나, 전투 종료 시까지 자신의 의무를 다하고 병원으로 후송됩니다.

 

 

 

2002년 9월 17일, 해군은 전사자를 제외한 제2연평해전 유공자에 대해 포상을 진행하였는데 박동혁 병장(당시 상병)은 참수리 357호의 부장이었던 이희완 대위(당시 중위)와 함께 충무무공훈장을 받습니다. 그리고 그로부터 3일 후인 9월 20일, 84일간의 병상 사투 끝에 숨지고 말았습니다.

 

그 후 그는 병장으로 일계급 특진을 추서 받습니다. 제2연평해전 전사자 6명 중 3급 훈장인 충무무공훈장을 받은 사람은 정장이었던 윤영하 소령과 박동혁 병장, 두 명이었고 나머지 네 명은 4급 훈장인 화랑무공훈장을 추서 받았습니다. 윤영하 소령은 참수리 357호의 지휘자이자 최상급자이지만, 박동혁 병장은 그보다 상급자였던 다른 전사자와 달리 윤 소령과 같은 등급의 충무무공훈장을 받은 것인데요. 훈장 등급은 계급에 따라 달라지는 것이 아니라 세운 공훈에 따라 달라집니다. 즉, 해군은 박동혁 병장이 부상을 당하면서도 참수리 357호 부상병을 구호한 공로를 지휘자인 정장 故 윤영하 소령, 그리고 정장 전사 후 해전을 지휘를 한 이희완 대위가 세운 공로에 필적한다고 판단하여 충무무공훈장을 수여한 것입니다.


이후 박동혁 병장은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되고, 국군 군의학교에 흉상이 세워졌습니다. 그리고 2010년 8월에는 제2연평해전 전사자의 이름이 차례로 명명된 윤영하급 유도탄 고속함의 6번 함인 박동혁 함이 진수되어, 다른 전사자의 이름이 붙은 고속함들과 함께 서해를 지키고 있습니다.

 

제2연평해전이나 천안함 피격사건 등에서 우리 장병의 희생은 모두 슬픈 일이지만, 특히 박동혁 병장은 전우를 살리기 위하여 애쓰다가 전사하였다는 점에서 더욱 가슴 아픕니다. 그런 만큼 그의 희생정신은 잊혀지지 않고 길이 기억되길 기원합니다.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이인숙

    2015.08.09 2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이 너무 아픕니다ㅜㅜ부디 좋은곳에 가셨길 바라고 그곳에서 못다 이룬꿈 꼭 이루시길 바랄께요.잊지 않겠습니다ㅜㅜ

  3. 이정현

    2015.08.19 1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1연평해전에 참전했던 기억이 다시금 떠오르네요... 6년간 해군에서 보낸 시간이 너무 자랑스럽습니다... 나라를 지키시느라 고생하셨습니다..
    편히 영면하십시요..
    필승~~!!!

  4. 마음은 즐거워

    2015.08.31 0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동혁 병장님 참 아름답고 훌륭하십니다.

  5. 모카

    2015.09.13 0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하고.고맙습니다.

  6. 문지민

    2015.12.09 2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동혁병장님의무병인데도총을쏘고100개의파편이박아있는데도안죽었다니

  7. 전태섭

    2016.02.15 17: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죄송합니다!조국은 당신을 기억할겁니다!

    망할 개돼중이 ㅠ

    편히 쉬세요

  8. 감사를

    2016.06.07 0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하고 또 감사합니다

  9. 김민

    2016.06.29 0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죄송합니다 감사합니다

  10. 사람답게살자

    2016.07.10 0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맙습니다
    그리고 감사 합니다

  11. 사람답게살자

    2016.07.10 0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윤영하 소령님
    서후원 중사님
    한상국중사님
    박동혁병장님
    조천형 상사님
    황도현중사님

    당신들을 영원히 기억 하겠습니다
    편히 쉬세요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권원정 2016.08.24 17: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상국 상사님은 얼마전에 상사로 추가 진급하였습니다.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2. 서혜영

    2016.08.12 14: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감사하고 감사합니다

  13. 임장혁

    2017.04.01 1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기억하겠습니다

  14. 박동혁

    2017.04.16 1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합니다그리고사랑합니다

  15. 장준혁

    2017.06.06 15: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가故인들의명복을빕니다

  16. 최진혁

    2017.06.25 2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합니다.

  17. 대한국인

    2017.06.28 15: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 누구가 "그들을 나라를 지킨 영웅"이라 하지 않을수 잇을까....
    참 고귀하고도 숭고하다
    참 군인 이었구나!!!
    비록 전사하거나 부상당했지만
    많은 국민들을 그들을 영웅으로 존경하고 그 애국심을 이어가리라 생각된다.

  18. 자랑스러운군인

    2017.08.15 1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한민국을 위해 열심히 하셨고 전쟁 같은 곳에서 전우들을 살리다가 운명을 달리하고
    너무 안타까운 나이입니다. 응원하고 좋은 곳에서 아픔 없는 곳에서 다시 태어나길 바랍니다.
    너무 짠했습니다..

  19. 눈물나네요ㅠ

    2017.10.04 1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평해전 잘 몰랐는데... 영화로 보니 너무 가슴 아프고 답답하고 화가 치밀고 슬프고 눈물이 한 가득이네요. 다신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하는데 걱정이네요. 김정은의 행보가... 갈수록 정부에서 북한 간댕이만 키워놓으니 무고한 희생한 늘어납니다 ㅠ

  20. 대한민국만세

    2018.04.12 15: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도 안산시민 입니다 기억되길

카테고리
카테고리 (4291)
알림-터[소식&공지사항] (342)
국가보훈처 소식 (274)
보훈행사일정 (65)
정책-터[보훈정책] (646)
훈훈한 보훈 정책 (417)
인포그래픽 (66)
카드뉴스 (68)
정책브리핑 (94)
궁금-터[호국보훈이야.. (948)
이달의 독립운동가 (100)
이달의 6·25전쟁영웅 (77)
독립 이야기 (392)
국가 수호 이야기 (136)
민주 이야기 (33)
웹툰 (209)
훈훈-터[온라인기자단] (1866)
훈남훈녀 온라인기자단 (1859)
얻을-터[이벤트&이야기] (479)
훈터 이벤트 (342)
보훈 퀴즈의 신 (135)
금주의
'2018년 제3차 대학생 국외 독립운동사적지 탐방' 참가자를 모집합니다!
현장과 사람 중심의 따뜻한 보훈을 체험하다! 국가보훈처 창설 제57주년 기념식 취재기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의 건립 방향을 모색하는 학술회의 및 공청회가 열립니다.
국가보훈처 창설 제57주년 기념식, 따뜻한 보훈이 가득했던 현장 속으로
국가보훈처 동영상
청년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