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6,373,150
  • Today | 995
  • Yesterday | 1,072



1950년 6.25전쟁의 발발 당일, 북한군의 공세에도 굴하지 않고 국토 수호를 위해 적에게 저항했던 인물이 있었습니다.


개성지역 철도경찰대장이었던 감봉룡 경찰 경감이 12월의 전쟁영웅으로 선정되었습니다.


▲ 1946년 경찰 창설 1주년 기념 시가 행진

(출처: 국방일보DB)


감봉룡 경감은 6.25전쟁 발발 당시 황해도 개성 지역의 철도경찰대장으로 근무하고 있었습니다. 개성은 서울과 평양을 잇는 전략적 요충지였죠.


▲ 서울에 진입하는 북한군 보병부대

(출처: 연합DB)


새벽 4시경 북한군의 공세가 시작되었습니다. 그러나 국군 제12연대는 북한군 정예 제1사단, 제6사단과 13대의 T-34전차의 집중 공세를 막아내지 못했고, 김포 반도로 철수해야 했습니다. 감봉룡 경감이 근무하고 있던 개성경찰서의 병력 또한 국군과 함께 철수했죠.


▲ 6.25전쟁 당시 국군

(출처: 육군 공식블로그 동고동락)


그러나 감봉룡 경감은 그가 지휘하는 50명의 철도경찰대원과 함께 본부를 사수하기로 결의하고, 본부 주변의 주요 요충지들을 점거해 방어태세를 갖추었습니다.


▲ 6.25전쟁 중 시가전

(출처: 서울역사박물관)


감봉룡 경감이 이끄는 철도경찰대는 북한군의 공세에 완강히 저항했고, 개전 이후 처음으로 조직적인 저항을 받은 북한군은 다른 통로로 진출하던 전차 5대까지 동원하여 본부 건물을 포격하기 시작했습니다. 


북한군은 우월한 자동화기와 대규모 병력을 앞세워 점점 포위망을 좁혀 왔습니다. 총탄이 떨어지고 통신마저 두절된 상태에서도 감봉룡 경감과 대원들은 굴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대한민국 만세!를 외치며 끝까지 돌격하여 장렬히 산화하였습니다. 


▲ 감봉룡 경감


애초에 북한군을 막아내기란 역부족이었지만, 이들의 저항은 전쟁 초기 북한군에게 상당한 피해를 입히면서 그들의 사기를 저하시킨 숭고한 희생이었습니다.


정부는 감봉룡 경감의 고귀한 뜻을 기리어 2014년, 충무무공훈장을 추서하였습니다.


‘자유는 결코 공짜가 아니다(Freedom is not free!)’ 라는 말처럼 오늘날 우리가 누리는 자유와 평화는 국토 수호를 위해 헌신한 많은 분들의 희생을 바탕으로 이루어졌다는 것을 기억하는 뜻 깊은 12월이 되셨으면 합니다.


Posted by 대한민국 훈남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카테고리 (4291)
알림-터[소식&공지사항] (342)
국가보훈처 소식 (274)
보훈행사일정 (65)
정책-터[보훈정책] (646)
훈훈한 보훈 정책 (417)
인포그래픽 (66)
카드뉴스 (68)
정책브리핑 (94)
궁금-터[호국보훈이야.. (948)
이달의 독립운동가 (100)
이달의 6·25전쟁영웅 (77)
독립 이야기 (392)
국가 수호 이야기 (136)
민주 이야기 (33)
웹툰 (209)
훈훈-터[온라인기자단] (1866)
훈남훈녀 온라인기자단 (1859)
얻을-터[이벤트&이야기] (479)
훈터 이벤트 (342)
보훈 퀴즈의 신 (135)
금주의
'2018년 제3차 대학생 국외 독립운동사적지 탐방' 참가자를 모집합니다!
현장과 사람 중심의 따뜻한 보훈을 체험하다! 국가보훈처 창설 제57주년 기념식 취재기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의 건립 방향을 모색하는 학술회의 및 공청회가 열립니다.
국가보훈처 창설 제57주년 기념식, 따뜻한 보훈이 가득했던 현장 속으로
국가보훈처 동영상
청년정책